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니시코리 등 세계랭커 출전

메이저대회 16회 우승 ‘브라이언 형제’ 복식 출전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뉴욕오픈 테니스대회가 단복식 추첨을 마치고 11일 예선 라운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막(幕)을 올린다.

 

롱아일랜드 낫소 베테랑스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펼쳐지는 뉴욕오픈은 올해 호주오픈 4강으로 세계를 놀라게 한 정 현(한국체대)이 출전키로 했다가 발바닥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해 아쉬움을 안겼다.

 

그러나 세계 랭커들이 다수 출전한 가운데 본격적인 대진표가 공개되면서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Keiforehand1200x675.jpg

게이 니시코리 <이하 사진 New York Open 조직위 제공>

 

 

롱아일랜드 출신의 노아 루빈은 일본의 세계랭커 게이 니시코리(세계 27위)와 1회전에서 맞붙게 됐다. 한때 세계 4위까지 올랐던 니시코리는 지난해 8월이후 손목 부상으로 투어 출전을 하지 않다가 지난주 댈라스 챌린저 대회에서 우승, 컨디션 회복을 알렸다. 니시코리는 뉴욕오픈의 전신(前身)인 멤피스 오픈을 4차례나 석권(席卷)한 바 있다.

 

관심을 모으는 초반 이벤트는 프랑스의 신예 프란세스 티아포(20)의 미국의 떠오르는 별 세바스찬 코다(17)의 대결이다. 코다는 지난달 호주오픈 주니어 싱글에서 챔피언이 됐다. 2017 멤피스오픈 우승자 라이언 해리슨은 도날드 영(세계 38위)과 만나게 됐다.

 

이스라엘의 초강자 두디 셀라는 니콜로즈 바실라쉬빌리(세계 57위)와 맞붙고 호주의 제러드 도날드슨은 한때 세계 14위에 올랐던 이보 칼로비치와 격돌한다.

 

2016년 NCAA 디비전1에서 우승한 맥켄지 맥도날드(22)는 와일드카드로 뉴욕오픈에 데뷔한다. 맥도날드는 지난달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2라운드에서 3번시드의 디미트로프와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깝게 패했다.

 

톱시드인 케빈 앤더슨(세계 11위)과 샘 쿼레이(세계 12위), 존 아이스너(세계 18위) 프랑스의 아드리안 마나리노(세계 25위)는 2라운드에 직행한다.

 

 

Mike-and-Bob-Bryan-v2.jpg

브라이언 브라더스

 

 

복식에서는 역대 최강으로 평가되는 브라이언 브라더스가 출전한다. 마이크와 밥 쌍둥이 형제인 이들은 2003년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이래 호주오픈 6회, US오픈 5회, 윔블던 3회, 프랑스오픈 2회 등 그랜드슬램 타이틀만 16차례 거머쥔 전설의 복식조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정현, ‘뉴욕오픈’ 부상으로 출전포기 (2018.2.3.)

발바닥 부상 치료 시간 걸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142

 

 

 

 

 

  • |
  1. Keiforehand1200x675.jpg (File Size:163.4KB/Download:4)
  2. Mike-and-Bob-Bryan-v2.jpg (File Size:184.9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09 미국 美켄터키에서 총기범행 5명 숨져 뉴스로_USA 18.02.13.
» 미국 뉴욕오픈테니스 11일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2.11.
2907 미국 여행중에는 익숙한 ‘체인 식당’이 반갑다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6 미국 중앙플로리다에 의료 시설 ‘우후죽순’… 경쟁 치열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5 미국 플로리다 학교내 총기 휴대안, 상.하원에 동시 상정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4 캐나다 교통사고 가벼운 부상자에 보상비 한도 설정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3 캐나다 알버타, BC 상대로 무역 보복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2 캐나다 휴일 대낮 밴쿠버 은행에 연쇄 강도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1 캐나다 加 정부 "평창 여행 안전하다"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0 캐나다 국민 절반, 연말 휴가에 "예산 초과"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9 캐나다 對한 상품교역 적자 35억 달러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8 캐나다 BC자유당 새 대표 윌킨슨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7 캐나다 "BC산 청정 기술·연료로 아시아 미세먼지 잡겠다"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6 캐나다 이민자에 우려 많은 캐나다 국민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5 캐나다 밴쿠버 고급 주택 거래 감소...왜?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4 미국 도요타 에어백 결함, 렉서스 등 13개 차종 ‘리콜’ i뉴스넷 18.02.06.
2893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재산세 인상 불만 증가 CN드림 18.02.06.
2892 캐나다 BC 비의료용 마리화나 가격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8.02.06.
2891 캐나다 캐나다, 평창올림픽 흥행 적극 동참 밴쿠버중앙일.. 18.02.06.
2890 캐나다 주택구입희망자, 구매예산은 30만 달러 이하 밴쿠버중앙일.. 18.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