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지수 2018 보고서

한국 49위, 북한 150위, 미 121위

 

사회 안전 및 안보, 지속되고 있는 대내외 갈등, 군비 수준 등 평화와 관련한 내용을 근거로 한 세계평화 순위에서 캐나다는 상위권을 차지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 소재하는 경제ㆍ평화 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ㆍIEP)가 6일 발표한 2018년도 ‘세계평화지수(Global Peace Index,GPI)’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1.372점으로 6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163개국을 대상으로 한 순위에서 한국은 1.823점으로 49위, 북한이 2.95점으로 150위를 기록했다.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는 1.096점의 아이슬랜드가 차지했고, 이어 뉴질랜드, 오스트리아, 포르투칼, 덴마크까지 5위를 차지하며 캐나다에 앞섰다.  

 

10위안의 나머지 국가로는 체코, 싱가포르, 일본, 아일랜드가 자리를 잡았다. 영세중립국으로 평화로운 국가로 잘 알려진 스위스는 12위를, 오스트레일리아는 13위를 차지했으며, 중국은 112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강국인 미국은 121위를 차지해 낮은 수준의 평화국가에 속했다. 

 

북한보다 13개 계단 아래 있는 최악의 국가는 시리아이고 이어 아프카니스탄, 남수단, 이라크, 소말리아 예멘, 리비아 등 주로 내전상태에 있는 나라다. 즉 '아무리 좋은 전쟁도 가장 나쁜 평화보다 나을 순 없다'는 것을 입증해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번 2018년도 보고서에서 캐나다는 순위 변동이 없다고 나와 있지만 2017년도 보고서에서는 8위로 나타나 2계단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6계단 하락했다고 나왔지만 작년 47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변동이 없었다. 북한은 2016년 전년에 비해 3계단 오른 이후 3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07년부터 시작된 세계평화지수에서 첫 해에는 노르웨이가 1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는 8위를, 한국은 32위에 자리했으며,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2008년 처음 북한이 들어갓을 때는 140개국 중 133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2007년 121개국 중 96위를 시작으로 2008년 2008년 140개국 중 97위를 차지했고, 2016년에도 94위, 2017년도에 114위 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82 캐나다 재외동포 건보료 먹튀 막기 위해 조건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6.08.
3381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하루가 멀다하고 교통사망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6.08.
3380 캐나다 제 63회 현충일 추모식 엄숙하게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6.08.
» 캐나다 캐나다 세계 평화국가순위 6위, 그럼 미국은 밴쿠버중앙일.. 18.06.08.
3378 미국 <채널 뉴스 아시아>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8.06.07.
3377 미국 올랜도 유입 인구 증가율 전국 4위 코리아위클리.. 18.06.07.
3376 미국 2018년 허리케인 시즌 시작… 평년 수준 이상 코리아위클리.. 18.06.07.
3375 미국 퍼블릭스, 총기 우호 주지사 후보 지원으로 논란 코리아위클리.. 18.06.07.
3374 미국 "플로리다에선 뱀과 함께" 코리아위클리.. 18.06.07.
3373 미국 트레일러 속 불법 이민자 86명 적발 i뉴스넷 18.06.02.
3372 미국 허리케인 시즌 시작 … “메이저급 2~3개 예상” i뉴스넷 18.06.02.
3371 미국 스타벅스, 구매상관없이 매장 이용 가능 i뉴스넷 18.06.02.
3370 미국 트럼프 “12일 싱가포르서 김정은 만난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6.02.
3369 미국 플로리다 비치 2곳 올해 '닥터 비치'에 선정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8 미국 센트럴 플로리다에 대학 은퇴촌 생긴다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7 미국 올랜도 교통 카메라에서 실시간 얼굴 인식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6 미국 주요 외신, 대한항공 일가 추락 등 한국 대기업 추문 보도 file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5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약세 속 BC주 성장 두드러져 밴쿠버중앙일.. 18.05.30.
3364 캐나다 연방정부,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45억달러에 인수 추진 밴쿠버중앙일.. 18.05.30.
3363 캐나다 불가리안 커뮤니티 유대인 구출 75주년 기념 음악회 밴쿠버중앙일.. 18.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