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_0.jpg?itok=wPF7v_WW

정부는 최근 이민자 부모 임시 거주 스폰서 비자 관련 법안이 연방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 상반기부터 신청이 가능하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 이민법 개정안이 상원을 통과한데 이어 하원에서도 승인돼 수년 간 이민자 단체들이 요구해 온 비자가 빛을 보게 됐다. 하지만 야당과 이민자 단체들은 정부안이 기존의 약속된 것과 달라 우려를 표하고 있다.

데이비드 콜만 이민 장관은 이번에 개정된 법안과 관련해 “부모, 조부모가 호주에 거주하는 가족을 방문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호주 공동체에 큰 사회적 이익을 안겨줄 것”이라고 반겼다.

반면 노동당의 예비 이민 장관인 쉐인 노인만은 “양가 부모 중 한 쪽 부모로 비자를 제한한 것을 포함해 이번에 발표된 비자 법안은 2016년 연방 총선 이전에 약속했던 것과 다르다”며 “이번 조건은 가족들에게 재회할 상대를 자신의 부모님과 배우자의 부모님 중 선택을 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노동당은 이미 이 같은 상황이 불러올 파장과 우려를 데이비드 콜만 이민 장관에서 전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해 5월 부모의 임시 거주 비자와 관련해 3년 비자의 수수료는 5천 달러, 5년 비자의 수수료는 1만 달러로 같은 수수료를 내고 1회에 걸쳐 5년 연장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이민자 단체들은 높은 비자 수수료에 우려를 표했다.

또한 이번에 마련된 스폰서 비자는 부모를 스폰하길 원하는 이민자들의 경우 부모의 재정 보증인으로 의료 관련 비용에 대한 채무를 법적으로 책임져야 한다. 

데이비드 콜만 이민 장관은 “새로운 비자는 공공 의료 부채를 보장하기 위해 엄격한 지침으로 납세자들을 보호하면서 호주 전역의 이민자 가정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 Digital

http://topdigital.com.au/node/689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14 호주 올해 ‘시드니한민족축제’, 4월6-7일 탐벌랑 파크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2413 호주 ‘2.8 및 3.1 독립운동’ 기념식, 첫 주요 행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2412 호주 21대 대한민국 국회의원 선거, “재외선거인 등록 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24.
2411 호주 정현, 호주오픈 2회전서 아쉬운 패배 톱뉴스 19.01.21.
2410 호주 블랙핑크, 호주 투어 확정 톱뉴스 19.01.21.
2409 뉴질랜드 만년설(萬年雪)의 맑고 푸른 정기, 새해 가슴에 품다  일요시사 19.01.17.
2408 호주 표창원 의원, 호주 동포들과 대한민국 미래 논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2407 뉴질랜드 리디아 고 뉴질랜드 국민 훈장 받아 NZ코리아포.. 19.01.15.
2406 뉴질랜드 교민 김정은양, 2018 한국음악상 신인상 수상 NZ코리아포.. 19.01.14.
2405 호주 NSW 주 총리 등, 한인 동포들에 신년 인사 전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404 호주 호주민주연합, 표창원 의원 초청 ‘토크 콘서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403 호주 [송년 특집-심층진단] 한반도를 바라보는 호주의 시각 톱뉴스 18.12.22.
2402 호주 호주한인사회에도 분 한반도 평화의 바람 톱뉴스 18.12.22.
2401 호주 "한국인이 은퇴 후 가장 살고 싶은 나라 1위는 호주 톱뉴스 18.12.22.
2400 호주 총영사관, 신년 첫 브리즈번 순회영사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399 뉴질랜드 노래, 댄스로 치러진 ‘가족과 함께, 한마음 운동회’ NZ코리아포.. 18.12.19.
2398 뉴질랜드 더니든 한인회, 차경일 신임회장 선출 NZ코리아포.. 18.12.18.
2397 뉴질랜드 와이카토한인회, 송년의 밤과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참가 NZ코리아포.. 18.12.17.
2396 호주 한국언론진흥재단 대표단 호주 방문  ​ 톱뉴스 18.12.13.
» 호주 ‘부모 임시 거주 스폰서 비자’ 길 열렸다 톱뉴스 18.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