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마운틴 사태, 경제 보복 조치 단계 갈등 심화

 

news_img1_1518462381.png

(사진: 캘거리 헤럴드) 

노틀리 주수상이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진행을 지속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B.C주에 대해 첫 경제 보복 조치를 들고 나와 양측의 갈등이 심화될 전망이다. 
주정부는 지난 화요일 B.C주 와인 수입 금지 조치를 발표하고 나섰다. 지난 해 앨버타 시민들이 소비한 B.C주 와인은 총 7천 2백만 달러 규모로 앨버타에서 소비되는 캐나다 산 와인의 95%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앨버타는 B.C주 와인의 주 공급처 역할을 해왔다. 
노틀리 주수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B.C주정부가 앨버타와 캐나다 경제를 볼모로 잡는 행위 수 천, 수 만 명의 앨버타, 캐나다 가정의 일자리를 위협에 빠트리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 대응에 나선 배경을 밝혔다. 
주정부의 결정에 따라 AGLC (Alberta Gaming and Liquor Commission)는 즉각 수입 중단 조치를 내렸다. 전면 수입 금지 조치에 더해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상황도 엄격하게 규제해 B.C주 와인의 앨버타 유입을 강력하게 제재할 방침이다. 
노틀리 주정부의 1단계 경제 보복조치로 와인 수입 금지가 결정되면서 트랜스마운틴 사태는 점점 더 격화될 전망이다. 주정부의 이번 조치는 B.C주정부가 지난 주 오일 누출 조사 연구를 빌미로 앨버타 오일샌드의 B.C주 수송을 제한하겠다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촉발되었다. 
주수상은 B.C주 와인 수입 금지 조치에 대해 앨버타 시민들에게 이해를 구했다. 그녀는 “앨버타 시민들이 앨버타 맥주를 더 사랑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 이번 조치가 오래 지속될 것으로 는 보지 않는다. 상호 경제 보복조치는 결과적으로 캐나다 경제를 위한 결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노틀리 주정부는 B.C주의 트랜스마운틴 진행 방해 추이와 연방정부의 개입 여부에 따라 제재 강도를 조절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B.C 주류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B.C주 리커 스토어, 펍, 바, 나이트클럽과 개인 면허 맥주 제조업을 대표하는 맥주면허조합의 제프 귀그나드 디렉터는 “아마추어적인 정치적 보복이다. B.C주 맥주 규제와 트랜스마운틴은 어떤 연관성도 없다”라며 “앨버타 시민들이 노틀리 주정부의 조치에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정부는 B.C주와의 법적 소송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노틀리 주수상은 B.C주와의 갈등에 대해 시민들에게 시시각각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B.C주의 앨버타 맥주에 대한 보복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류 유통은 대부분 각 주의 결정에 따른다. 큰 위험은 아닐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서부 캐나다 주들 사이에 체결한New West Partnership 무역협정 위반에 따른 벌금 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도 “트랜스마운틴이 나가지 못할 경우 앨버타 경제가 감수해야 하는 비용만 연간 15억 달러이다. 트랜스마운틴 프로젝트의 진행에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29 미국 美학교 총격사건 올해만 18번째 file 뉴스로_USA 18.02.16.
2928 캐나다 연방 EE 이민 커트라인 442점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7 캐나다 주정부 저소득 의약품 구입비 지원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6 캐나다 BC주가 주목하는 평창동계올림픽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5 캐나다 대만 지진서 캐나다 부부 꼭 안은 채 사망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4 캐나다 작년 대중교통 연인원 4억 7백만명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3 캐나다 실업률 증가로 올해 시작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2 캐나다 워홀·어학연수생에서 영주권자 되기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1 캐나다 BC주 최저임금 6월부터 $12.65 밴쿠버중앙일.. 18.02.14.
2920 캐나다 과속 차량 잡고보니 조수석에서...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9 캐나다 초등생 56%, 사이버 위험에 빠져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8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건설경기 활황, 죽어나는 서민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7 캐나다 국민주 ‘맥주’ 주류세 인상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6 캐나다 캐나다 '나홀로 기업' 280만 개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5 캐나다 캐나다 복제약 시장 OECD 국가 중 상위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4 캐나다 인터넷 아동성착취 41% 증가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3 캐나다 밴쿠버 빈집세 신고 기한 연장 밴쿠버중앙일.. 18.02.14.
2912 캐나다 2017년 캘거리 공항, 기록적인 승객수 보여 CN드림 18.02.13.
2911 캐나다 지난 한주 캘거리 도로 폭설로 몸살 CN드림 18.02.13.
» 캐나다 노틀리 주정부, B.C주 와인 수입 중단 조치 내려 CN드림 18.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