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wiY9r2xj_9f6199cfc8c9319

 

 

‘정부 관리, 보건위 관계자가 주범”

지위.직업 특성 이용한 접종 특혜

 

 

BC간호사협회는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고위험군이 아닌 사람들이 끼어들어 당초 정해진 우선순위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강력히 비판했다. 협회는 고위 관리직 및 코로나 일선 현장 밖의 의료 종사자 등이 이 새치기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비판은 BC주 정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주 만에 간호사협회 크리스틴 소랜센(Christine Sorensen) 회장 입을 통해 나왔다. 그는 지난 28일 CBC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행정부처 일부 관리들이 일선 의료 종사자들을 제치고 백신을 먼저 맞은 사례를 여럿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치료소나 고위험군 접촉 의료 일선에 일하지 않는 사람들이 다수 백신을 맞은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그들은) 행정부처에 일하는 관리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지역 보건위원회 소속 의료진 중 일선에서 한발 물러선 약사나 일반의 가운데서도 접종 특혜를 받은 사람이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정부가 정한 우선순위에 따르면 지금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코로나 관련 일선 의료 현장 종사자, 장기 요양시설 입소자와 의료진, 외딴 지역 거주 원주민, 80세 이상 노년층 등 고위험군에 한해 이뤄지게 돼 있다. 따라서 소랜센 회장의 지적은 이 1차 접종 대상 밖에 있는 사람이 지위나 직업의 특성을 이용해 접종 특혜를 받았다는 비판이다.

 

이런 비판이 제기되자 정부가 접종 대상자를 선별해 통보하는 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주정부 관련 웹사이트에는 “각 지역 보건위가 접종 대상자를 선별 중이다. 당신(대상자)이 할 일은 없다”라고 밝히고 있다.

 

소랜센 회장은 정부의 이런 접종 진행 방식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진행 상황에 대한 정보가 전혀 공유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그는 “일선 간호사들이 자기가 근무하는 곳에 얼마큼의 백신이 도착했는지 알 길이 없다. 또 설령 안다고 해도 자기 차례에 일손을 놓고 빠져나갈 수도 없는 처지”라고 비판했다.

 

또 정부 말대로라면 80세 이상 자가 거주 노인들의 경우에도 보건위 통보만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같은 고위험군에 속해 있으면서도 주치의나 다른 방법을 통해 빠른 접종 기회를 요청할 수 없는 형편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201 캐나다 캐나다 정치인 ‘나만 즐기고 보자’식 해외여행에 여론 질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05.
6200 미국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 부양안-내년 예산안 서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9 미국 플로리다주 65세 이상 시니어, 코로나19 백신 접종 2순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8 미국 모기지 및 학자금 유예로 신용 불량자가 된다면? file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7 미국 트럼프 대통령 아들, 마이애미 사립학교에 입학하나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6 미국 12월 미국 신종 코로나 사망 6만3천명, 월간 최고치 기록 file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5 미국 미국 인구 증가율, 120년만에 0.35%로 '최저치' 기록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4 미국 바이든 행정부, 트럼프 이민정책 변경에 시간 걸릴 듯 file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3 미국 미국 신규 실업수당 신청 한주 80만 건, 유사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21.01.02.
6192 캐나다 연말연시 술판매 시간 제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01.
6191 캐나다 BC주 코로나 백신 당분간 1회 접종만...‘더 많은 인원 맞히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1.01.
6190 캐나다 캐나다 입국하려면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1.01.
» 캐나다 "백신 접종 새치기 마라" BC간호사협회 강력 비판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1.
6188 캐나다 BC주 체육·방과 후 활동 방역 규제 다소 완화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1.
6187 캐나다 써리서 총격에 버나비 14세 소년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1.
6186 캐나다 26일 캐나다발 한국 입국 확진자 2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0.
6185 캐나다 써리 북부 연쇄 총격 사건으로 2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0.
6184 캐나다 시내 유명 스키장 “사상 전례 없이 붐벼” file 밴쿠버중앙일.. 20.12.30.
6183 캐나다 밴쿠버 종합병원 코로나 집단감염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29.
6182 캐나다 보행자 여성 2명 차사고로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0.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