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식 주변 정경

 

22일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발생 10주년을 맞아 전국 공공기관에 조기가 게양된 가운데 크라이스트처치에서 ‘국가 추도식(national memorial service)’이 열렸다.

 

에이본(Avon) 강변에 조성된 ‘국립 캔터베리 지진 추모지(Oi Manawa Canterbury Earthquake National Memorial)’의 북쪽 강변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데임 팻시 레디(Dame Patsy Reddy) 총독과 재신다 아던 총리 등 정부 요인이 대거 참석했다.

 

또한 이상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를 포함해 당시 희생자가 발생했던 국가들의 외교사절들과 희생자 유가족들을 포함한 수 천명의 시민들도 함께 자리한 가운데 오후 12시 30분부터 공식 행사가 시작됐다.

 

뉴질랜드 군악대가 '어메이징 그레이스' 등을 연주하면서 시작된 행사는 마오리 전통 의식이 진행된 뒤 리안 댈지엘(Lianne Dalziel) 크라이스트처치 시장과 ‘지진가족재단(Quake Families Trust)’의 마안 알카이시(Maan Alkaisi) 박사의 환영 인사가 이어졌다.

 

이후 참가자들이 모두 기립해 종소리와 함께 당시 지진이 발생했던 시간인 12시 51분에 맞춰 희생자 이름들이 새겨진 강 건너의 추모벽(Memorial Wall)을 바라보는 1분간의 묵념 시간을 가졌다.

 

이어 소방관과 경찰관, 학생과 구급대원 등 각 기관을 대표하는 이들이 등단해 당시 어학연수 중 유명을 달리했던 한국 유학생인 고 유길환(당시24세), 유나온(당시 21세) 씨를 비롯한 희생자 185명의 이름을 하나씩 호명했다.

 

연설하는 아던 총리 

 

추모시 낭독에 이어 군악대 여성대원이 추모곡인 ‘호키호키 토누 마이(Hokihoki Tonu Mai, Return to me)’를 불렀으며, 이어 팻시 레디 총독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추모사를 대독했다.

 

또한 아던 총리가 등단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아던 총리는 많은 이들에게는 10년 전 지진이 여전히 어제 일처럼 느껴질 것이라면서 부상자들을 포함해 지진이라는 큰 재난을 당해 지금까지도 고통받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아던 총리는 많은 이들에게 복잡하고 다양한 영향을 끼친 지진이 당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지만 이들은 새로운 유산을 만들 세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구조와 이후 재건을 위해 노력 중인 시청을 포함한 각 기관의 직원들과 함께 이번 행사에 협력해준 외교사절들과 지진가족재단을 비롯한 관계자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약 45분간에 걸쳐 진행된 본 행사가 끝난 후에는 백파이프 연주가 울리는 가운데 레디 총독과 아던 총리가 선두에 서고 정부 및 시청 인사들과 외교사절, 유가족 대표들이 그 뒤 따르는 긴 행렬이 다리를 건너 추모벽으로 향했다.

 

추모곡을 부르는 군악대원

 

먼저 총독과 총리가 추모벽에 화환을 내려놓은 데 이어 외교사절과 유족 대표들도 화환을 놓았다. 이상진 대사는 필 태픈든(Phli Tappenden) 크라이스트처치 한국 명예영사와 함께 고 유길환 유나온 씨의 이름이 새겨진 벽 앞에 화환을 놓고 이들을 추모했다.

 

주요 인사들의 헌화에 이어 경찰과 소방관, 군인, 적십자, 세인트 존 앰뷸런스 등 비상구호기관들의 헌화가 이어진 뒤 유가족들을 비롯한 일반 시민들의 헌화 행렬이 뒤를 따라 추모벽으로 향했다.

 

이날 행사 참가자들은 다리와 강변에서 강물로 꽃을 던지면서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이와 같은 ‘강물 헌화 의식(River of flowers)’은 이곳 외에도 크라이스트처치 일대의 10곳에서 동시에 이뤄졌다.

