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beauty 1).jpg

경기 불황 속에서도 뷰티업계는 꾸준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소셜미디어의 대중화로 소위 ‘몸짱’이나 잘생기고 예쁜 사람들, 연예인들의 사진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일반인들 사이에서 스스로에 대한 불만족이 커지고 있는 것이 그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사진은 미용실에서 헤어관리를 받고 있는 한 여성.

 

‘잘생긴 사람이 돈도 잘 번다’ 인식... 외모에 따른 임금격차 ‘실재’

 

호주의 경기 불황이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뷰티산업은 꾸준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5일(화), ABC 방송은 호주에서 지속적 성장세를 보이는 뷰티산업과 함께 오늘날 젊은이들이 더욱 신경을 쓰는 ‘외모’에 대한 시대 흐름을 진단, 눈길을 끌었다.

시장조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비스월드’(Ibisworld)의 바우 부옹(Bau Vuong) 산업 분석가는 “헤어스타일은 외모관리에서도 가장 필수적인 부분으로 여겨진다”며 “이것이 바로 불확실한 경제 상황 속에서도 헤어컷(haircut) 서비스 분야가 승승장구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부옹 분석가에 따르면 손톱 및 발톱 관리를 포함한 미용 산업 전반은 경기침체를 뚫고 올해 65억 달러 매출을 기록하며 호황을 누리고 있다.

시드니 뉴타운에 위치한 미용실 ‘Simply Stunning’의 스테파니 캐시먼(Stephanie Cashman)씨는 “최근 3~4년 동안 고가의 헤어시술을 받는 젊은 고객층(특히 18세)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면서 “과거에는 20~30대 고객들이 기본적인 아이브라우 왁싱 위주의 시술을 원했다면, 요즘에는 속눈썹 리프팅 및 레이저 시술까지 보다 복잡한 시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소셜 미디어와 연예인들이 하는 미용 시술에 대한 사진들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되면서 뷰티산업이 크게 성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University of South Australia) 팀 올즈(Tim Olds) 보건과학 교수도 뷰티산업 성장의 가장 큰 배경으로 “곳곳에 퍼져 있는 비현실적인 이미지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위 ‘몸짱’ 사진에 자주 노출이 되고 이런 몸이 이상적인 것으로 여겨지면서 일반인들이 자신의 외모에 대해 불만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올즈 교수는 “성형수술, 화장품, 레이저 클리닉, 안티 에이징 수술 및 마약과 운동시설 등이 모두 ‘스스로에 대한 지속적인 불만족 심리’를 바탕으로 성장하는 산업”이라고 진단했다.

그에 따르면 뷰티시장에 남성 고객층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올즈 교수는 “지난 5년간 미용실, 스타일리스트, 고가의 미용실를 이용하는 남성들이 늘어나 뷰티산업이 더 큰 혜택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종합(beauty 2).jpg

미국의 경제학자인 대니얼 하머메시(Daniel Hamermesh) 교수는 자신의 저서 <Beauty Pays: Why Attractive People are More Successful>에서 남성과 여성 모두 외모가 매력적인 경우 돈을 더 많이 버는 경향이 있다 주장한다. 시드니의 한 미용실(사진).

 

매력적인 사람이

돈을 더 많이 번다?

 

미국 경제학자 대니얼 하머메시(Daniel Hamermesh) 교수는 “남성과 여성 모두 외모가 매력적일 경우 돈을 더 많이 버는 경향이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잘생기고 예쁜 외모가 가져다주는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 <아름다움이 주는 보상: 왜 매력적인 사람들이 더 성공하는가>(Beauty Pays: Why Attractive People are More Successful)의 저자이기도 하다.

하머메시 교수는 “외모에 따른 경제력은 국가별로 차이가 있다”면서 “전 세계 임금 분포도에서 격차가 심한 편에 속하는 미국의 경우, 외모에 따른 경제효과는 더욱 심하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15년 전 진행한 조사에서만 해도 몇 십만 달러의 차이가 발생했다.

하머메시 교수는 남성의 경우 여성보다 돈을 더 많이 버는 경우가 많아 외모에 따른 임금격차는 더욱 크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잘생긴 남성이 10~12%, 예쁜 여성이 7~8%를 더 많이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

“퍼센티지로만 보면 큰 차이라고 느껴지지 않을지 모르지만, 실질적인 금액으로 따져봤을 때는 엄청난 금액”이라는 그는 “여성의 평균 임금이 남성의 80% 수준이라는 것을 감안했을 때 예쁘지 않은 여성의 임금은 잘생긴 남성과 비교해 훨씬 더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하머메시 교수는 조사를 통해 외모가 직장에서 받는 대우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다. “고객과의 접촉이 잦은 직종에서 이 같은 경향이 나타난다”는 그는 “캐나다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는 학생들과의 접촉이 많은 교수직의 경우, 잘생긴 교수들이 그렇지 않는 교수들보다 돈을 더 잘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돈을 잘 버는 데에 있어 외모가 전부는 아니다. 그는 외모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들로는 교육수준과 직업 경력, 성, 인종, 거주국가의 언어 구사 능력을 들었다. 그는 “미국의 경우 학교 공부를 1년 더 한 경우 소득이 10% 더 높았으며, 직업 경력이 3~4년 늘어날 때마다 임금이 8~10% 상승했다”고 말했다.

