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ac21d8c9efa70f949a82e674501439f_1531340018_2162.jpg 

RCMP, 9명 구속

마약, 총, 현금 압수

 

10일 오전 버나비지역에서 대규모 마약제조 사범을 입건됐다는 보도가 나간 후 써리에서도 마약범죄자들이 검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써리 RCMP는 10일 오후에 9명의 마약 사범을 검거했다고 발표했다. RCMP는 이를 통해 마약과 현금, 그리고 총기들도 함께 압수했다고 밝혔다. 

 

최근 써리에서 조직범죄자들에 의한 총기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지난달에는 10대 두 명이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사우스아시안 사회 중심으로 죄조직에 대한 강력한 범 조치를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났었다. 

 

이에 부응하듯, 써리RCMP지역사회대응수사대(Community Response Unit)는 지난 7월 4일 로워메인랜드(메트로밴쿠버 지역) 합동경찰 경찰견수사대(Lower Mainland Integrated Police Dog Service)와 함께 108에비뉴의 12800블록의 한 주거지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그 결과로 약 12회분의 코카인 의심물질, 100회분의 헤로인/펜타닐, 290회분의 크리스탈 메쓰암페타민(히로뽕), 980회분의 대마 등 마약류를 압수했다. 또 현금 3400달러와 권총도 발견했으며, 심지어 도난된 1987년형 야마하 스포츠 오토바이도 찾아냈다.

 

써리 RCMP지역사회대응수사대의 조에 조할(Joe Johal) 경찰 책임자는 "이번 수사결과에 대해 만족한다"며, "다른 사법기관과 공조로 써리의 마약밀매 조직에 대한 압박을 지속해 공공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써리 RCMP는 마약과 관련해 제보를 604-599-0502로 전화신고하거나, 익명을 원할 경우 Crime Stoppers에 전화 1-800-222-8477 또는 웹사이 www.solvecrime.ca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11일 오전 4시에는 버나비의 스미스에비뉴 5200블록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버나비 RCMP는 현장에서 수 발의 총이 발사된 것을 확인했으며, 한 주택에도 총탄이 날아 들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무도 다친 사람은 없었다. 

 

버나비 RCMP는 이번 사건의 일반 대중에게는 아무 위험이 되지 않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아직은 수사 초동단계로 추후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71 캐나다 BC주 남부 폭염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7.18.
3470 캐나다 한국,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단속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7.18.
3469 미국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차별 협박 file 뉴스로_USA 18.07.15.
3468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7 캐나다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사이 통번역 자격증 열풍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6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5 캐나다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4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3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2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1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0 캐나다 화이트파인비치 곰으로 일시 폐쇄 중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9 캐나다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18.07.12.
» 캐나다 써리에서도 대규모 마약 조직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7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 금리 1.5%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6 캐나다 정세현 전 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file 코리아위클리.. 18.07.10.
3455 캐나다 한반도 냉전 해체되도 완전한 통일은 요원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4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34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