 

이날 추도식 전 장면은 온라인으로 중계되 가운데 현장에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되었다. 주변을 지나가는 투암(Tuam) 스트리트와 캠브리지(Cambridge) 테라스 사이의 몬트리올(Montreal) 스트리트 구간은 오전 9시부터 행사가 끝날 때까지 전면 차단됐다.

 

추모벽으로 향하는 이상진 한국대사

 

행사장에는 이른 시간부터 저마다 손에 꽃을 든 시민들이 삼삼오오 찾기 시작해 정오 경에는 이미 행사장이 만원을 이뤘고 일부는 자녀들과 함께 찾아온 모습들이었다. 군악대는 기다리는 이들을 위해 잔잔한 음악으로 추모 분위기를 돋우었다.

 

한편 당시 28명으로 가장 많은 외국인 희생자를 냈던 일본에서도 추모행사가 열린 가운데, 특히 12명이나 한꺼번에 희생됐던 일본 북부지방인 도야마(Toyama)시에서는 따로 추모 행사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1년 2월 22일 오후 12시 51분 규모 6.3의 지진이 시내 중심부에서 남동쪽으로 10km 떨어진 리틀턴(Lyttelton) 인근의 지하 5km를 진원지로 발생해 뉴질랜드인들은 물론 87명의 외국인을 포함한 15개 국적 185명이 숨졌다.

 

특히 어학원과 TV 방송국이 있던 4층 건물인 C-TV 빌딩이 엘리베이터 타워만 남기고 완전히 붕괴되면서 한국 유학생 오누이를 비롯해 지진 재단의 알카이시 박사의 부인을 비롯한 115명이 한곳에서 사망했다. 

