news_img1_1581362703.png

 

WTO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을 국제적 비상사태로 선포한 가운데, 앨버타 보건 관계자들은 앨버타 내의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은 여전히 낮게 유지되고 있다고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앨버타 의료 책임자 디나 힌쇼 박사는 지난 30일, 앨버타 내의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이들은 18명 중 아직 하나도 없었다면서, “캐나다의 감염자는 모두 여행과 관련이 있으며, 이들은 격리되어 추가 확산을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힌쇼는 “WTO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중국에서 앨버타의 공항으로 오는 직항 노선이 없기 때문에 국내 다른 지역보다 앨버타의 위험은 낮다”고 덧붙였다.
현재 연방정부는 중국에 갇힌 건강한 캐나다인들을 항공편을 통해 캐나다로 되돌아오게 하려는 노력 중에 있으며, 힌쇼는 주정부에서는 이와 관련해 연방 정부와 협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으나, 몇 명의 앨버타 주민들이 돌아오게 될지, 그리고 그 후의 과정은 어떻게 될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아직 전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과 연관이 있는 앨버타 학교와 기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으로의 여행이나 비즈니스 계획을 취소한 상태이며, 캘거리 대학교는 지난 30일, 대학과 관련된 모든 중국 여행 계획이 중단됐다고 알렸다. 캘거리 대학교 학생 중 7명은 이번 학기에 중국에서 공부할 계획이었으나 취소됐으며, 학교 측은 현재 베이징에 있는 학부 학생들과 대학원생, 직원들의 이동 계획을 돕고 있다.
에드먼튼의 앨버타 대학교 역시 중국으로의 모든 불필요한 여행 계획을 중단하고 나섰다. 앨버타 대학교 학생 중 2명은 현재 중국에서 공부 중이나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는 곳에 있으며, 안전한 상태로 알려졌다.
캘거리의 웨버 아카데미에서도 베이징으로 가려던 봄 방학 계획을 취소했다. 웨버 아카데미에서 언어와 관련해서 계획된 해외여행을 취소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리고 중국에 관광지로 앨버타를 홍보하던 Travel Alberta는 추가적인 소식이 있을 때까지 우선 홍보를 중단하기로 했다. Travel Alberta의 CEO 로이스 치윈은 “이미 몇 건의 여행 취소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지금은 관광을 넘어선 특별한 상황이니만큼 여행을 취소하는 중국 관광객들에게 패널티 없이 환불이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관광업체들에게 권고하고 나섰다. Travel Alberta에 의하면 앨버타를 가장 많이 찾는 외국인들은 영국인과 독일인 그 다음이 중국인들이다.
이 밖에 밴프 레이크 루이스 투어리즘도 성명서를 발표해 아직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약간의 영향만 받고 있지만 아직 전체적인 영향을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전했다.(박연희 기자)

  • |
  1. 67c87593-35a3-488b-a94f-0621275826c2.png (File Size:367.7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84 캐나다 에드먼튼, 신체활동 증진 캠페인 시작 _ 레크레이션 센터, 동물원 무료 입장일은 폐지 file CN드림 20.02.11.
» 캐나다 앨버타, 국내 다른 지역보다 우한 폐렴 위험 낮아 _ 중국에서 오는 직항 노선 없어 file CN드림 20.02.11.
4982 캐나다 재외선거 유권자 신고, 신청 마감 1주일 앞으로 밴쿠버중앙일.. 20.02.11.
4981 캐나다 BC주 1월 실업률 전달대비 0.3%P 내린 4.5% 밴쿠버중앙일.. 20.02.11.
4980 캐나다 한국 유기물 쓰레기 건조처리 기술 투자 설명회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9 캐나다 BC주 2명 2019-nCoV 추정환자 추가 발생..총 4명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8 캐나다 밴쿠버 겨울올림픽 벌써 10년... 다양한 기념 행사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7 캐나다 노스밴RCMP, 가벼운 범죄신고 온라인으로 접수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6 미국 우한폐렴 미 공화당 대선에 중국 압박전 연결 호주브레이크.. 20.02.10.
4975 미국 한인이 '불지핀' 푸드트럭, 이젠 고정 장소에서 고객 모은다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4 미국 중국발 '우한 폐렴' 확산에 플로리다 병원들도 대비태세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3 미국 보험 가입시 유전자 검사를 위한 도구 사용 금지 법안 나왔다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2 미국 트럼프 행정부, 원정출산 금지 공식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1 미국 구글 모기업, 시가 총액 1조 달러 넘어섰다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0 미국 미 대선 아이오와서 예비선거 첫발, 6월말 마무리 코리아위클리.. 20.02.08.
4969 미국 인기 높아지는 무거운 담요, 정말 숙면에 도움되나 코리아위클리.. 20.02.08.
4968 캐나다 1월 주택 거래 지난해보다는 나았지만... 밴쿠버중앙일.. 20.02.07.
4967 캐나다 코퀴틀람, 써리에 과속 단속 카메라 추가 밴쿠버중앙일.. 20.02.07.
4966 캐나다 캐나다인 위겟 라벨르 국제반부패회의 의장 한국 반부패 성과 높이 평가 밴쿠버중앙일.. 20.02.07.
4965 캐나다 '우한 귀환' 캐나다인 2주 후면 BC주로 밴쿠버중앙일.. 20.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