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캐러밴 1).jpg

1960년에 생산된 ‘선라이너’ 캐러밴을 끌고 포스터-툰커리(Forster-Tuncurry)의 John Wright Park에서 열린 기념 이벤트에 참가한 모니카 스콰이어(Monica Squires)씨(사진). NSW 주 중북부 해안 타운인 포스터에서 1958년부터 9년간 생산됐던 작은 캐러밴 ‘선라이너’(Sunliner)는 오늘날 ‘빈티지’ 밴이 되었지만 이 캐러밴으로 여행하는 동호인들이 매년 기념행사를 마련하고 있다.

 

빈티지 캐러밴 동호인들, ‘선라이너’ 탄생 60년 축하 이벤트

 

야외 활동을 좋아하는 호주인들이 만들어낸 또 하나의 아이콘이 있다. 바로 ‘선라이너’(Sunliner)라는 이름의 캐러밴이다. 이 캐러밴이 처음 선보였을 때, 그 깜찍한 외형으로 사람들은 ‘젤리 콩’, ‘구운 콩’, ‘어른을 위한 커비하우스’(cubbyhouse. 정원이나 어린이 놀이터에 아이들을 위한 놀이 공간으로 만들어 놓은 작은 집)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뿐 아니라 ‘선라이너’는 어느 순간 호주의 도로 표지판에 캐러밴 파크(caravan park)를 상징하는 문양으로 자리잡았다.

지금은 ‘빈티지’가 된 캐러밴이지만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를 갖고 여행을 즐기는, 그야말로 ‘충성 고객’이 있으며 이 캐러밴을 좋아하는 이들이 모여 매년 ‘아버지의 날’(Father's Day. 매년 9월 첫 주 일요일)이 있는 9월 첫 주말, 그들 나름의 ‘선라이너’ 탄생 기념행사를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선라이너’가 처음 선보인 지 60년이 되는 해로, 이들은 지난 9월 첫 주 주말, 버트 티크너(Bert Tickner)씨가 ‘선라이너’가 처음 만들어낸 NSW 주 북부 해안 타운인 포스터-툰커리(Forster-Tuncurry. 시드니에서 북쪽으로 약 300킬로미터 거리, mid-coast 상의 휴양 타운)에 모여 기념 이벤트를 개최했다.

올해 이벤트에는 호주 전역의 ‘선라이너’ 30여 대가 한 자리에 모였다. 올해 이벤트를 주도한 퀸즐랜드 거주 킴 바인(Kim Bayne)씨(그는 이 캐러밴 3대를 소유하고 있다)는 툰커리의 John Wright Park에서 캐러밴을 전시하고 기념 케일을 절단하는 것으로 ‘선라이너’ 탄생 60년을 축하했다.

 

종합(캐러밴 2).jpg

올해 이벤트에 참석한 하신(Hacene)씨 부부. 그는 이곳(포스터)이 ‘선라이너’ 캐러밴이 만들어진 타운임을 모르는 이들이 너무 많다고 말한다. 지금까지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선라이너’는 9년간 약 580대가 생산됐다.

 

호주 여행자들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NSW 주 북부 해안, 타리(Taree) 인근 우톤(Wooton)에서 온 월터와 아드리안느 하신(Walter and Adrienne Hacene)씨 부부는 지난 1958년에서 1966년까지 600대 가까운 ‘선라이너’가 생산된 곳 가까운 지역에 거주해 아주 운이 좋았다고 이날 이벤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포스터-툰커리 인근 지역에는 호주의 다른 어느 곳에 비해 ‘선라이너’가 많다”고 말한 하신씨는 “이 지역 주변 농장에서 일하다 보니 방치된 ‘선라이너’ 캐러밴을 보았고, 사람들에게 이를 팔도록 설득할 수 있었다”며 지금까지 이 캐러밴을 갖고 있는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 캐러밴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오래된 중고 ‘선라이너’를 구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신씨에 따르면 포스터-툰커리 인근, 캐러밴 파크(caravan park)가 있음을 알려주는 도로 표지판에는 ‘선라이너’ 캐러밴 모양의 그림이 삽입되어 있다.

“하이웨이 상의 도로 표지판에 등장해 있는 캐러밴 파크 표시는 모두 ‘선라이너’ 모양”이라는 그씨는 “어린 시절, 이 캐러밴을 보면서 우리는 ‘젤리 빈’ 또는 ‘베이크 빈’이라 부르곤 했다”고 회상했다.