  • |
  1. 33.jpg (File Size:152.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77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들도 한자리 모인다” file NZ코리아포.. 21.04.22.
5376 뉴질랜드 호주 등반가 유해, 실종 42년 만에 서던 알프스에서 발견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5 뉴질랜드 뉴질랜드,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20달러로 인상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4 뉴질랜드 웰링턴 한인회, 수익용 건물 구입 축하잔치 열어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3 뉴질랜드 오로라 보면서 프로포즈 한 남성 file NZ코리아포.. 21.03.23.
5372 뉴질랜드 호주와의 트랜스-타스만 버블 시작일, 4월 6일 이후 발표 file NZ코리아포.. 21.03.23.
5371 뉴질랜드 첫날부터 치열한 레이스 펼쳐진 아메리카스컵 요트대회 file NZ코리아포.. 21.03.11.
5370 뉴질랜드 경비 때문에 올림픽 예선 못 가는 NZ농구팀 file NZ코리아포.. 21.03.09.
» 뉴질랜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10주년 국가 추도식 열려 file NZ코리아포.. 21.02.23.
5368 뉴질랜드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 NZ 신용 등급 상향 조정 file NZ코리아포.. 21.02.23.
5367 뉴질랜드 하루 120차례 점프... 신기록 세운 스카이 다이버들 file NZ코리아포.. 21.02.14.
5366 뉴질랜드 뉴질랜드, 2월15일부터 오클랜드 레벨 3... 그 외 지역 레벨 2 file NZ코리아포.. 21.02.14.
5365 뉴질랜드 화려한 한복 옷맵시 뽐낸 모델들 file NZ코리아포.. 21.01.29.
5364 뉴질랜드 CHCH한국장학재단, 캔터베리 장학금 수여식 개최 file NZ코리아포.. 21.01.29.
5363 호주 서호주 진진-댄다라간 긴급 산불 경보, 감시 행동 경보로 내려가 퍼스인사이드 21.01.12.
5362 호주 서호주인들, 코로나19 백신접종 늦추기 원해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
5361 호주 중국과 무역분쟁 속 성과 이끌어낸 서호주 농가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
5360 뉴질랜드 미국인의 'NZ 이주', 구글 검색 최고치 기록 file NZ코리아포.. 21.01.08.
5359 뉴질랜드 2020년 NZ 아기 이름, '이슬라' '올리버'가 가장 인기 file NZ코리아포.. 21.01.08.
5358 뉴질랜드 남북섬 오가는 인터아일랜드 페리, 한국에서 만들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2.24.
5357 뉴질랜드 뉴질랜드 정부, 호주 자유 여행 내년 1분기로 설정 file NZ코리아포.. 20.12.15.
5356 뉴질랜드 전국 최초 “반려견 입양 전용 카페 문 연다” file NZ코리아포.. 20.12.11.
5355 뉴질랜드 “김치는 이렇게 담가야...” 자매도시공원에서 열린 ‘DIY 김치데이’ file NZ코리아포.. 20.12.10.
5354 뉴질랜드 술 사려고 9살짜리 아들 운전시킨 철없는 아빠 file NZ코리아포.. 20.12.10.
5353 뉴질랜드 아던 총리, 세계에서 32번째 영향력있는 여성 file NZ코리아포.. 20.12.10.
5352 뉴질랜드 2030년 “NZ 인구 5명 중 한 명은 65세 이상” file NZ코리아포.. 20.12.08.
5351 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 한 바, 경찰관도 함께 노래 실력 보여 file NZ코리아포.. 20.11.30.
5350 뉴질랜드 밀포드 트랙 전 구간, 다시 문 열어 file NZ코리아포.. 20.11.30.
5349 뉴질랜드 10월까지 연간 무역흑자 “28년 만에 최대 기록” file NZ코리아포.. 20.11.29.
5348 뉴질랜드 NZ, 자유 무역 협의 FTA에 서명 file NZ코리아포.. 20.11.16.
5347 뉴질랜드 ‘코로나19’ 백신 “내년 초에 국내에도 공급될 듯” file NZ코리아포.. 20.11.10.
5346 뉴질랜드 해외 거주 키위 50만 명, 뉴질랜드로 귀국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1.09.
5345 뉴질랜드 2020 총선 공식 결과 발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 file NZ코리아포.. 20.11.09.
5344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 '해밀턴과 황가누이' NZ코리아포.. 20.11.02.
5343 뉴질랜드 금년 NZ 최고 소시지는 “조카와 숙모가 만든 스웨덴식 소시지” NZ코리아포.. 20.10.31.
5342 호주 COVID-19 회복 환자들, ‘바이러스 후 피로증후군’ 겪을 수도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41 호주 파트너 비자 신청자들, ‘기능 수준’의 영어구사 능력 필요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40 호주 Travel and COVID-19... 2000년대 행복했던 여행의 기억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39 호주 시진핑 체제에서 중국은 대만을 침공할 수 있을까...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38 호주 타스마니아-Kangaroo Island, 태평양 지역 ‘최고의 섬’ 여행지 꼽혀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37 호주 TAS, 10월 19일 NSW 주 대상 경계 해제여부 결정키로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36 호주 주 4일 근무... 일과 삶의 균형 찾기는 요원한가... file 헬로시드니 20.10.16.
5335 호주 COVID-19 사망자 100만 명, 지금까지 밝혀진 5가지 사항은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34 호주 Federal Budget 2020-21 ; Winners and Losers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33 호주 Federal Budget 2020-21 ; 급격한 경제침체 속, 경기부양에 ‘초점’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32 호주 시드니 여행, ‘꼭 방문할 곳’을 꼽는다면...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31 호주 호주 내 ‘불법’ 농장 노동자들, ‘사면’ 받을 수 있을까...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30 호주 항공경제학자, “국경폐쇄 지속되면 항공사 직원 95% 실직...”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29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파킨슨병 등 신경질환 속출 불러올 수도...” file 헬로시드니 20.10.09.
5328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노숙자 증가 위험’ 경고 file 헬로시드니 2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