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택시장 상황).jpeg

약 1년 전부터 주택 시장이 침체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경매 매물이 줄고 저조한 낙찰률에 낙찰 가격도 예전과 달리 높지 않자 경매보다는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한 개별 접촉으로 주택을 판매하려는 매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진단이다.

 

경매 낙찰 가격 및 비율 하락... 경매 매물 등록 후 취소 사례도 늘어나

 

침체된 주택시장 상황에서 매도자들이 점차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는 진단이다. 올해 들어 주말 경매 낙찰률이 절반 수준에 머물고 낙찰 가격 또한 예비 구매자들의 ‘눈치보기’로 잠정 가격에 머물거나 약간 상회하는 선에 그치면서 판매자들이 경매보다는 일반 판매를 선호하고 있다.

지난 달, 시드니 지역에서 거래된 전체 부동산은 3만 채에 달한다. 이 주택들이 매물로 등록되어 판매가 이루어지기까지의 시간도 길어졌다. 주택판매와 관련된 새로운 자료는 일부 지역의 경우 ‘경매’ 매물로 등록했다가 이를 취소한 주택이 20%가 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는 경매 낙찰률이 50% 선에서 그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에 따르면 지난 달 시장에 나온 주택은 연평균에 비해 22% 늘어났다. 특히 시드니 북서(north west)-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 지역(region)은 이보다 높은 30%가 증가했다.

그런 반면 경매 매물은 20%가량 감소했다. 판매 주택 수가 상당히 증가한 어퍼노스쇼어 지역의 경우 낙찰률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43.6%였다. 이 지역에서 경매로 등록했던 117채의 주택 가운데 28채가 이를 취소했다. 경매를 통한 판매에서 주택 소유자가 기대하는 만큼 높은 가격을 얻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는 비단 어퍼노스쇼어만이 아니다.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의 경매 취소 비율은 33%에 달했으며 이너웨스트(inner west) 20.6%, 경매 취소 비율이 가장 적은 지역은 캔터베리-뱅스타운(Canterbury-Bankstown)으로 6.5%였다.

