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학교 1).jpg

시드니 학교들의 교실확장 공사가 지연되고 있어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시드니의 건축 붐으로 인한 업체와 일손 부족과 정부의 더딘 공사 계획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사진은 지난 3월 시드니 북서부, Wentworth Point 초등학교를 방문한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주 정부는 교실 수 부족 해결 계획에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건축업계 일손 딸려 공사 지연, 학부모 원성 높아져

 

시드니 학교들이 늘어나는 학생 수를 감당할 교실을 확보하지 못해 학부모들의 원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지난 일요일(29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학부모들은 학교 시설 업그레이드에 대한 확실한 계획을 내놓고 있지 않는 정부를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NSW 주 야당(노동당)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시드니에는 3년 전 가장 최근에 개교한 학교를 포함해 60개 이상의 학교가 늘어난 학생 수를 감당할 교실 부족으로 학생들이 빽빽한 교실에서 수업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7월 발표된 NSW 주 교육부 자료는 시드니 소재 65개 학교가 100% 이상의 ‘교실 활용률’(utilisation) 상태임을 보여주고 있다. ‘교실 활용률’이란 한 교실 당 사용되는 수업공간의 퍼센티지(percentage. %)를 말한다. 이는 학교에서 공간이 얼마나 잘 사용되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80~100%가 가장 이상적이다.

자료에 따르면 킬라라 공립학교(Killara Public)가 활용률 150%로 가장 큰 어려움에 직면한 상태이며, 버크 스트리트(Bourke Street) 및 에핑 노스(Epping North) 공립학교가 비슷한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상태이다. 2015년 크로우스 네스트(Crows Nest)에 새로 개교한 캐머레이갈 하이스쿨(Cammeraygal High School)도 110%의 활용률을 나타내며 학생 수 대비 시설 부족현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SW 주 정부는 현재의 인구증가 속도를 감안해 앞으로 4년간 늘어날 학생 수를 감당할 2천개의 교실을 신설하는 데 60억 달러 이상의 예산을 책정했다.

야당 내각 교육부를 담당하는 지하드 딥(Jihad Dib) 의원에 따르면 많은 학교들이 여전히 정부로부터의 보다 자세한 계획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딥 의원은 “올해 주 정부 예산에는 정부가 계획한 170개의 프로젝트에 대한 비용과 완공 날짜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며 “입찰 과정에서 누구에게도 특정 경쟁우위를 주고 싶지 않은 정부의 의도는 이해하지만, 실행 없는 계획만으로 사람들에게 ‘희망고문’을 주지 말고, 언제 공사가 시작될 지에 대해 정확하게 알려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예산안에서 발표된 달링턴 공립학교(Darlington Public School) 시설 업그레이드 프로젝트의 경우, 공사는 시작됐으나 아직까지도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교실이 어디에 위치하게 될지 등 어떠한 정보도 들은 바가 없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학교의 불투명한 미래가 두렵다는 일부 학부모들은 다른 학교로 옮겨가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드니의 건축 붐으로 건축업자와 일손이 부족해 공사가 지연되고 있는 것도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크로이돈 공립학교(Croydon Public)에서 진행하고 있는 교실 확충공사 완공일은 6개월이 연장된 상태다.

아서 필립 고등학교(Arthur Phillip High School)와 파라마타 공립학교(Parramatta Public)가 있는 파라마타(Parramatta)의 새 학군 공사 기간이 1년이나 연장된 이유도 일손부족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킬라라 공립학교가 수용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감당하기 위해 계획된 ‘Lindfield Learning Village’도 최대 수용가능 학생 350명을 목표로 내년 초 개교 예정이었으나, 2천명으로 수용인원을 늘려 공사 기간이 몇 년 더 늘어나게 됐다.

이에 대해 롭 스토크(Rob Stokes) NSW 주 교육부 장관은 “NSW 주는 호주 역사상 모든 주를 통틀어 학교시설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면서 “지역 주민들과의 종합적인 논의를 거쳐 성급하지 않고 신중하게 공사를 진행해야 최고의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스토크 장관은 이어 “학부모의 견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지난해 1월부터 달링턴 공립학교에서 18차례의 설명회를 진행했으며, 학부모들과 학생들로부터 400개 이상의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전했다.

