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켄터키 존슨카운티의 한적한 마을에서 10일 총격살인사건이 발생해 용의자 등 5명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페인츠빌의 교외 한 가정집에서 두구의 시신(屍身)을 발견하고 수색 작업을 벌여 인근 지역에서 추가로 세구를 더 수습(收拾)했다.

 

존슨카운티 드웨인 프라이스 경관은 “끔찍한 살인극이다. 한 사람의 행동으로 가슴 아픈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페인츠빌은 켄터키 루이빌에서 164마일 떨어진 도시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30분경 한 가정집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총을 맞고 숨진 두 사람을 발견했다.

 

한 목격자는 경찰에 용의자가 조셉 니켈로 무장하고 있다고 알렸다. 경찰은 이어 한 아파트에서 용의자 조셉 니켈을 포함, 시신 세구를 더 찾았다. 용의자는 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켄터키에선 지난 1월 23일에도 작은 타운인 벤슨의 한 고등학교에서 15세 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또래 학생 2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시카고 연쇄 총격사건 4명 사망 22명 중경상 (2017.10.9.)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67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11 캐나다 노틀리 주정부, B.C주 와인 수입 중단 조치 내려 CN드림 18.02.13.
» 미국 美켄터키에서 총기범행 5명 숨져 뉴스로_USA 18.02.13.
2909 미국 뉴욕오픈테니스 11일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2.11.
2908 미국 여행중에는 익숙한 ‘체인 식당’이 반갑다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7 미국 중앙플로리다에 의료 시설 ‘우후죽순’… 경쟁 치열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6 미국 플로리다 학교내 총기 휴대안, 상.하원에 동시 상정 코리아위클리.. 18.02.11.
2905 캐나다 교통사고 가벼운 부상자에 보상비 한도 설정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4 캐나다 알버타, BC 상대로 무역 보복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3 캐나다 휴일 대낮 밴쿠버 은행에 연쇄 강도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2 캐나다 加 정부 "평창 여행 안전하다"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1 캐나다 국민 절반, 연말 휴가에 "예산 초과" 밴쿠버중앙일.. 18.02.08.
2900 캐나다 對한 상품교역 적자 35억 달러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9 캐나다 BC자유당 새 대표 윌킨슨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8 캐나다 "BC산 청정 기술·연료로 아시아 미세먼지 잡겠다"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7 캐나다 이민자에 우려 많은 캐나다 국민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6 캐나다 밴쿠버 고급 주택 거래 감소...왜? 밴쿠버중앙일.. 18.02.08.
2895 미국 도요타 에어백 결함, 렉서스 등 13개 차종 ‘리콜’ i뉴스넷 18.02.06.
2894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재산세 인상 불만 증가 CN드림 18.02.06.
2893 캐나다 BC 비의료용 마리화나 가격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8.02.06.
2892 캐나다 캐나다, 평창올림픽 흥행 적극 동참 밴쿠버중앙일.. 18.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