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첫 주 총 신청 건수 3만6541개, 지난주 비해 9049건 감소
 
deo.jpg
▲ 실업수당 첵크에 찍힌 플로리다주 경제기획부 로고.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의 고용시장이 다소 회복기미를 보이면서 신규 실업수당 신청이 감소헸다.

5일로 마감한 지난주 플로리다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3만 6541개이다. 이는 전주보다 9049개 감소한 수치이다.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전국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88만4000건으로 전주에 비해 사실상 변동이 없었다.

실업률 하락은 고용시장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이다. 노동부 자료에서 비농업 급여 건은 지난 5월 이후 1060만 건이 증가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경기 침체기에 실직한 일자리의 약 절반이다.

그러나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와 실업자 수는 2020년 하반기 경제 전망이 여전히 어둡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가들은 말한다.

뱅크레이트 수석 경제분석가인 마크 햄릭은 "올해는 등교, 할로윈, 홀리데이 쇼핑이 모두 제약을 받을 것"이라면서 "소매상, 술집, 음식점 등이 평균 이하의 영업을 계속하면서 영구적인 일자리 감소 위험은 여전하다"고 <마이애미선센티널> 10일자에 전했다.

미국 노동통계국은 지난 7월까지 한 달간 구인건수가 4.5%(61만7000건) 증가한 66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증가폭은 주로 남부와 중서부에서 나타났으며 소매업, 의료, 사회지원 및 건설업에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의 3천만 명의 미국인들이 여전히 실업수당을 받고 있다. 전국 실업률은 8.4%인 반면 플로리다주는 1백만명 이상이 실업 상태로 1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7월 주 실업률은 11.3%이다. 특히 관광업 종사자가 많은 메트로올랜도 지역은 실업률이 15.3%였다.

300달러 추가 실업수당 9일부터 지급

한편 주경제기획부(DEO)는 연방 재난관리청(FEAM) 예산으로 제공되는 추가 실업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DEO는 연방지원금을 지급하는데 필요한 기술 시스탬을 구축을 마치고, 이달 9일부터 기존의 실업수당에 8월 첫 3주 추가분(주 300달러)을 소급해 지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실직자에게 주당 600달러를 지원하는 이전 프로그램이 7월에 만료되기 전에 연방 의회에서 갱신이 실패로 끝나자, 이전보다 감소된 금액을 제시하면서 8월부터 추가 실업수당으로 지급할 것을 명령했었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실업자가 실업수당 신청서류에 구직 노력과 일자리 등록을 기록하지 않아도 되는(waiving)규정을 12월 5일(90일간)까지 더 연장할 것을 DEO에 지시했다. 또한 최초 신청자에게 지급을 미루는 이른바 '대기 주'도 12월 5일까지 면제하도록 했다.
  • |
  1. deo.jpg (File Size:20.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72 캐나다 15일 밴쿠버발 KE72 확진자 발생 밴쿠버중앙일.. 20.09.22.
5771 캐나다 ‘모기지 납부 연기 끝나도 집값 안 떨어져’ 밴쿠버중앙일.. 20.09.22.
5770 캐나다 랭리 주유소서 한밤 총격전 밴쿠버중앙일.. 20.09.22.
5769 미국 플로리다 지역정부들, 인구조사 참여율 제고 발 벗고 나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8 미국 플로리다, 대입 사정시 수능시험 반영 반대 목소리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 미국 플로리다 신규 실업수당 신청 감소...고용시장 회복 신호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6 미국 뉴욕 연방지법 “불체자 인구조사 제외는 불법” 판결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5 미국 미국 젊은층 반 수 이상, 부모와 함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4 미국 트럼프 대통령, ‘규정위반’ 비판 속 3개월 만에 실내 집회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0.
5763 캐나다 관광업체에 1만 달러까지 운영 지원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2 캐나다 테슬라 자율주행 놓고 잠든 20대 기소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1 캐나다 국세청 전화 질의 이 달부터 시작 밴쿠버중앙일.. 20.09.19.
5760 캐나다 밴쿠버시 하룻밤새 3명 살인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9 캐나다 세계한인 | [표영태 기자 한국 기획 취재기-1] 코로나19 어렵고 힘든 한국 방문...고행길 시작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탑승 전 코로나 검사 추진 밴쿠버중앙일.. 20.09.18.
5757 캐나다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개학 전 자살 - 가해자 중 1명만 정학 CN드림 20.09.17.
5756 캐나다 캐나다-미국 육로 국경 폐쇄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5 캐나다 버라드만 횡단 고속전철 5개 후보 노선 확정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4 캐나다 ‘1채 땅에 6가구 지어 2가구 싸게 공급’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3 캐나다 캐나다산 102캐럿 다이아몬드 경매 돌입 밴쿠버중앙일.. 2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