 

■ 시드니 학교별 교실 활용률

(학교 : 2018년 학생 수 / 교실 수 / Utilisation rate. %)

-Cambridge Park Public School : 539 / 27 / 104%

-Werrington County Publin School : 404 / 20 / 110%

-Castle Hill High School : 1629 / 73 / 107%

-Cherrybrook Technology High : 1935 / 78 / 114%

-Hornsby North Public School : 850 / 35 / 103%

-West Pennant Hills Public School : 649 / 26 / 104%

-Warrawee Public School : 608 / 27 / 107%

-St Ives North Public School : 884 / 37 / 103%

-St Ives Public School : 493 / 19 / 111%

-Narraweena Public School : 482 / 19 / 105%

-Northern Beaches Secondary College Freshwater Senior Campus : 596 / 36 / 103%

-Manly Vale Public School : 488 / 18 / 111%

-Manly Village Public School : 697 / 27 / 104%

-Chatswood Public School : 1250 / 54 / 107%

-Lindfield Public School : 773 / 32 / 106%

-Killara Public School : 447 / 12 / 150%

-Gordon West Public School : 568 / 23 / 104%

-Epping North Public School : 420 / 15 / 120%

-Epping Heights Public School : 474 / 19 / 105%

-Murray Farm Public School : 958 / 40 / 103%

-North Rocks Public School : 803 / 35 / 103%

-Eastwood Heights Public School : 487 / 21 / 105%

-Kent Road Public School : 646 / 31 / 103%

-West Ryde Public School : 604 / 29 / 107%

-Parramatta North Public School : 397 / 19 / 105%

-Parramatta Public School : 938 / 40 / 113%

-Rosehill Public School : 678 / 32 / 106%

-Girraween Public School : 1162 / 52 / 108%

-Ringrose Public School : 414 / 18 / 106%

-Holroyd High School : 639 / 53 / 104%

-Merrylands Public School : 501 / 23 / 104%

-Westfield Sports High School : 1668 / 74 / 104%

-St Johns Park Public School : 767 / 38 / 103%

-Chester Hill High School : 1280 / 70 / 110%

-Chester Hill North Public School : 517 / 22 / 105%

-Lidcombe Public School : 762 / 40 / 103%

-Homebush West Public School : 555 / 25 / 104%

-Cammeraygal High School : 370 / 21 / 110%

-Mosman High School : 1068 / 49 / 104%

-Birchgrove Public School : 357 / 16 / 106%

-Balmain Public School : 346 / 14 / 107%

-Rozelle Public School : 642 / 25 / 104%

-Orange Grove Public School : 428 / 20 / 105%

-Ashfield Public School : 442 / 23 / 104%

-Leichhardt Public School : 735 / 30 / 107%

-Annandale Public School : 392 / 20 / 105%

-Sydney Secondary College Blackwattle Bay Campus : 673 / 41 / 102%

-Crown Street Public School : 283 / 12 / 117%

-Bourke Street Public School : 417 / 14 / 136%

-Bondi Beach Public School : 630 / 25 / 104%

-Randwick Public School : 923 / 38 / 103%

-Earlwood Public School : 664 / 29 / 103%

-Campsie Public School : 784 / 33 / 109%

-Hampden Park Public School : 769 / 40 / 105%

-Wiley Park Public School : 601 / 31 / 106%

-Greenacre Public School : 845 / 41 / 102%

-Bankstown West Public School : 306 / 14 / 107%

-Nuwarra Public School : 396 / 22 / 105%

-Marsden Road Public School : 714 / 30 / 103%

-Casula Public School : 992 / 38 / 103%

-Penshurst Public School : 440 / 22 / 105$

-Hurstville South Public School : 506 / 24 / 104%

-Bald Face Public School : 272 / 11 / 109%

-Kareela Public School : 396 / 16 / 106%

-Laguna Street Public School : 470 / 17 / 112%

Source :NSW Education Department, July 2018

 

■ 학생 수 가장 많은 상위 10개 학교

(교실 수 대비)

