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sFest 홈페이지)
 
한 때 밴쿠버 지역의 여름 축제로 인기를 끌던 욕조 경주대회가 22년 만에 부활하게 됐다.
 
밴쿠버 키칠라노 해안지역의 여름축제를 주관해 오는 KitsFest는 오는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10주년 페스티발 축제의 일환으로 욕조 경주(BATHTUB RACES)를 펼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욕조 경주는 나나이모에서 밴쿠버까지 조지아 해협을 따라 1967년부터 1996년까지 펼쳐진 메트로밴쿠버와 밴쿠버 아일랜드를 역는 역사적인 행사였다.
 
그러나 올해는 해협이 아닌 잉글리쉬베이 안의 1마일에서 20대 이상의 모터가 장착된 욕조를 가지고 경주를 벌인다. 욕조 경주가 열리는 날은 바로 8월 11일이다. 욕조는 시속 약 30킬로미터의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KitsFest는 올해 약 1만 명의 참관객이 행사장을 축제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KitsFest에는 욕조경주 이외에도 매년 펼쳤던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있다. 우선 해안가에서 가장 흥미로운 경기는 12일 오전 9시부터 해질 때까지 열리는 비치 발리볼과 매일 오전 9시부터 해가 질때까지 매일 열리는 농구대회가 있다. 이외에도 1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스티브 나시의 피트니스, 10일 오후 7시 30분부터 해질 때까지 열리는 룰룰레몬의 요가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관련 웹페이지(https://kitsf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05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3404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3403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3402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3401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3400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3399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8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7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3396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3395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3394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3393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
3392 캐나다 트럼프에 맞서 간만에 한목소리낸 캐나다 정계 밴쿠버중앙일.. 18.06.14.
3391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캐나다에 대한 모욕” CN드림 18.06.13.
» 캐나다 22년만에 밴쿠버 욕조 경주 대회 재개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9 캐나다 한국팀도 출전하는 밴쿠버 불꽃축제 이벤트 확정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8 캐나다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6.12.
3387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3386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