이런 가운데 호주 메이저 은행 중 3개 은행이 주택담보 대출 이자율 인상을 밝힌 바 있어 주택시장의 예비 구매자 심리를 보여주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컨설팅 사인 ‘Market Economics’의 스티븐 코코울라스(Stephen Koukoulas) 경제학자는 현 주택시장에 대해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의 대립”이라고 묘사하면서 “현재는 구매자가 주도권을 갖고 매물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향후 6개월에서 12개월까지는 매도자에게 더 불리할 것으로 보이며, 주택을 판매하려는 이들은 잠정 가격을 낮추어야 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코코울라스 경제학자에 따르면 지난 5년 사이 시드니 주택 가격은 최고 수준을 기록한 이후 올 들어 시장이 침체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그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시드니 주택 가격은 5%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 지역은 매물 증가가 가장 낮은 지역으로 연평균에 비해 매물 증가는 10%에 미치지 못했다. 이 지역 부동산 중개회사인 ‘Richardson & Wrench Willoughby’ 사의 롭 우들리(Rob Woodley) 에이전트는 “주택을 판매하고자 하는 이들은 여전히 경매를 통한 매도를 선호한다”며 “이는 예비 구매자들에게 압박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에 따르면 지난 달 이 지역 매물 주택의 22%가 경매 전 판매되었으며 18% 이상이 경매를 취소했다. 경매보다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통한 예비 구매자 개별 접촉으로 판매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주택 시장이 강세를 보일 때 판매자들이 경매를 통해 매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는 그는 “1년 전만 해도 경매에 입찰하는 이들은 보통 7, 8명에 달했지만 지금은 많아야 2, 3명의 예비구매자가 입찰할 뿐”이라며 “이 때문에 경매보다는 중개업소를 통해 판매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메인 그룹’ 분석가인 니콜라 파웰(Nicola Powell) 박사는 2012년 이후 매매 광고를 통해 판매한 주택 수가 적기 때문에 2018년은 ‘구매자 선택 우선’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포웰 박사는 “매매 가격이 하락하고 경매 낙찰률이 낮아졌으며 매물로 등록되어 판매되기까지 시간도 늘어났지만 전체적인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더 증가했다”고 전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택시장 상황).jpeg (File Size:46.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05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에서 바늘 나온 후, NZ산 딸기 농장들 금속 탐지기 구입하려고. NZ코리아포.. 18.09.24.
3604 뉴질랜드 고산에서 스키로 하강하던 외국인 추락사고로 사망 NZ코리아포.. 18.09.23.
3603 뉴질랜드 로또복권 “1등 당첨금이 2등보다 적다니…” 한꺼번에 1등 40명이나 나와 NZ코리아포.. 18.09.22.
3602 뉴질랜드 호주에서 주인 따라 NZ왔던 고양이, 가출한 지 석달 넘어 주인과 재상봉 NZ코리아포.. 18.09.22.
3601 호주 RBA “주택시장 둔화세, 금융권 안정 저해하지 않을 것” 톱뉴스 18.09.22.
3600 호주 인구 고령화 속 장년층 홈리스 급증 톱뉴스 18.09.22.
3599 호주 WWF “NSW 코알라, 2050년 멸종위기 직면” 경고 톱뉴스 18.09.22.
3598 호주 공정근로 옴부즈맨, 도미노 피자 저임금 의혹 전방위 조사 확대 톱뉴스 18.09.22.
3597 호주 말콤 턴불 ‘뒤끝 작렬’…피터 더튼 끌어내리기 움직임 톱뉴스 18.09.22.
3596 호주 호주 8월 실업률 5.3%...안정세 유지 톱뉴스 18.09.22.
3595 호주 딸기 속 바늘 범죄 – 호주 전역 확산 우려 톱뉴스 18.09.22.
3594 호주 모리슨 총리 리더십, 빌 쇼튼에 앞서지만 턴불보다는 약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3 호주 ‘학사’ 학위가 주는 임금 혜택, 갈수록 줄어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2 호주 호주인들, 전 세계 국가 비해 암 걸릴 확률 2배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1 호주 괴롭히는 상사, 저주인형으로 보복해 정의 회복하는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0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계획 단계에서부터 문제점 제기됐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9 호주 8 surprising facts about how we spend our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8 호주 Emmys 2018... 올해 최고의 ‘미드’와 그 주인공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7 호주 ‘시드니 보이스 하이’, 남녀공학 전환... 여학생 맞이할 준비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6 호주 ‘스크린’에 매달리는 청소년들, ‘신체활동’ 극히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5 호주 적정 가격 주택-도시 미래 위해 서부 지역 개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4 호주 캔버라 의사당, 30주년 기념 ‘오픈 데이’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활기 찾는 봄 시즌, 낙찰 가격 다소 ‘꿈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2 뉴질랜드 클랜드 시민들, 앱으로 e-스쿠터 대여 NZ코리아포.. 18.09.20.
3581 뉴질랜드 말기 암 환자 검사결과 1년 만에...IT 시스템에서의 문제 NZ코리아포.. 18.09.20.
3580 뉴질랜드 NZ정부, 연간 난민 수용 쿼터 1,500명으로 늘린다고... NZ코리아포.. 18.09.20.
3579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인정됐던 뉴질랜드의 여성 참정권, 125주년 맞이해” NZ코리아포.. 18.09.19.
3578 뉴질랜드 영리한 앵무새 키아 “막대기 이용해 덫에서 먹이 빼먹는다” NZ코리아포.. 18.09.19.
3577 뉴질랜드 범죄 등으로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더 14명, 오클랜드 통해 입국해 NZ코리아포.. 18.09.19.
3576 뉴질랜드 광고 깃발 매단 채 도심 내달렸던 구조견, 하루 만에 인터넷 스타로 등장 NZ코리아포.. 18.09.19.
3575 뉴질랜드 음주 비행? 알코올 테스트 걸려 집으로 보내진 조종사 NZ코리아포.. 18.09.18.
3574 뉴질랜드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 확실한 효과 있다고... NZ코리아포.. 18.09.18.
3573 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이크로 칩 없는 고양이 안락사 NZ코리아포.. 18.09.18.
3572 뉴질랜드 “건물 내진용 기초로 폐타이어 사용한다” NZ코리아포.. 18.09.17.
3571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섬 “2025년까지 천적없는 섬으로 만든다” NZ코리아포.. 18.09.17.
3570 뉴질랜드 비행기 매니아, 자신의 뒷뜰에 오래된 에어 뉴질랜드 항공기를... NZ코리아포.. 18.09.17.
3569 뉴질랜드 뉴질랜드 주택 가격, OECD국가 중 두번째로 과대 평가 NZ코리아포.. 18.09.17.
3568 뉴질랜드 일부 요양소, 유지 관리 상태 기준에 못 미쳐... NZ코리아포.. 18.09.14.
3567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NZ코리아포.. 18.09.14.
3566 뉴질랜드 도주 차량 추격 중 경찰차와 충돌해 다리 부러진 경찰관 NZ코리아포.. 18.09.13.
3565 뉴질랜드 프린터 토너 카트리지에 마약 숨겼던 캐나다인, 8년 반 징역형 NZ코리아포.. 18.09.13.
3564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 위기? ‘와가와가’ 보궐선거 ‘과반득표’ 실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3 호주 시드니 경전철, ‘랜드윅-무어파크 구간’ 낮 시간 시험 운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2 호주 IPART, 카운슬 비용 인상... 에너지-건설비용 상승 이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1 호주 연령별 호주 여성들, ‘자기만의 시간’은 어느 정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0 호주 뷰티산업 붐, 경제 불황도 빗겨가는 ‘외모 가꾸기’ 수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9 호주 호주인들, 포키-경마 등으로 연간 240억 달러 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8 호주 Old town near Sydney, 14 things to do in Berrima(2)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 호주 주택 판매자들, 경매보다 중개업체 통한 매매 ‘선호’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6 호주 60th anniversary of the iconic Australian 'Sunliner' caravan...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