-Killara Public

-Bourke Street Public School

-Epping North Public School

-Crown Street Public School

-Cherrybrook Technology High

-Parramatta Public School

-Laguna Street Public School

-Manly Vale Public School

-St Ives Public School

-Chester Hill High School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학교 1).jpg (File Size:81.2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01 호주 문자 메시지-음식물 섭취... 호주인의 가장 위험한 운전 습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0 호주 기록으로 본 올해 호주 가뭄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3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포츠포인트 1 침실 아파트, 예상 외 높은 가격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398 뉴질랜드 집주인이 세입자 결정 위해, Bank Statement 사본 요구 NZ코리아포.. 18.08.08.
3397 뉴질랜드 범에게 총질해 죽게 만든 청소년 4명 붙잡혀 NZ코리아포.. 18.08.08.
3396 뉴질랜드 파트너 머리 돌로 내리찍고 방화 시도까지 한 여성 “결국 징역행 못 면해” NZ코리아포.. 18.08.08.
3395 뉴질랜드 지난해 707명, 올 연말에는 810명까지...오클랜드 학생수 급증 NZ코리아포.. 18.08.07.
3394 뉴질랜드 구입 7개월 만에 쏙 빠져버린 약혼반지의 다이아몬드 NZ코리아포.. 18.08.07.
3393 뉴질랜드 강화된 이민 규정 “노인 돌보는 분야에서 인력난 키웠다” NZ코리아포.. 18.08.07.
3392 뉴질랜드 NZ찾은 미국인 부부 “호텔 종업원에게 8000달러 도난당해” NZ코리아포.. 18.08.07.
3391 호주 콜스 ‘일회용 비닐 쇼핑백' "이랬다 저랬다"...8월 29일부터 다시 중단 톱뉴스 18.08.03.
3390 호주 “대기업 법인세 인하 접고 이민감축하라” 톱뉴스 18.08.03.
3389 호주 ‘마이 헬스 레코드’ 개인정보 유출 우려 증폭…정부, 보안 대폭 강화 톱뉴스 18.08.03.
3388 뉴질랜드 더니든 한 남성, 전화 '사기'로 7만 달러 잃어 NZ코리아포.. 18.08.03.
3387 뉴질랜드 뉴질랜드, 피부암 발생률 세계적 수준 NZ코리아포.. 18.08.03.
3386 뉴질랜드 아이들 강제로 재운 유치원, 교육 평가 등급 내려가 NZ코리아포.. 18.08.03.
3385 뉴질랜드 에어비앤비 통해 주택 임대한 오클랜드 시민, 세금 225% 인상 NZ코리아포.. 18.08.03.
3384 호주 2009년 이래 호주인들 임금, 거의 정체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3 호주 ‘7.28 연방 보궐선거’, 노동당의 ‘Super Satur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2 호주 “이민자 3만 명 줄이면 한 해 50억 달러 예산 소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1 호주 NSW 거주자 떠난 자리, 해외 이민자들이 채워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0 호주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 호주 시드니 지역 학교들, ‘교실 수 부족’ 해결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8 호주 전 세계 억만장자 중 ‘자산증가폭 최상위’에 호주 부자 2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7 호주 NSW 주, 차량 소유자에 ‘CTP 그린슬립’ 비용 일부 환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6 호주 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5 호주 빅토리아 주 경제, NSW 주 앞질러... WA는 여전히 취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릭빌의 작은 주택, ‘부동산 시장 피크’ 재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3 뉴질랜드 세계 5위 낙농기업에 이름 올린 ‘폰테라’ NZ코리아포.. 18.08.02.
3372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하루에 네 번 이상 주류 광고에 노출 NZ코리아포.. 18.08.02.
3371 뉴질랜드 9백건 넘는 임대차 불만 신고, 겨우 9명 건물주만 벌금형 NZ코리아포.. 18.08.02.
3370 뉴질랜드 40명 소방관,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지원으로 출국 NZ코리아포.. 18.08.02.
3369 뉴질랜드 뉴질랜드서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한류 확산에 큰 도움... NZ코리아포.. 18.08.01.
3368 뉴질랜드 2018 K-POP 컨테스트 뉴질랜드 지역 결선 6팀이 기량 뽐내. NZ코리아포.. 18.08.01.
3367 뉴질랜드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NZ코리아포.. 18.08.01.
3366 뉴질랜드 태평양 오지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NZ 학생들 NZ코리아포.. 18.08.01.
3365 뉴질랜드 65세 이상, 14%는 여전히 풀 타임 근무 중... NZ코리아포.. 18.08.01.
3364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3363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3362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3361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3357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3356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3355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3354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3353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3352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