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b6f50226052523261426a4d682acb4_1530644642_434.jpg

 

 
올해 밴쿠버시가 캐나다데이 퍼레이드를 재정문제로 중단한 채 캐나다플레이스에서만 행사를 벌였다. 이런 가운데 한인 성인 프로 전통무용가들로 구성된 참댄스컴퍼니(단장 이민경)과 7명의 단원들이 고혹적인 한국의 미를 선보이며 캐나다플레이스를 찾은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참댄스컴퍼니는 장구, 소구, 삼고무를 연결해 만든 15분간의 한국전통 무용을 선보였다. 특히 아름다운 한복이 리드미컬한 장단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곡선을 선보이며 시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반한 많은 관객들은 공연이 끝난 후 단원들을 촬영하기 위해 휴대폰과 사진기를 꺼내 들고 촬영을 해댔다.
 
이날 캐나다플레이스 크루스 터미널에는 셀러브러티 인티니티(Celebrity Infinity)와 누르댐(Noordam) 등 대형 크루즈선박이 정박하는 등 많은 인파가 몰려 있었다.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47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3446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3445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3444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2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1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0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3439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3438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7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6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5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4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3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2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3431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3430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3429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3428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