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_1.jpg?itok=D95a_LD4

호주 지방에서의 극심한 인력난이 이민 정책 변화로까지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부호주주에선 지난 25일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는 주정부 추천 비자를 새롭게 마련했다.

이번에 발표된 방안에 따르면 서부호주주에 위치한 서부호주대학에서 최소 2년(풀타임)이상 교육을 받은 것을 포함해 서부호주주에서 고등교육을 받은 유학생들 중에 새로 발표된 졸업생 직업군 리스트에 해당되는 직업을 갖고 있으며 영어 점수, 고용계약서 등 해당 조건을 만족할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석박사 졸업생인 경우 졸업생직업군리스트의 모든 직업군이 가능하지만 학사 졸업생인 경우 일부 직업에서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 영어 점수는 아이엘츠인 경우 각 부문별 최소 7.0 이상이어야 한다. (졸업생 직업군 리스트 및 자격 요건 등은 웹사이트(migration.wa.gov.au) 참조.)

서부호주주의 이 같은 방침은 최근 이민자 지방 정착 확대 방안을 고심 중인 연방 정부와 맥을 같이 한다. 지난 회계연도 동안 호주의 영주 이민자 유입량이 10년 최저치를 기록해 이민의 문이 대폭 축소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인 가운데 지방의 극심한 인력난의 해결책으로 지방으로의 이민자 유입 확대 방안이 적극적으로 고려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권순재 변호사(PSK LEGAL Lawyers)는 서부호주주의 이번 방침에 호주로의 이민을 꿈꾸는 한인들에게는 하나의 기회일 수 있다고 평했다.

권 변호사는 “그동안 주정부가 독립비자에는 소극적이었다”면서 “특히 서부호주주인 경우 특정 의료 직종만 추천했기 때문에 현실성이 별로 없는 상황이었는데 이번 발표로 많이 바뀌었다”며 “(주정부 추천 비자들의 경우)치열한 경쟁에 올라설 수 있는 작지만 의미심장한 받침대를 받게 되는 것이다. 자격만 된다면 주정부 추천으로 영주권을 받는 것이 상당히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또 “주목할 것은 말 그대로 졸업생 부문(graduate stream)이기 때문에 고학력을 우대하는 것이다. 하지만 한인들이 선호하는 회계사 등도 포함돼 있으니 충분히 고려해 볼 만한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topdigital.com.au/node/657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36 뉴질랜드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펼쳐진 한국 영화의 향연 NZ코리아포.. 18.10.20.
2335 호주 한국문화원, ‘문화가 있는 날’ 기해 ‘젓가락 향연’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4 호주 호주한국학교 학생들, ‘다문화 미술공모전’ 입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3 호주 동포자녀 청소년들, ‘민족캠프’ 합숙 교육 마쳐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2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케언즈-다윈서 11월 순회영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331 호주 ‘주니어’ 탁구 대표 오수빈 선수, 내셔널 대회 ‘은메달’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30 호주 한국문화원, NSW 지역 4개 학교서 한국문화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9 호주 호주 정원 디자이너 질 매튜스가 본 한국 정원의 매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8 호주 대양주 지역 한글학교 교사들, 네트워크 도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7 호주 동포자녀 청소년 대상 ‘민족캠프’ 교육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326 호주 스트라스필드CBD 전면 금연 구역 설정...흡연시 과태료 $110 톱뉴스 18.10.11.
2325 호주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호주 세종학당 학습자 우수상 수상 톱뉴스 18.10.11.
2324 호주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정부 노력지지” 톱뉴스 18.10.11.
2323 호주 한국의 임대주택 692만채…614만명이 보유 톱뉴스 18.10.11.
2322 호주 한국의 60대 건설업자, 임대 주택 604채 소유   톱뉴스 18.10.11.
» 호주 서부호주주, 유학생 대상 주정부 비자 마련 톱뉴스 18.10.05.
2320 호주 스마트폰으로 찍은 ‘폴라로이드’, 시드니오페라하우스서 상영 톱뉴스 18.10.05.
2319 호주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톱뉴스 18.10.05.
2318 호주 한국영화 ‘폴라로이드’, ‘SmartFone Flick Fest’에 초청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
2317 호주 캠시 소재 ‘남&남 부동산’, ‘스트라타 관리업무’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