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에서 엎치락 뒤치락… 부동층 확고, 미결정 유권자 적어
 

rickbill.jpg
▲ 연방상원자리 놓고 격돌하는 빌 넬슨 현 의원(왼쪽)과 릭 스캇 주지사(오른쪽). <공용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11월 중간선거를 5개월 남겨놓은 상황에서 빌 넬슨 현 의원(민주)과 릭 스캇 주지사(공화)가 연방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대 격돌을 벌이고 있다.

최근 퍼블릭 폴리지 폴링(Public Policy Polling)이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넬슨과 스캇 후보 지지율은 48%대 46%(오차범위 +/- 4%)로 박빙의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미결정자는 7%밖에 되지 않아 양 후보의 지지층이 확고함을 보여줬다.

지난 4월 초 스캇 주지사가 연방상원 출마를 공표했을 당시 같은 PPP 조사에서 넬슨 50%, 스캇 44%로 나온 것에 견주면 스캇의 맹추격이 일단 성공을 거두고 있는 모양새다.

이번 조사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주 유권자 1308명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 중 민주당은 40%, 공화당 39%, 그리고 나머지 21%는 무소속이다. 이전 대통령 선거에서 응답자 46%는 도널드 트럼프를, 45%는 힐러리 클린턴을 찍었다고 답했다.

다른 여론조사들도 넬슨과 스캇 지지도가 엎치락 뒤치락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26일 나온 NBC/마리스트 칼리지(NBC/Marist College) 여론조사에서 넬슨 의원과 스캇 주지사는 각각 49%와 45%로, 넬슨이 4% 포인트 앞섰다. 미결정자는 5%이며, 오차 범위는 +/- 3.7%. 조사는 17일부터 21일 사이에 주 전역에서 성인 1083명을 대상으로 했다.

CBS 뉴스 여론조사에서는 릭 스캇 주지사와 빌 넬슨 의원은 각각 46%, 41%를 기록, 스캇이 5%(오차범위 +/- 3.5%)로 리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결정자는 6%이다.

CBS 조사에서 양 후보의 업무 수행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스캇에 62%, 넬슨에 54% 지지를 보내 스캇에 긍정적 평가를 더했다.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 사이에서 넬슨 37%, 스캇 36%, 미결정 22%로 나와 이들의 표심이 승부를 가를 조짐을 보였다.

유권자의 관심 정책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사안은 총기규제법 강화(59%)로 나타났다. 또 플로리다주 주요 이슈에서는 이민이 가장 큰 문제로 떠올라 응답자 59%가 ‘매우 나쁘게 진행되고 있다’에 표했고, 헬스케어에 대한 부정적 반응이 47%로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플로리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는 미국에서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선거전 중 하나이다. 여론 조사가 보여주는 것 처럼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층이 매우 협소한 탓에 양측은 이들을 집중 공략하고자 수천만달러를 광고에 쏟아 부을 전망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47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3446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3444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3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2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1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3440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3439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8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7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6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5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4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3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3432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3431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3430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3429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3428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