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시험 세션 취소에 일부 학생들에 불리... 다른 주들도 조치 취해
 
sat.jpg
▲ 올해 코로나19로 대입 수능시험 세션이 여러차례 취소되어 시험을 제대로 치르지 못한 학생들이 대입 규정을 바꿔달라고 주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미국의 대부분 주들은 고교 졸업반 학생들이 주립대 지원서의 일부로 ACT나 SAT 등 수능시험 점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는 이른바 '테스트 옵셔널' 정책을 채택했다. 상당수 학생들은 올해 ACT와 SAT 시험 세션이 여러차례 취소되어 시험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플로리다는 와이오밍과 더불어 아직까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주에 속한다.

현재 플로리다 전역에서는 상담교사, 학부모, 학생들이 현재의 입학 주기 규정을 바꾸도록 주 정부에 계속해서 압력을 가하고 있다. 플로리다 공립 대학의 입학처장들은 고교 졸업반 학생들의 지원이 시작된 시점에서 주정부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의 고든 차비스 입학처장은 11일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일시적 구제책이 없다면 자격요건을 충족시킬 수 없기 때문에 입학 허가를 받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차비스는 SAT 주관처인 칼리지보드의 자료를 인용, 전국적으로 110만 명의 학생들이 SAT 시험을 치루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SAT가 인기 있는 플로리다에서는 약 4만4000명의 응시자가 감소했다.

플로리다의 12개 공립대학에 입학하려면 학생들은 ACT나 SAT 점수를 제출해야 하며, 이들 점수는 전통적으로 입학 사정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올해 수능점수 제출 규정을 바꾸려면 주립대학 시스탬을 감독하는 플로리다 주지사 위원회의 조치가 필요하다. 지난 봄 이사진들은 2021년 지원 학생에 대한 입학 기준을 변경하는 방안을 잠시 검토했지만 별다른 변경은 하지 않았다.

이사회는 ACT와 SAT가 올 가을 추가 시험 일정을 잡았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응시 기회가 있으며, 시험 성적 제출 기한을 늘려 달라고 각 대학들에 요청했다.

그러나 일부 교육전문가들은 추가 시험이 취소될 수 있고,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을 두려워하는 부모들로 인해 일부 학생들이 시험을 보지 않을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플로리다의 상당 부분이 폐쇄된 3월 중순부터 주 전역의 테스트 세션이 취소됐다. 학생들은 수능시험 점수를 조금이라도 올리기 위해 시험을 1회 이상 치뤄왔으나 올해는 이러한 기회를 상당부분 잃게 됐다.

일부 대학 입학사정관들은 고교 상위권 고등학생들이 수능시험 점수를 의무적으로 요구하지 않는 타주 학교로 빠져나갈 것을 우려하고 있다. 플로리다 대학(UF)과 플로리다 주립대학(FSU)은 전국 상위 100위권 대학교 중 유일하게 대입 규정을 바꾸지 않은 대학들이다.

저소득 가정의 학생들 역시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저소득층 학생들은 ACT나 SAT 시험을 치르기 위해 타지역으로 이동하기가 재정 형편상 어렵기 때문이다. 이들에게는 플로리다내 대학 입학이 최선의 선택이며, 대학 입시에 대한 규정 변경이 없다면 학생간 불균형이 초래될 수밖에 없다.
  • |
  1. sat.jpg (File Size:26.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72 캐나다 15일 밴쿠버발 KE72 확진자 발생 밴쿠버중앙일.. 20.09.22.
5771 캐나다 ‘모기지 납부 연기 끝나도 집값 안 떨어져’ 밴쿠버중앙일.. 20.09.22.
5770 캐나다 랭리 주유소서 한밤 총격전 밴쿠버중앙일.. 20.09.22.
5769 미국 플로리다 지역정부들, 인구조사 참여율 제고 발 벗고 나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 미국 플로리다, 대입 사정시 수능시험 반영 반대 목소리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7 미국 플로리다 신규 실업수당 신청 감소...고용시장 회복 신호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6 미국 뉴욕 연방지법 “불체자 인구조사 제외는 불법” 판결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5 미국 미국 젊은층 반 수 이상, 부모와 함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4 미국 트럼프 대통령, ‘규정위반’ 비판 속 3개월 만에 실내 집회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3 캐나다 관광업체에 1만 달러까지 운영 지원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2 캐나다 테슬라 자율주행 놓고 잠든 20대 기소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1 캐나다 국세청 전화 질의 이 달부터 시작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0 캐나다 밴쿠버시 하룻밤새 3명 살인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9 캐나다 세계한인 | [표영태 기자 한국 기획 취재기-1] 코로나19 어렵고 힘든 한국 방문...고행길 시작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탑승 전 코로나 검사 추진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7 캐나다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개학 전 자살 - 가해자 중 1명만 정학 CN드림 20.09.17.
5756 캐나다 캐나다-미국 육로 국경 폐쇄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5 캐나다 버라드만 횡단 고속전철 5개 후보 노선 확정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4 캐나다 ‘1채 땅에 6가구 지어 2가구 싸게 공급’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3 캐나다 캐나다산 102캐럿 다이아몬드 경매 돌입 밴쿠버중앙일.. 2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