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S커트라인 451점으로 상승

초단기 취업비자직군 3개 추가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수의 연방 EE(Express Entry) 초청장이 발송됐지만 통과점수는 직전보다 크게 상승을 해 점차 한국인에게 힘들어지고 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13일 3750명의 EE 신청자에게 초청장을 보냈다. 이는 올해 최다 350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던 기록보다 250명이 더 많은 수이다. 그러나 CRS(Comprehensive Ranking System) 통과점수는 451점으로 직전 통과점수 440점에 비해 11점이나 크게 올랐다.

 

동점자 선발은 2017년 7월 21일 신청자로 동부시간으로 오전 07:01:28 이전 신청자까지다.

 

이번에 통과자가 연중 최다이지만 이전까지 2주 간격으로 초청자를 뽑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3주 만에 이루어져 그 사이 높은 점수의 신청자들이 누적된 결과로 통과점수가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들어 초청자 수는 2750명으로 시작해 3000명으로 늘어났고 이어 3500명에 이어 이번에 3750명까지 꾸준히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작년에 비해 늘어난 EE 목표 인원을 감안해 당연해 보이는 양상이다. 올해 목표 7만 4900명 중 이번 초청자까지 3만 5950명이 통과했다.

 

최근 경향으로 캐나다 학위와 경력을 갖고 영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고득점자 위주로 EE 초청장이 발송되고 있어, 영어가 완벽하지 않은 한국 경력자들은 점차 연방 EE 통과가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연방이민부는 캐나다가 필요로 하는 고급인력을 대상으로 초고속 취업비자를 주는 Global Talent Stream(GTS) 직군에 3개 직업군을 추가했다. 1년 전에 시작된 GTS 시범 프로그램은 정보통신이나 등 이공계 고급 인력들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에 추가된 직군은 NOC코드로 0211인 엔지니어링 매니저와 0212인 건축과학 매니저, 그리고 2161인 수학통계 전문가들이다. 하지만 2241인 전기전자 공학자와 기술자(Electrical and Electronics Technologists and Technicians)는 제외됐다. 이외에도 디지털 게임이나 영상 제작과 관련된 NOC 5131과 NOC 5241의 경우 고급기술자로 수요가 있는 자리에 한해서 취업비자를 준다고 변경했다. 이번 GTS와 관련된 유경험 기간은 5년에서 3년으로 축소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02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3401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3400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3399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8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7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6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3395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3394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
3392 캐나다 트럼프에 맞서 간만에 한목소리낸 캐나다 정계 밴쿠버중앙일.. 18.06.14.
3391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캐나다에 대한 모욕” CN드림 18.06.13.
3390 캐나다 22년만에 밴쿠버 욕조 경주 대회 재개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9 캐나다 한국팀도 출전하는 밴쿠버 불꽃축제 이벤트 확정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8 캐나다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7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3386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
3385 미국 시니어 할인, 쓰면서 돈 버는 재미 i뉴스넷 18.06.09.
3384 미국 야구공 우박의 습격…“신이 바위를 던지는 것 같았다” i뉴스넷 18.06.09.
3383 미국 美피자배달원, 군부대 배달갔다 체포 file 뉴스로_USA 18.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