아드리안느 하신씨는 “남편은 ‘선라이너’ 빈티지를 수입하는 것이 유일한 취미로, 이 캐러밴에 완전 중독되어 있다”며 “거의 병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종합(캐러밴 3).jpg

올해로 호주산 ‘선라이너’ 캐러밴 탄생 60년을 기념하기 위해 포스터-툰커리(Forster-Tuncurry)의 John Wright Park에 모여든 ‘선라이너’ 캐러밴 동호인들.

 

호주 역사의 한 일부...

 

이 캐러밴을 처음 만들어낸 버트 티크너씨의 아들 로버트 티크너(Robert Tickner)씨는 올해 이벤트에 참석, “어린 시절, 학교가 끝나면 거의 캐러밴 공장 주변에서 놀았다”고 오래된 기억을 떠올렸다.

“아버지는 이 캐러밴 제조업에 상당한 심혈을 기울였지만 오래 가지는 못했다”고 언급한 그는 “한 때는 직원이 40명에 달하기도 했다”면서 “모든 직원들이 60년 이상 탈 수 있는 캐러밴을 만들기 위해 헌신했으며, 나는 아버지의 뜻을 이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캐러밴 4).jpg

포스터-툰커리 다리(Forster-Tuncurry Bridge)를 지나는 ‘선라이너’ 캐러밴들. 매년 ‘아버지의 날’(Father's Day) 주말을 기해 이곳에 모이는 이들은, ‘선라이너’ 탄생 60년을 맞는 올해, 특별 이벤트를 개최했다.

 

종합(캐러밴 5).jpg

월터와 아드리안느 하신(Walter & Adrienne Hacene)씨의 ‘선라이너’ 조리대.

 

종합(캐러밴 6).jpg

1958년, 포스터-툰커리에서 ‘선라이너’ 밴을 처음 생산한 버트 티크너씨의 아들 로버트 티크너(Robert Tickner)씨. 그는 어린 시절, 학교가 끝난 뒤 ‘선라이너’ 공장 주변에서 놀던 기억을 떠올렸다.

 

종합(캐러밴 7).jpg

1970년, 시드니 남부 키아마(Kiama)의 한 영업직 사원으로부터 ‘선라이너’를 구입했다는 클라우드 해리스(Claude Harris. 91세)씨. 그의 캐러밴은 당시 상태를 잘 유지하고 있다.

 

60년이 지난 지금도 건재...

 

올해 91세의 클라우드 해리스(Claude Harris)씨는 지난 1970년, 키아마(Kiama)의 한 영업사원으로부터 ‘선라이너’ 캐러밴을 구입한 이래 지금까지 이를 사용하고 있다.

시드니 남부, 숄하버(Shellharbour) 지역의 알비온 파크(Albion Park)에 거주하는 해리스씨의 밴은 본래 상태를 잘 유지하고 있다. 그의 아들 로스 해리스(Ross Harris)씨는 “아버지의 밴에서 바뀐 것은 냉장고 하나뿐”이라며 “애초 ‘선라이너’가 생산될 당시에는 냉장고라기보다 아이스박스였다. 그러다 보니 얼음을 판매하는 곳에서 이를 구입해 넣어 놓으면 얼마 가지 않아 녹아버리곤 했다. 그래서 아버지에게 작은 냉장고를 추천해 이를 교체했다”고 옛 기억을 떠올렸다.

 

종합(캐러밴 8).jpg

어머니와 함께 ‘선라이너’ 옆에서 사진을 촬영한 클라우드 해리스씨의 아들 로스 해리스(Ross Harris). 그는 아버지가 구입한 이 캐러밴이 어쩌면 마지막 생산된 ‘선라이너’일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씨는 오래 전 생산이 중단됨으로써 ‘빈티지 선라이너’ 캐러밴의 인기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누군가 ‘선라이너’를 내놓으면 금세 팔린다”는 그는 “최근에는 오래된 캐러밴을 좋아하는 마니아층이 있지만 ‘선라이너’의 가장 큰 장점은 매우 가볍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리스씨와 같은 숄하버 지역에서 온 모니카 스콰이어(Monica Squires)와 남편 숀(Shaun)씨는 1960년대부터 흰색과 분홍색으로 도색된 ‘선라이너’를 타고 호주 각 지역을 여행했다.

