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_img1_1531158571.jpg

Wood Buffalo National Park 

 

연방정부는 멸종위기에 처한 세계문화유산으로 분류될 위기에 있는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에 새롭게 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주 목요일, 캐서린 맥케나 환경부 장관은 향후 5년에 걸쳐 공원 보존계획에 2,750만 불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201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을 관장하는 세계문화유산 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조치로 볼 수 있다.
유네스코에 제공된 환경평가서는 오일샌드 작업, 기후변화, 펄프와 종이 생산 시설, 산업 광산, 임업과 도시 개발과 수력발전 등이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의 환경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말하고 있다.
이 공원은 1983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2014년 미키소우 크리 퍼스트 네이션은 유네스코에 우드 버팔로의 환경적인 가치가 하락했다고 항의를 제기했다. 
우드 버팔로에는 45,000 스퀘어 킬로미터에 초원, 습지와 수로가 펼쳐져 있으며, 앨버타와 노스웨스트 테리토리 경계에 걸쳐있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이다. 이 곳은 4개 대륙에서 날아온 수십 억 마리의 철새들의 비행경로로 이 곳에 모여 번식을 한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3450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34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34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3447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3446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3445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3444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3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2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3441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3440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3439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8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7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3436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5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4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3433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