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0명  4천599채 등록
2세 영아도 임대사업자…10대 임대사업자는 179명

한국 내의 주택 임대사업자 중 가장 많은 주택을 등록한 사람은 부산에 사는 67살의 건설업자로 무려 604채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국회가 공개한 '임대사업자 주택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임대사업자 중 최다 주택 등록자는 부산의 60대 A씨로 혼자서 임대주택 604채를 갖고 있었다.

이어 서울의 40대 B씨가 임대주택 545채를 등록했고, 광주의 60대 C씨가 임대주택 531채를 등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을 포함한 상위 보유자 10명의 주택 수를 합치면 4천599채로, 1인당 평균 460채였다.

이들 상위 보유자 10명 가운데 절반은 40대이고, 지방에 주소를 둔 경우가 많았다.

가장 나이가 적은 임대사업자는 각각 주택 1건씩을 등록한 인천과 경기도의 2세 영아였다.

최소연령 임대사업자 10명 중 6명이 서울에, 3명은 경기도에 각각 살고 있었다.

또한, 지난 5년간 전체 임대사업자 가운데 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크게 늘었다.

20대 임대사업자는 지난 2014년 748명에서 올해 7월 현재 6천937명으로 9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특히 정부가 임대사업자 등록을 권장한 작년부터 올해 7월 사이 무려 2천260명이나 늘었다.

10대 임대사업자 또한 꾸준히 증가해 올해 7월 현재 179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

©TOP Digital

http://www.topdigital.com.au/node/657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36 뉴질랜드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펼쳐진 한국 영화의 향연 NZ코리아포.. 18.10.20.
2335 호주 한국문화원, ‘문화가 있는 날’ 기해 ‘젓가락 향연’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4 호주 호주한국학교 학생들, ‘다문화 미술공모전’ 입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3 호주 동포자녀 청소년들, ‘민족캠프’ 합숙 교육 마쳐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2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케언즈-다윈서 11월 순회영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1 호주 ‘주니어’ 탁구 대표 오수빈 선수, 내셔널 대회 ‘은메달’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30 호주 한국문화원, NSW 지역 4개 학교서 한국문화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9 호주 호주 정원 디자이너 질 매튜스가 본 한국 정원의 매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8 호주 대양주 지역 한글학교 교사들, 네트워크 도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7 호주 동포자녀 청소년 대상 ‘민족캠프’ 교육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6 호주 스트라스필드CBD 전면 금연 구역 설정...흡연시 과태료 $110 톱뉴스 18.10.11.
2325 호주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호주 세종학당 학습자 우수상 수상 톱뉴스 18.10.11.
2324 호주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정부 노력지지” 톱뉴스 18.10.11.
2323 호주 한국의 임대주택 692만채…614만명이 보유 톱뉴스 18.10.11.
» 호주 한국의 60대 건설업자, 임대 주택 604채 소유   톱뉴스 18.10.11.
2321 호주 서부호주주, 유학생 대상 주정부 비자 마련 톱뉴스 18.10.05.
2320 호주 스마트폰으로 찍은 ‘폴라로이드’, 시드니오페라하우스서 상영 톱뉴스 18.10.05.
2319 호주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톱뉴스 18.10.05.
2318 호주 한국영화 ‘폴라로이드’, ‘SmartFone Flick Fest’에 초청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2317 호주 캠시 소재 ‘남&남 부동산’, ‘스트라타 관리업무’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