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xb7lZJSY_5bd2b54b3d6cc2d

 

 

유럽연합 코로나19 백신 반출 허가제 실시

트뤼도 총리 “화이자 회장에게서 안심 확답”

공권력 결정에 민간회사 약속 얼마나 힘쓸까?

 

 

유럽연합(EU)이 유럽에서 생산되는 코로나19 백신의 해외 반출을 허가제로 하겠다고 결정함에 따라 화이자 백신의 캐나다 반입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 우려된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지난주 화이자 회장과의 통화에서 백신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확답을 얻었다고 밝히며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려 했지만 일개 민간 회사의 확답이 유럽연합 집행부의 결정 앞에 얼마나 힘을 쓸지 의문이라는 게 관련 전문가들의 중언이다.

 

유럽연합의 이번 조처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이 제조사 사정으로 원활하지 않게 된 사연과 무관치 않다. 그간 백신 접종률이 저조하다는 비판에 직면해온 유럽연합 집행부는 빠르면 이번 주 아스트라제네카사 백신에 대한 사용 승인을 낸 후 대량 공급을 받아 접종에 속도를 올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이 제약사는 생산능력이 당초 예상에 못 미친다는 이유로 유럽연합에 백신 공급의 현격한 감량을 통보했다. 따라서 유럽연합은 이번 조치를 통해 다른 제약사 백신이 유럽 접종에 우선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반출을 제약할 계획인 것으로 풀이됐다.

 

트뤼도 총리는 26일 기자회견에서 화이자사 알버트 보어라(Albert Bourla)회장과 직접 통화해 그로부터 물량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란 확답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공급이 중단된 백신을 내달부터 다시 들여올 수 있다는 답변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통화는 지난 22일 이뤄졌고 유럽연합의 반출 허가제 발표는 그 이후에 나왔다. 따라서 통상 전문가들 사이에선 공권력의 결정에 대해 민간회사 CEO의 언약이 어떤 힘을 발휘할지 회의적인 분위기다.

 

연방정부는 3월 말까지 화이자 백신 400만회 접종분과 모더나 백신 200만회 분을 들여와 총 300만 명에게 2회차 접종까지 마칠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 유럽연합 결정으로 인해 생산시설이 유럽연합 통제 밖에 있는 모더나로부터 주문한 물량을 모두 받는다고 해도 화이자 백신의 의존도가 높은 이상 이 계획의 성패는 유럽연합 손에 놓이게 됐다.

 

일부에선 이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을 미국 내 생산시설에서 공급받는 식으로 방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한다. 온타리오주 더그 포드 주수상이 그 대표적인 목소리로 그는 “우리 남쪽 우방에 도움을 청해 칼라마주(Kalamazoo) 공장으로부터 백신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칼라마주 공장은 미국 미시간 내 위치한 화이자 백신 생산시설로 캐나다 국경에서 불과 220km 떨어진 곳에 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 신임대통령은 취임 직후 자국에서 향후 100일간 대대적인 백신 접종 캠페인을 벌일 계획임을 밝혔다. 따라서 미국인에게 돌아갈 백신도 여의치 않은 상태에서 다른 나라에까지 나눠줄 여유가 있을지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결국, 캐나다가 자국 내 백신 생산시설을 갖추지 못한 나라의 아픔을 맛봐야 하는 지경에 놓이게 됨에 따라 연방정부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다. 연방보수당 에런 오툴(Erin O’Toole) 당수는 “백신 공급이 제로 상태인 이번 주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은 연일 사상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트뤼도 총리는 사정이 괜찮다고만 하는데 그럼 그에게 나쁜 사정이란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캐나다에 있던 백신 생산시설이 보수당 집권 시기 스티븐 하퍼 총리에 의해 철거된 사정을 감안하면 이 또한 어불성설이라는 비판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00 미국 탁한 집안 공기, 플로리다산 식물들로 맑게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299 캐나다 TD 데빗 카드로 시키지 않은 음식주문 대금 빠져나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8 캐나다 휘슬러, 코로나19 감염 새 진앙지로 떠올라...우려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7 캐나다 BC 백신 1차 공급물량 소진되면...작년 마스크 대란과 같은 일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6 캐나다 캐나다인 ‘집값 떨어질 수 없다’ 믿음 팽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5 캐나다 “내 아들의 재를 돌려 달라” 써리 여성 절규...유골함 차에 뒀다 차 째 도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4 캐나다 호건 주수상 코로나 방역조치 위반 처벌 강화 시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 캐나다 EU '코로나 백신 우리부터' 반출 제한...캐나다 공급 큰 차질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2 캐나다 ICBC 차 보험료 환불 계산기 일반에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1 캐나다 "생각보다 일일 확진자 더 많이 나오고 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0 캐나다 BC 주말 300명 대로 확진자 확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9 캐나다 카지노 대부 유콘 준주 찾아 코로나 백신 허위로 맞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8 캐나다 캐나다인, 미국과 국경 봉쇄 절대 찬성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7 캐나다 캐나다 국민들, 재정적 여파 세 배로 대비해야 - 연말 지출, 코비드-19 상환금 연기, 보조금에 대한 세금 CN드림 21.01.27.
6286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공항 내부에 여행객만 입장 가능 - 가족 친지들 마중, 배웅은 밖에서 CN드림 21.01.27.
6285 캐나다 팬데믹으로 사업체 가치 하락 - 웨어하우스, 식료품 분야만 상승 CN드림 21.01.27.
6284 캐나다 캐나다, 수입 격차 빠르게 벌어진다 - 팬데믹 중에도 수입 높은 일자리 늘어나 file CN드림 21.01.27.
6283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확진 감소에도 통행금지 완화하지 않을 것 Hancatimes 21.01.26.
6282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노숙자에게 통금면제를 허용하지 않는 주총리에 실망 Hancatimes 21.01.26.
6281 캐나다 르고 주총리 노숙자들에게 통금면제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Hancatimes 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