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거주 선호).jpg

은퇴를 앞둔 한국인 10명 중 6명이 은퇴 이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가장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국가는 호주였다. 그래픽 : 푸르덴셜 생명보험 보도자료.

 

호주-캐나다 선호... 자연환경-여가 생활 이유로

 

은퇴를 앞둔 한국인들이 남은 삶은 해외에서 보내고 싶다는 반응인 가운데 선호 국가로 호주를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한국 보험회사인 ‘푸르덴셜생명’이 서울을 비롯해 5대 광역시 거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은퇴 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이들은 60.4%에 달했다.

이들이 희망하는 거주 국가로는 호주를 선택한 이들이 84명(16.8%)으로 가장 많았으며 캐나다(14.4%), 하와이-괌(11.8%), 뉴질랜드(8.8%) 순이었다.

또 이들 국가를 선택한 이들은 날씨 등 자연환경(49.2%), 여가 생활(41.4%), 문화 및 라이프스타일(32.8%), 의료-복지시스템(20.8%)을 복수 응답으로 꼽았다.

해외에 거주하면서 우려되는 점으로는 언어 등 의사소통의 어려움(49.0%)이 가장 많았으며 가족-지인들과의 교류 감소, 한국보다 높은 물가 또한 걱정거리의 하나였다.

예비 은퇴자들의 해외 거주 예상 생활비는 월 300만∼400만원(26.8%), 200만∼300만원(26.4%), 400만∼500만원(17.8%) 순으로 응답했다. 한국에서 생활할 경우에는 월평균 200만∼300만원의 생활비가 소요될 것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편 노후자금 마련 수단으로는 국민연금(64.8%)과 퇴직연금(36.8%) 등 제도적 연금 의존도가 높았으며 예금(40.4%), 저축성보험(29.6%), 연금보험(27.8%)을 꼽았다.

직장에서 퇴직해야 하는 예상 연령은 평균 60.9세로 조사됐으며 이후에도 일을 한다는 답변이었으며 예상하는 최종 은퇴 시기는 평균 65.2세였다.

 

  • |
  1. 종합(호주거주 선호).jpg (File Size:51.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11 호주 정현, 호주오픈 2회전서 아쉬운 패배 톱뉴스 19.01.21.
2410 호주 블랙핑크, 호주 투어 확정 톱뉴스 19.01.21.
2409 뉴질랜드 만년설(萬年雪)의 맑고 푸른 정기, 새해 가슴에 품다  일요시사 19.01.17.
2408 호주 표창원 의원, 호주 동포들과 대한민국 미래 논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2407 뉴질랜드 리디아 고 뉴질랜드 국민 훈장 받아 NZ코리아포.. 19.01.15.
2406 뉴질랜드 교민 김정은양, 2018 한국음악상 신인상 수상 NZ코리아포.. 19.01.14.
2405 호주 NSW 주 총리 등, 한인 동포들에 신년 인사 전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404 호주 호주민주연합, 표창원 의원 초청 ‘토크 콘서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403 호주 [송년 특집-심층진단] 한반도를 바라보는 호주의 시각 톱뉴스 18.12.22.
2402 호주 호주한인사회에도 분 한반도 평화의 바람 톱뉴스 18.12.22.
2401 호주 "한국인이 은퇴 후 가장 살고 싶은 나라 1위는 호주 톱뉴스 18.12.22.
2400 호주 총영사관, 신년 첫 브리즈번 순회영사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399 뉴질랜드 노래, 댄스로 치러진 ‘가족과 함께, 한마음 운동회’ NZ코리아포.. 18.12.19.
2398 뉴질랜드 더니든 한인회, 차경일 신임회장 선출 NZ코리아포.. 18.12.18.
2397 뉴질랜드 와이카토한인회, 송년의 밤과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참가 NZ코리아포.. 18.12.17.
2396 호주 한국언론진흥재단 대표단 호주 방문  ​ 톱뉴스 18.12.13.
2395 호주 ‘부모 임시 거주 스폰서 비자’ 길 열렸다 톱뉴스 18.12.13.
2394 호주 ‘굿네이버스 호주’, 연말 문화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393 호주 총영사관, 내년도 순회영사 활동 횟수 늘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 호주 은퇴 앞둔 한국인 60%, “해외에서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