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아리랑’부터 ‘뱅뱅뱅’까지 전통과 현대가 한데 어우러졌다.

25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선 시드니한국교육원(원장 김기민)이 주최한 ‘2018 한국어문화공연(2018 Korean Performance Contest)’이 열렸다.

문화원 공간을 가득 채운 학생들은 저마다의 실력을 뽐냈다. 공연의 시작은 켄터베리 퍼블릭 스쿨 학생들이었다. 곰 세 마리부터 작은 별에 이르기까지 저학년 학생들의 한국어 실력은 수준급이었고, 각자 자기 소개와 큰 절에 청중은 환호로 화답을 했다.

이어진 공연들은 풍물, 부채춤, 탈춤, 장구 등 한국 전통의 ‘흥’과 에일리의 ‘이프 유’, 트와이스의 ‘댄스 더 나잇 어웨이’,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 등 케이팝의 ‘리듬’이 채웠다.

한국어문화공연은 한국어를 외국어 교과 과목으로 채택하고 있는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미술, 공연 부문으로 나뉘어 해마다 열리고 있는 대회다. 

 

올해엔 캔버라에 위치한 레이크터가롱컬리지 학생들이 직접 참가를 했다. 이 날은 한국어반 학생들의 ‘소풍날’이 됐다. 이지연 한국어 교사는 “11, 12학년에 한국어 과목이 마련 돼 있고 올해엔 40명 학생들이 배우고 있다”며 “영화 등 학생들이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수업을 하고 있다. 학생들이 관심도가 굉장히 높다”고 밝혔다.

처음 대회에 참가한 로릭 바라와군(레이크터가롱컬리지)은 “굉장히 떨렸다”고 소감을 밝히며 “올해부터 한국어를 배웠다. 대학생 누나는 한국에 교환 학생으로 선발돼 가족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셈”이라며 활짝 웃었다.

자녀가 그림 부문에 입상해 이날 행사를 찾은 학부모 윤송이씨는 “자녀들을 키우다 보니 케이팝으로 인해 ‘한국어’의 인기를 실감한다”면서 “학교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어 아이들의 한국어 실력 향상에도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본선에 오른 초등 10개팀과 중고등 9개팀의 공연이 펼쳐진 이 날 행사에선 시상식까지 치러졌다. 한국을 주제로 한 미술 부문 수상자들의 작품이 스크린에 비쳐질 때마다 청중은 감탄하며 아이들 손 끝에서 펼쳐진 ‘한국’에 감동했다.

공연 부문 초등부 1등은 캠시 퍼블릭 스쿨, 중고등부 1등은 레이크 터거라농 컬리지 학생들에게 돌아갔으며 그림 부문 초등부 1등은 그레이스 이, 크리스틴 박(리드컴퍼블릭스쿨), 중고등부 1등은 C.김(스트라스필드걸스하이스쿨)양이 각각 수상했다.

이 날 심사위원단은 6명으로 구성됐으며, 박덕수 시드니대 교수는 “지난해보다 전반적으로 수준이 높아졌다”며 “이 날을 위해 열심히 연습을 한 학생들의 노력이 그대로 무대에 드러났다. 한국의 전통과 현대 문화까지 아우르는 축제였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김기민 시드니한국교육원장은 “현재 호주 67개교에서 8500명의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학생들에게 한국어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http://www.topdigital.com.au/node/652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09 호주 한국교육원, ‘한국어’ 교육과정 학생 대상의 ‘문화경연’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7.
» 호주 전통가락부터 케이팝리듬까지! ‘2018한국어문화공연’ 25일 열려 톱뉴스 18.09.27.
2307 호주 영화 '암수살인' 개봉 전 위기…호주에 무사 상륙할까 톱뉴스 18.09.27.
2306 뉴질랜드 제6회 뉴질랜드 한국어 말하기 대회 200명 참석한 가운데 마쳐.. NZ코리아포.. 18.09.26.
2305 호주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국제심포지엄 열어 톱뉴스 18.09.22.
2304 호주 대한체육회, 오남호 NHTTA탁구총감독 공로패 수여 톱뉴스 18.09.22.
2303 뉴질랜드 KOWI 역량강화 워크샵 웰링턴에서 개최. NZ코리아포.. 18.09.21.
2302 호주 한국문화원, 한국의 ‘젓가락 문화’ 소개하는 전시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301 호주 독도는 ‘왜’ 한국 영토인가... 총영사관, 독도강연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300 호주 전 세계 75개국 한인회장들, 한 자리에 모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299 호주 4박5일 일정의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열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298 호주 AK LINKS, 한국 부동산 박람회서 QLD 부동산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2297 뉴질랜드 "북치고 장구치고" 프랭클린 풍물패, 150여 명 관객과 함께... NZ코리아포.. 18.09.17.
2296 호주 NHTTA 오남호 탁구 감독, 대한체육회장 공로패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2295 뉴질랜드 여성진 우승, 2018 NZ AGE GROUP GOLF CHAMPIONSHIP NZ코리아포.. 18.09.10.
2294 호주 “북한 경제 스파이” 시드니 한인 최 씨…. 2개 혐의 추가 기소 톱뉴스 18.09.06.
2293 호주 재호주대한체육회, 제 99회 전국체육대회 선수단 결단식 열어 톱뉴스 18.09.06.
2292 호주 한-NSW 주, 포럼 통해 ‘비즈니스 문화’ 공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2291 호주 재외동포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이달 23일 방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2290 호주 호주 건설업계 취업 및 영주비자 취득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