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lovLdhB9_98fec0c126ac2ab

 

 

12일 킹조지Hwy 페트로 캐나다 주유소에서

아버지 유골과 함께 재 뿌리기 전날 변 당해

 

 

“내 아들의 재를 돌려주세요!”

써리의 한 30대 여성이 차에 놔둔 아들의 유골을 차와 함께 도난 맞은 뒤 애타게 찾아 나섰다. 그 차 안에는 먼저 세상을 뜬 아버지의 유골함도 같이 보관돼 있었는데, 바로 다음날 아들의 재와 함께 뿌릴 계획이었던 알려졌다.

 

써리RCMP에 따르면 알레시아 페이거룬드(Allecia Fagerlund)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경 킹조지 하이웨이와 128 St 교차로 부근 페트로 캐나다 주유소에 들려 자신의 트럭에 기름을 넣던 중 이런 변을 당했다.

 

그녀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잠깐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차 엔진을 끄지 않은 상태에서 리모컨으로 차 문만 잠그고 나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그녀가 밖으로 나왔을 때 차는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페이거룬드 씨는 이후 남편과의 통화에서 다음날 있을 장례 행사를 위해 아버지와 아들의 유골함을 도난 맞은 차에 이미 실어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음날 13일은 사산된 아들의 출생 예정일이었다. 수차례의 임신 시도 끝에 힘겹게 얻은 아기가 지난해 8월 사산이 된 채 세상에 나왔고 페이거룬드 씨와 남편은 지금껏 그 유골을 장례 치르지 못하고 있었다.

 

그녀는 남편과의 통화 직후 “무너져 내리는 고통을 맛봤다. 그 애를 또 한 번 잃는 것 같은 아픔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그녀는 2018년 세상을 뜬 아버지의 유골과 함께 아들의 재를 함께 뿌리면 “평소 손주를 보기 원하시던 할아버지가 아기를 저세상에서라도 잘 보살펴 줄 것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페어거룬드 씨는 아들의 재를 돌려주는 사람에게 천 달러를 지불한다는 배상금을 내걸었다. 그녀는 “그 안에 있던 돈도 전화기도 다 필요 없다. 내가 원하는 것은, 내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오직 그것뿐이다”라면서 두 사람의 유골을 돌려줄 것을 간청했다.

 

그녀는 또 그 누가됐든 처벌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그녀의 사라진 2013년형 Dodge Ram 트럭을 찾는 데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1. 1.JPG (File Size:53.4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00 미국 탁한 집안 공기, 플로리다산 식물들로 맑게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299 캐나다 TD 데빗 카드로 시키지 않은 음식주문 대금 빠져나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8 캐나다 휘슬러, 코로나19 감염 새 진앙지로 떠올라...우려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7 캐나다 BC 백신 1차 공급물량 소진되면...작년 마스크 대란과 같은 일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6 캐나다 캐나다인 ‘집값 떨어질 수 없다’ 믿음 팽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 캐나다 “내 아들의 재를 돌려 달라” 써리 여성 절규...유골함 차에 뒀다 차 째 도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4 캐나다 호건 주수상 코로나 방역조치 위반 처벌 강화 시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3 캐나다 EU '코로나 백신 우리부터' 반출 제한...캐나다 공급 큰 차질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2 캐나다 ICBC 차 보험료 환불 계산기 일반에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1 캐나다 "생각보다 일일 확진자 더 많이 나오고 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0 캐나다 BC 주말 300명 대로 확진자 확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9 캐나다 카지노 대부 유콘 준주 찾아 코로나 백신 허위로 맞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8 캐나다 캐나다인, 미국과 국경 봉쇄 절대 찬성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7 캐나다 캐나다 국민들, 재정적 여파 세 배로 대비해야 - 연말 지출, 코비드-19 상환금 연기, 보조금에 대한 세금 CN드림 21.01.27.
6286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공항 내부에 여행객만 입장 가능 - 가족 친지들 마중, 배웅은 밖에서 CN드림 21.01.27.
6285 캐나다 팬데믹으로 사업체 가치 하락 - 웨어하우스, 식료품 분야만 상승 CN드림 21.01.27.
6284 캐나다 캐나다, 수입 격차 빠르게 벌어진다 - 팬데믹 중에도 수입 높은 일자리 늘어나 file CN드림 21.01.27.
6283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확진 감소에도 통행금지 완화하지 않을 것 Hancatimes 21.01.26.
6282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노숙자에게 통금면제를 허용하지 않는 주총리에 실망 Hancatimes 21.01.26.
6281 캐나다 르고 주총리 노숙자들에게 통금면제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Hancatimes 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