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택시장 상황).jpeg

약 1년 전부터 주택 시장이 침체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경매 매물이 줄고 저조한 낙찰률에 낙찰 가격도 예전과 달리 높지 않자 경매보다는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한 개별 접촉으로 주택을 판매하려는 매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진단이다.

 

경매 낙찰 가격 및 비율 하락... 경매 매물 등록 후 취소 사례도 늘어나

 

침체된 주택시장 상황에서 매도자들이 점차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는 진단이다. 올해 들어 주말 경매 낙찰률이 절반 수준에 머물고 낙찰 가격 또한 예비 구매자들의 ‘눈치보기’로 잠정 가격에 머물거나 약간 상회하는 선에 그치면서 판매자들이 경매보다는 일반 판매를 선호하고 있다.

지난 달, 시드니 지역에서 거래된 전체 부동산은 3만 채에 달한다. 이 주택들이 매물로 등록되어 판매가 이루어지기까지의 시간도 길어졌다. 주택판매와 관련된 새로운 자료는 일부 지역의 경우 ‘경매’ 매물로 등록했다가 이를 취소한 주택이 20%가 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는 경매 낙찰률이 50% 선에서 그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따르면 지난 달 시장에 나온 주택은 연평균에 비해 22% 늘어났다. 특히 시드니 북서(north west)-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 지역(region)은 이보다 높은 30%가 증가했다.

그런 반면 경매 매물은 20%가량 감소했다. 판매 주택 수가 상당히 증가한 어퍼노스쇼어 지역의 경우 낙찰률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43.6%였다. 이 지역에서 경매로 등록했던 117채의 주택 가운데 28채가 이를 취소했다. 경매를 통한 판매에서 주택 소유자가 기대하는 만큼 높은 가격을 얻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는 비단 어퍼노스쇼어만이 아니다.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의 경매 취소 비율은 33%에 달했으며 이너웨스트(inner west) 20.6%, 경매 취소 비율이 가장 적은 지역은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으로 6.5%였다.

