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 증가에 힘입어 주택 6.8% 늘어 

전년대비 건축전체 1.8%·주택 4% 감소

 

작년 12월 건축허가액이 전달에 비해 크게 증가했으며, 작년 한 해 전체적으로도 전년에 비해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10일 발표한 12월 건축허가액 통계에서, 전국 총 허가액은 86억 7300만 달러로 전달대비 7.4%가 늘어났다.

 

주택허가액은 50억 4240만 달러로 6.8%가 늘어났는데 단독주택은 오히려 3.2%가 줄었고 다세대가 15.9% 크게 늘었다. 비주거용은 36억 3060만 달러로 전달에 비해 8.3% 증가했다.

 

그런데 1년 전인 2018년 12월과 비교하면 총 건축허가액은 1.8%가 감소했는데 주택허가액이 4% 감소했기 때문이다. 주택형태별로는 오히려 단독주택은 9.4%가 크게 증가한 반면 다세대는 12.2% 하락했다. 따라서 단기적으로는 다세대 허가가 회복됐지만 장기적으로는 단독주택의 회복세가 나타난 셈이다.

 

BC주는 주거용은 전달에 비해 22.4% 증가한 반면, 그리고 비주거용은 24.6%가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7.1%가 증가했다. 하지만 작년 12월과 비교하면 주택은 11.1% 그리고 비주거용은 62.6%나 급감해 33.7%가 2018년 12월에 비해 감소했다.

 

대도시별 전체 건축허가액에서 밴쿠버는 전달에 비해 25.3%가 늘었으나 전년 12월에 비해 45%가 줄어들었다.

 

캐나다 전체적으로 2019년도에 총 1024억 달러 상당의 건축허가가 나와 2018년도에 비해 2.6%가 늘어났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992 캐나다 세계 코로나 사망자 1천명 돌파 밴쿠버중앙일.. 20.02.13.
4991 캐나다 "한국-캐나다 경제무역 협력 잠재력 풍부하다" 밴쿠버중앙일.. 20.02.13.
» 캐나다 12월 전국 건축허가액 전달대비 7.4% 급증 밴쿠버중앙일.. 20.02.13.
4989 캐나다 캐나다 언론도 주목한 기생충 오스카 수상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8 캐나다 주말 밴쿠버시 트랜스마운틴 공사 반대 시위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7 캐나다 네살 아이 두고 국경 너머 양육권 다툼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6 캐나다 한국, 자가진단 앱 통해 내·외국인 모니터링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5 캐나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캘거리 중국 커뮤니티 우려 _ 케니 주수상도 “외국인 혐오증 없어야” file CN드림 20.02.11.
4984 캐나다 에드먼튼, 신체활동 증진 캠페인 시작 _ 레크레이션 센터, 동물원 무료 입장일은 폐지 file CN드림 20.02.11.
4983 캐나다 앨버타, 국내 다른 지역보다 우한 폐렴 위험 낮아 _ 중국에서 오는 직항 노선 없어 file CN드림 20.02.11.
4982 캐나다 재외선거 유권자 신고, 신청 마감 1주일 앞으로 밴쿠버중앙일.. 20.02.11.
4981 캐나다 BC주 1월 실업률 전달대비 0.3%P 내린 4.5% 밴쿠버중앙일.. 20.02.11.
4980 캐나다 한국 유기물 쓰레기 건조처리 기술 투자 설명회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9 캐나다 BC주 2명 2019-nCoV 추정환자 추가 발생..총 4명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8 캐나다 밴쿠버 겨울올림픽 벌써 10년... 다양한 기념 행사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7 캐나다 노스밴RCMP, 가벼운 범죄신고 온라인으로 접수 밴쿠버중앙일.. 20.02.11.
4976 미국 우한폐렴 미 공화당 대선에 중국 압박전 연결 호주브레이크.. 20.02.10.
4975 미국 한인이 '불지핀' 푸드트럭, 이젠 고정 장소에서 고객 모은다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4 미국 중국발 '우한 폐렴' 확산에 플로리다 병원들도 대비태세 코리아위클리.. 20.02.08.
4973 미국 보험 가입시 유전자 검사를 위한 도구 사용 금지 법안 나왔다 코리아위클리.. 20.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