모든 것이 외모로 평가받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얘기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beauty 1).jpg (File Size:54.4KB/Download:2)
  2. 종합(beauty 2).jpg (File Size:61.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07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해리포터 시리즈 가장 좋아해 new NZ코리아포.. 08:13
3606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에서 바늘 나온 후, NZ산 딸기 농장들 금속 탐지기 구입하려고. new NZ코리아포.. 08:13
3605 뉴질랜드 고산에서 스키로 하강하던 외국인 추락사고로 사망 NZ코리아포.. 18.09.23.
3604 뉴질랜드 로또복권 “1등 당첨금이 2등보다 적다니…” 한꺼번에 1등 40명이나 나와 NZ코리아포.. 18.09.22.
3603 뉴질랜드 호주에서 주인 따라 NZ왔던 고양이, 가출한 지 석달 넘어 주인과 재상봉 NZ코리아포.. 18.09.22.
3602 호주 RBA “주택시장 둔화세, 금융권 안정 저해하지 않을 것” 톱뉴스 18.09.22.
3601 호주 인구 고령화 속 장년층 홈리스 급증 톱뉴스 18.09.22.
3600 호주 인구 고령화 속 장년층 홈리스 급증 톱뉴스 18.09.22.
3599 호주 WWF “NSW 코알라, 2050년 멸종위기 직면” 경고 톱뉴스 18.09.22.
3598 호주 공정근로 옴부즈맨, 도미노 피자 저임금 의혹 전방위 조사 확대 톱뉴스 18.09.22.
3597 호주 말콤 턴불 ‘뒤끝 작렬’…피터 더튼 끌어내리기 움직임 톱뉴스 18.09.22.
3596 호주 호주 8월 실업률 5.3%...안정세 유지 톱뉴스 18.09.22.
3595 호주 딸기 속 바늘 범죄 – 호주 전역 확산 우려 톱뉴스 18.09.22.
3594 호주 모리슨 총리 리더십, 빌 쇼튼에 앞서지만 턴불보다는 약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3 호주 ‘학사’ 학위가 주는 임금 혜택, 갈수록 줄어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2 호주 호주인들, 전 세계 국가 비해 암 걸릴 확률 2배 높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1 호주 괴롭히는 상사, 저주인형으로 보복해 정의 회복하는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90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계획 단계에서부터 문제점 제기됐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9 호주 8 surprising facts about how we spend our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8 호주 Emmys 2018... 올해 최고의 ‘미드’와 그 주인공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7 호주 ‘시드니 보이스 하이’, 남녀공학 전환... 여학생 맞이할 준비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6 호주 ‘스크린’에 매달리는 청소년들, ‘신체활동’ 극히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5 호주 적정 가격 주택-도시 미래 위해 서부 지역 개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4 호주 캔버라 의사당, 30주년 기념 ‘오픈 데이’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활기 찾는 봄 시즌, 낙찰 가격 다소 ‘꿈틀’ file 호주한국신문 18.09.20.
3582 뉴질랜드 클랜드 시민들, 앱으로 e-스쿠터 대여 NZ코리아포.. 18.09.20.
3581 뉴질랜드 말기 암 환자 검사결과 1년 만에...IT 시스템에서의 문제 NZ코리아포.. 18.09.20.
3580 뉴질랜드 NZ정부, 연간 난민 수용 쿼터 1,500명으로 늘린다고... NZ코리아포.. 18.09.20.
3579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인정됐던 뉴질랜드의 여성 참정권, 125주년 맞이해” NZ코리아포.. 18.09.19.
3578 뉴질랜드 영리한 앵무새 키아 “막대기 이용해 덫에서 먹이 빼먹는다” NZ코리아포.. 18.09.19.
3577 뉴질랜드 범죄 등으로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더 14명, 오클랜드 통해 입국해 NZ코리아포.. 18.09.19.
3576 뉴질랜드 광고 깃발 매단 채 도심 내달렸던 구조견, 하루 만에 인터넷 스타로 등장 NZ코리아포.. 18.09.19.
3575 뉴질랜드 음주 비행? 알코올 테스트 걸려 집으로 보내진 조종사 NZ코리아포.. 18.09.18.
3574 뉴질랜드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 확실한 효과 있다고... NZ코리아포.. 18.09.18.
3573 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이크로 칩 없는 고양이 안락사 NZ코리아포.. 18.09.18.
3572 뉴질랜드 “건물 내진용 기초로 폐타이어 사용한다” NZ코리아포.. 18.09.17.
3571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섬 “2025년까지 천적없는 섬으로 만든다” NZ코리아포.. 18.09.17.
3570 뉴질랜드 비행기 매니아, 자신의 뒷뜰에 오래된 에어 뉴질랜드 항공기를... NZ코리아포.. 18.09.17.
3569 뉴질랜드 뉴질랜드 주택 가격, OECD국가 중 두번째로 과대 평가 NZ코리아포.. 18.09.17.
3568 뉴질랜드 일부 요양소, 유지 관리 상태 기준에 못 미쳐... NZ코리아포.. 18.09.14.
3567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NZ코리아포.. 18.09.14.
3566 뉴질랜드 도주 차량 추격 중 경찰차와 충돌해 다리 부러진 경찰관 NZ코리아포.. 18.09.13.
3565 뉴질랜드 프린터 토너 카트리지에 마약 숨겼던 캐나다인, 8년 반 징역형 NZ코리아포.. 18.09.13.
3564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정부 위기? ‘와가와가’ 보궐선거 ‘과반득표’ 실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3 호주 시드니 경전철, ‘랜드윅-무어파크 구간’ 낮 시간 시험 운행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2 호주 IPART, 카운슬 비용 인상... 에너지-건설비용 상승 이유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61 호주 연령별 호주 여성들, ‘자기만의 시간’은 어느 정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 호주 뷰티산업 붐, 경제 불황도 빗겨가는 ‘외모 가꾸기’ 수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9 호주 호주인들, 포키-경마 등으로 연간 240억 달러 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
3558 호주 Old town near Sydney, 14 things to do in Berrima(2) file 호주한국신문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