“당시 우리가 타고 있던 ‘LJ Torana’(호주 Holden 사에서 제조된 중형 승용차로 1967년부터 73년까지 생산됐다)의 색상과 맞추고자 분홍색으로 도색했다”는 그녀는 “지금까지 이 캐러밴으로 여행을 다니는데, 캐러밴 파크에 도착하면 우리 밴만이 유일한 ‘빈티지’이다 보니 사람들이 우리 캐러밴을 보기 위해 몰려들곤 한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캐러밴 1).jpg (File Size:68.5KB/Download:0)
  2. 종합(캐러밴 2).jpg (File Size:68.5KB/Download:0)
  3. 종합(캐러밴 3).jpg (File Size:61.2KB/Download:0)
  4. 종합(캐러밴 4).jpg (File Size:67.7KB/Download:0)
  5. 종합(캐러밴 5).jpg (File Size:68.0KB/Download:0)
  6. 종합(캐러밴 6).jpg (File Size:59.2KB/Download:0)
  7. 종합(캐러밴 7).jpg (File Size:38.0KB/Download:0)
  8. 종합(캐러밴 8).jpg (File Size:63.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57 호주 주택 판매자들, 경매보다 중개업체 통한 매매 ‘선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 호주 60th anniversary of the iconic Australian 'Sunliner' caravan...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5 호주 젊은이들, ‘내집 마련’ 하려면 먼저 자동차부터 버려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4 호주 가족 나들이 제격... ‘카브라마타 추석 페스티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템페(Tempa) 소재 코티지, ‘부동산 활황’ 당시 가격에 육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2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
3551 뉴질랜드 뉴질랜드 보험 업계, 무법천지 NZ코리아포.. 18.09.13.
3550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 약세, 관광산업 호황 예상돼 NZ코리아포.. 18.09.13.
3549 뉴질랜드 노인들, 고위험군 약물 사용에 대한 경고 NZ코리아포.. 18.09.12.
3548 뉴질랜드 해변 주택들 위협하는 집채만한 파도들 NZ코리아포.. 18.09.11.
3547 뉴질랜드 해양보존구역에서 전복 채취하다 주민신고로 붙잡힌 남성들 NZ코리아포.. 18.09.11.
3546 뉴질랜드 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9.11.
3545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3544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3543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3542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3541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3540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3539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3538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3537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
3536 뉴질랜드 키위 여성 유방암 사망, 다른 나라보다 2배 빨라 NZ코리아포.. 18.09.08.
3535 호주 연방정부, “가뭄 피해 농가 돕기 우유 소비세 도입 바람직하지 않다” 톱뉴스 18.09.06.
3534 호주 노인 펜션 수급 기준 연령 상향조정 계획 ‘백지화’ 톱뉴스 18.09.06.
3533 호주 RBA 기준금리1.50% 유지 결정…25개월 째 동결 톱뉴스 18.09.06.
3532 호주 집권 여당에 대한 유권자 불신, 70년대 이후 ‘계속’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31 호주 집권 여당의 리더십 부재, 10년 사이 6차례 총리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30 호주 스콧 모리슨, 고령연금 수령 연령 ‘70세 변경안’ 취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9 호주 “미국의 ‘소득공유’, HECS 문제의 대안일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8 호주 응급 차량 비상등 보이면 운행속도 늦추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7 호주 Old town near Sydney, 14 things to do in Berrima(1)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6 호주 CBD의 늘어나는 소규모 바(bar), 시드니 ‘night-life’ 변화 조짐?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5 호주 퍼스 조폐국, 호주 역사상 최고가 희귀동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4 호주 오피오이드 과다복용 증가... 사망자 수도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3 호주 타스마니아 관광 붐... 한 해 여행자 140만 명으로 급증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2 호주 봄 시즌, 시드니 주택 가격 상승 예상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1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25개월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0 호주 웬트워스 포인트 대규모 주택단지 ‘생츄어리’ 개발 허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1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노스 윌로비 주택, 잠정 가격서 153달러 높은 가격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18 뉴질랜드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NZ코리아포.. 18.09.06.
3517 뉴질랜드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NZ코리아포.. 18.09.06.
3516 뉴질랜드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NZ코리아포.. 18.09.05.
3515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
3514 뉴질랜드 10년 연속 ‘대양주 최고 항공사’로 선정된 Air NZ NZ코리아포.. 18.09.04.
3513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사용하는 전자제품 수명, 가장 짧아 NZ코리아포.. 18.09.04.
3512 뉴질랜드 호주 정당인, NZ 출신 의원에게 뉴질랜드 돌아가라고 말해 NZ코리아포.. 18.09.04.
3511 뉴질랜드 한 캐나다 연금재단,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 참여 의사 표해 NZ코리아포.. 18.09.04.
3510 뉴질랜드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NZ코리아포.. 18.08.31.
3509 뉴질랜드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NZ코리아포.. 18.08.31.
3508 뉴질랜드 공중수송 경연대회에서 호주와 캐나다 이긴 NZ 공군 NZ코리아포.. 18.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