이런 가운데 호주 메이저 은행 중 3개 은행이 주택담보 대출 이자율 인상을 밝힌 바 있어 주택시장의 예비 구매자 심리를 보여주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컨설팅 사인 ‘Market Economics’의 스티븐 코코울라스(Stephen Koukoulas) 경제학자는 현 주택시장에 대해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의 대립”이라고 묘사하면서 “현재는 구매자가 주도권을 갖고 매물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향후 6개월에서 12개월까지는 매도자에게 더 불리할 것으로 보이며, 주택을 판매하려는 이들은 잠정 가격을 낮추어야 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코코울라스 경제학자에 따르면 지난 5년 사이 시드니 주택 가격은 최고 수준을 기록한 이후 올 들어 시장이 침체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그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시드니 주택 가격은 5%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 지역은 매물 증가가 가장 낮은 지역으로 연평균에 비해 매물 증가는 10%에 미치지 못했다. 이 지역 부동산 중개회사인 ‘Richardson & Wrench Willoughby’ 사의 롭 우들리(Rob Woodley) 에이전트는 “주택을 판매하고자 하는 이들은 여전히 경매를 통한 매도를 선호한다”며 “이는 예비 구매자들에게 압박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에 따르면 지난 달 이 지역 매물 주택의 22%가 경매 전 판매되었으며 18% 이상이 경매를 취소했다. 경매보다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통한 예비 구매자 개별 접촉으로 판매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주택 시장이 강세를 보일 때 판매자들이 경매를 통해 매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는 그는 “1년 전만 해도 경매에 입찰하는 이들은 보통 7, 8명에 달했지만 지금은 많아야 2, 3명의 예비구매자가 입찰할 뿐”이라며 “이 때문에 경매보다는 중개업소를 통해 판매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메인 그룹’ 분석가인 니콜라 파웰(Nicola Powell) 박사는 2012년 이후 매매 광고를 통해 판매한 주택 수가 적기 때문에 2018년은 ‘구매자 선택 우선’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포웰 박사는 “매매 가격이 하락하고 경매 낙찰률이 낮아졌으며 매물로 등록되어 판매되기까지 시간도 늘어났지만 전체적인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더 증가했다”고 전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택시장 상황).jpeg (File Size:46.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주택 판매자들, 경매보다 중개업체 통한 매매 ‘선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6 호주 60th anniversary of the iconic Australian 'Sunliner' caravan...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5 호주 젊은이들, ‘내집 마련’ 하려면 먼저 자동차부터 버려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4 호주 가족 나들이 제격... ‘카브라마타 추석 페스티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템페(Tempa) 소재 코티지, ‘부동산 활황’ 당시 가격에 육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2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
3551 뉴질랜드 뉴질랜드 보험 업계, 무법천지 NZ코리아포.. 18.09.13.
3550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 약세, 관광산업 호황 예상돼 NZ코리아포.. 18.09.13.
3549 뉴질랜드 노인들, 고위험군 약물 사용에 대한 경고 NZ코리아포.. 18.09.12.
3548 뉴질랜드 해변 주택들 위협하는 집채만한 파도들 NZ코리아포.. 18.09.11.
3547 뉴질랜드 해양보존구역에서 전복 채취하다 주민신고로 붙잡힌 남성들 NZ코리아포.. 18.09.11.
3546 뉴질랜드 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9.11.
3545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3544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3543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3542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3541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3540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3539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3538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3537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
3536 뉴질랜드 키위 여성 유방암 사망, 다른 나라보다 2배 빨라 NZ코리아포.. 18.09.08.
3535 호주 연방정부, “가뭄 피해 농가 돕기 우유 소비세 도입 바람직하지 않다” 톱뉴스 18.09.06.
3534 호주 노인 펜션 수급 기준 연령 상향조정 계획 ‘백지화’ 톱뉴스 18.09.06.
3533 호주 RBA 기준금리1.50% 유지 결정…25개월 째 동결 톱뉴스 18.09.06.
3532 호주 집권 여당에 대한 유권자 불신, 70년대 이후 ‘계속’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31 호주 집권 여당의 리더십 부재, 10년 사이 6차례 총리 바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30 호주 스콧 모리슨, 고령연금 수령 연령 ‘70세 변경안’ 취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9 호주 “미국의 ‘소득공유’, HECS 문제의 대안일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8 호주 응급 차량 비상등 보이면 운행속도 늦추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7 호주 Old town near Sydney, 14 things to do in Berrima(1)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6 호주 CBD의 늘어나는 소규모 바(bar), 시드니 ‘night-life’ 변화 조짐?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5 호주 퍼스 조폐국, 호주 역사상 최고가 희귀동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4 호주 오피오이드 과다복용 증가... 사망자 수도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3 호주 타스마니아 관광 붐... 한 해 여행자 140만 명으로 급증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2 호주 봄 시즌, 시드니 주택 가격 상승 예상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1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25개월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20 호주 웬트워스 포인트 대규모 주택단지 ‘생츄어리’ 개발 허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1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노스 윌로비 주택, 잠정 가격서 153달러 높은 가격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9.06.
3518 뉴질랜드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NZ코리아포.. 18.09.06.
3517 뉴질랜드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NZ코리아포.. 18.09.06.
3516 뉴질랜드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NZ코리아포.. 18.09.05.
3515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
3514 뉴질랜드 10년 연속 ‘대양주 최고 항공사’로 선정된 Air NZ NZ코리아포.. 18.09.04.
3513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사용하는 전자제품 수명, 가장 짧아 NZ코리아포.. 18.09.04.
3512 뉴질랜드 호주 정당인, NZ 출신 의원에게 뉴질랜드 돌아가라고 말해 NZ코리아포.. 18.09.04.
3511 뉴질랜드 한 캐나다 연금재단,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 참여 의사 표해 NZ코리아포.. 18.09.04.
3510 뉴질랜드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NZ코리아포.. 18.08.31.
3509 뉴질랜드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NZ코리아포.. 18.08.31.
3508 뉴질랜드 공중수송 경연대회에서 호주와 캐나다 이긴 NZ 공군 NZ코리아포.. 18.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