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가 매일 발표하는 코로나19 통계자료 중 일별 새 확진자 수 그래프, 지난 4일을 정점으로 점차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모양세를 보이고 있다.

 

4일 이후 확진자 수 점차 감소하는 경향 

일본 정박 중 크루즈선박 확진자 175명

WHO COVID-19, 한국 코로나19 명명

한국 적폐 세력 정치적으로 재앙을 악용

 

f5fdfaebe916f111cc224ebc5893fa10_1581532312_7636.jpg
 

2019년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사망자 수는 수그러들지 않고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전체적으로는 정점을 지났지만 아직 긴장을 늦출 수만은 없는 상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부유럽시간대 기준으로 12일 오후 4시 현재 2019년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만 5174명이고 이중 사망자가 1115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가 전날 발표 때의 1018명보다 97명이 더 나온 셈이다. WHO는 중국 사망자를 1114명이라고 분류했다. 

 

WHO는 국가별 확진자 통계에서 중국이 4만 4730명, 그리고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를 별도로 분류해 175명, 이어 싱가포르가 50명, 태국이 33명, 일본과 한국이 각 28명, 말레이시아가 18명, 독일이 16명, 오스트레일리아와 베트남이 각 15명, 미국이 13명, 프랑스가 11명이라고 발표했다.

 

새 확진자 발생 건 수를 날짜별로 보면 지난 4일 3900명대를 정점을 찍은 후 점차 감소세를 보인 후 12일에 2000명선으로 감소해 왔다. 특히 필리핀에서 1명의 사망자가 나온 이후 중국 이외 사망자는 나오고 있지 않아 코로나19 발병지나 발병원에서 여러 단계를 거치며 멀어지면 상대적으로 치사율은 낮다는 의료계의 의견이다.

 

중국 본토 이외에 또 다른 코로나19 주 발병지로 주목을 받고 있는 곳은 바로 지난 3일 일본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이다. 일본 정부가 검역 조사를 한 후 지난 5일 승객과 승무원 등 3711명의 승선자 가운데 일본 크루즈선에서 10명의 코로나 19 집단 감염이 처음 확인된 이후 거의 매일 추가 코로나 19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12일 하루에만 39명의 새 감염자가 나오는 등 확진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외국인이 절반을 넘는 크루즈선 승선자들을 상대로 초기부터 전원 검사를 실시하지도 않고 마치 감옥처럼 고립을 시키고 있어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선상이라는 제한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탑승자 중 273명만 선별검사를 하고 객실에 격리하는 등의 안일한 대처를 하는 등 총체적인 부실 대응을 했던 일본 정부는 12일 현재도 그냥 두고 보는 방법 이외에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안에서 감염병 무덤이 되라는 전형적인 옥쇄 전략 쓰는 모양세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이름을 'COVID-19'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한글로 코로나19로 명명하기도 했다.

 

이미 2015년부터 WHO는 특정지역 이름을 표기해 지역 혐오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 하에명명 원칙을 새로 수립해, 질병의 증상과 질병이 나타나는 방식 등에 대한 정보를 담기로 했다. 이름에서 피해야 할 용어로 지리적 위치, 사람 이름, 동물 또는 음식의 종, 문화, 인구, 산업 또는 직업 등을 정했다. 

 

하지만 이런 명확한 기준에도 불구하고 한국 국민들이 적폐 언론이라고 부르는 수구층 언론사들이 현 문재인 정부가 중국 눈치를 보기 때문에 우한을 뺐다며, 세계적인 추세에 거슬러 '우한 폐렴'이라고 지칭하며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04 캐나다 북미의 무한한 제설제 시장을 강타할 친환경 청년 기업-‘스타스테크’ 양승찬 대표 밴쿠버중앙일.. 20.02.15.
5003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한글학교 교사·교장 초청연수 모집 중 밴쿠버중앙일.. 20.02.15.
5002 캐나다 총영사관 개설 50주년, 전체 한인 사회를 아우르는 행사들 준비 밴쿠버중앙일.. 20.02.15.
5001 캐나다 랭리 올해 첫 총격 살인사건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2.15.
5000 캐나다 운전교습생 신호위반하면 운전강사의 죄 밴쿠버중앙일.. 20.02.15.
4999 캐나다 KCWN 신년회, 캐나다 내 한인사회 역량 강화 지렛대 밴쿠버중앙일.. 20.02.15.
4998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 전체 인구 중 7.2% 차지 밴쿠버중앙일.. 20.02.15.
» 캐나다 코로나19 전체 사망자 하룻사이 100명 발생 밴쿠버중앙일.. 20.02.14.
4996 캐나다 캐나다 한인 온라인 사기꾼 아이폰 유혹 밴쿠버중앙일.. 20.02.14.
4995 캐나다 캐나다군 잠수함 지난해 물에 들어간 시간이... 밴쿠버중앙일.. 20.02.14.
4994 캐나다 2019년 한국국적 새 영주권자 6110명, 북한 국적자도 1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0.02.13.
4993 캐나다 백안의 한국독립운동가 스코필드박사 기념관 개관 밴쿠버중앙일.. 20.02.13.
4992 캐나다 세계 코로나 사망자 1천명 돌파 밴쿠버중앙일.. 20.02.13.
4991 캐나다 "한국-캐나다 경제무역 협력 잠재력 풍부하다" 밴쿠버중앙일.. 20.02.13.
4990 캐나다 12월 전국 건축허가액 전달대비 7.4% 급증 밴쿠버중앙일.. 20.02.13.
4989 캐나다 캐나다 언론도 주목한 기생충 오스카 수상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8 캐나다 주말 밴쿠버시 트랜스마운틴 공사 반대 시위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7 캐나다 네살 아이 두고 국경 너머 양육권 다툼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6 캐나다 한국, 자가진단 앱 통해 내·외국인 모니터링 밴쿠버중앙일.. 20.02.12.
4985 캐나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캘거리 중국 커뮤니티 우려 _ 케니 주수상도 “외국인 혐오증 없어야” file CN드림 20.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