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 1월 중부 이북, 남부 마이애미까지 사상 첫 눈발

 

 

snow2.jpg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 소식을 1면 톱으로 보도한 <마이애미 헤럴드> 1977년 1월 19일자.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 날' (The Day It Snow in Miami)이라는 타이틀이 이채롭다. ⓒ마이애미 헤럴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지난주 플로리다주에 한파가 몰아치면서 중부 지역은 한때 최저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 이 와중에 애플 아이폰 날씨 앱이 4일 오전 센트럴플로리다에 눈발이 날린다고 표시해 일부 주민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밖을 주시했다.

그러나 기상서비스국(National Weather Service)은 눈발이 감지된 지역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기온이 급강하 할 때 지역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서리만이 차량이나 지붕 그리고 풀밭을 덮었을 뿐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1시간 동안 비나 눈의 강도를 나타내는 분 단위 차트'를 사용하는 애플 앱이 지역 일기 상황을 예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근래 플로리다 중부 지역에서 눈발이 보고됐던 때는 1989년, 2006년, 그리고 2010년이다. 플로리다에서 눈이 온다는 것은 분명 '이변'이다.

1977년 1월 18일 저녁 플로리다 반도는 북극에서 갑작스레 몰아닥친 한파속에 잠겼고, 올랜도 주민들은 19일 이른 새벽 하늘에서 내린 눈이 자동차 표면을 얇게 덮은 장면을 목격했다. 일부 주민들은 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밖으로 뛰쳐나와 눈에 덮힌 자동차에 손가락으로 글씨를 쓰거나 이곳저곳서 눈을 긁어모아 눈싸움을 즐겼다.

당일 올랜도 최고 기온은 47도밖에 되지 않아 역사상 2번째로 추운 날로 기록됐다. 중앙플로리다의 1월 평균 최고 기온은 71도, 최저 기온은 49도이다.

같은 날 탬파베이 인근 딸기농사 지역인 플랜트시티에는 2인치 눈이 쌓였고, 중부 한파의 영향이 남부 플로리다 마이애미 지역까지 미쳐 오전 8시에서 9시 30분 사이 부슬비와 함께 눈발이 흩날렸다. 이 눈발은 남부 지역에서 역사상 처음 있는 것으로 기록됐다. 지금은 사라졌지만 당시 마이애미 언론 매체 중 하나였던 <마이애미 뉴스>는 1면 꼭대기를 '스노우 인 마이애미!(Snow in Miami!)'라는 제목으로 장식했다. <마이애미헤럴드>도 '마이애미에 눈이 내린 날' (The Day It Snow in Miami)이란 제목으로 톱 뉴스를 올렸다.

간혹 흩날리는 눈발을 경험할 수 있는 플로리다 중부 이북 역시 같은날 눈이 쌓여 반도 전체가 '겨울왕국'을 연출했다.

주민 대부분은 희귀한 눈을 구경하면 당연히 즐거워 하겠지만, 예기치 않은 추위에 몸살을 앓기도 한다. 눈이 왔던 다음날은 기온이 더 떨어져 올랜도의 경우 화씨 20도(영하 6.6도)까지 내려갔다. 플로리다 전 지역에서 집을 덥히느라 전력을 대량 사용하는 바람에 전기가 끊겨 나가는 지역들이 속출했다.

또 지역의 온화한 날씨에 사업을 기대고 있는 농부들은 울상을 지어야만 했다. 당시 플로리다 오렌지밭의 35%가 피해를 입었고, 한해 오렌지 수확량 4분의 1정도가 줄었다.

한편 1977년은 비단 플로리다 뿐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연 평균적으로 가장 추웠던 해 중 하나로 꼽힌다.
  • |
  1. snow2.jpg (File Size:29.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80 캐나다 퀘벡주 온라인 학습 선택여부 승소…학부모들 아직 항소 불투명 Hancatimes 21.02.16.
6379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인해 1,500여 명 해고 Hancatimes 21.02.16.
6378 캐나다 Mamadi Camara에 대한 부당 체포 및 석방에 관한 타임라인 Hancatimes 21.02.16.
6377 캐나다 캐나다, 육로 국경에서도 COVID-19 검사 결과 요구 Hancatimes 21.02.16.
6376 캐나다 퀘벡주, 몇 주 만에 가장 낮은 COVID-19 확진자 기록 및 비필수 상점들 다시 개장 Hancatimes 21.02.16.
6375 캐나다 몬트리올, “다운타운지역 무료 주차 정책 2월 말까지 연장” file Hancatimes 21.02.16.
» 미국 몰아친 2월 한파... 애플 앱 "플로리다 눈 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3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 늘어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2 미국 톰 브래디의 탬파베이, 18년 만에 슈퍼볼 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1 미국 플로리다 소도시, 2월 첫 주를 '트럼프 주간'으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0 미국 신종 코로나 '온라인 수업' 1년... "학력 격차 커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6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어디까지 왔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68 캐나다 캐나다 주거지 제한속도 시속 40Km 확정 file CN드림 21.02.13.
6367 캐나다 "규제 피해가 바이러스보다 훨씬 더 심하다" CN드림 21.02.13.
6366 캐나다 캐나다 실내 체육관 50%, “재정난 심각, 두 달도 못 버텨” CN드림 21.02.13.
6365 캐나다 캐나다 오일 생산,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CN드림 21.02.13.
6364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일선 근로자에 110만원 보너스 지급 CN드림 21.02.13.
6363 캐나다 트럼프 탄핵에 트뤼도 총리 발언 인용...트뤼도와 트럼프 악연 퇴임 후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
6362 캐나다 11일 현재 BC주 2차 접종자 1만 568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
6361 캐나다 불법 마약에 1700명 이상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