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원주민 선수 1).png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 올림픽 대회를 앞두고 호주올림픽위원회(Australian Olympic Committee)는 472명의 호주 선수가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는 호주의 역대 올림픽 사상 두 번째 많은 선수 규모이며, 이 가운데 16명의 원주민 출신 선수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비치발리볼 세계 랭킹 5위인 탈리카 클런시(Taliqua Clancy. 왼쪽)와 파트너인 마리아페 아타초 델 솔라(Mariafe Artacho del Solar. 오른쪽) 선수. 사진 : Volleyball Australia

 

 

2020 도쿄대회 대표팀 472명 중 11개 종목 16명, 역대 최다 원주민 선수

 

절반 이상의 일본 국민들이 반대하고 있음에도 스가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강행하는 2020 도쿄 올림픽에 호주는 사상 두 번째 많은 472명의 선수가 참여키로 했다(한국신문 1450호 참조).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1년 연기된 도쿄 대회를 앞두고 호주올림픽위원회(Australian Olympic Committee)가 지난 7월 5일 대회에 참가하는 호주 선수단 규모를 발표한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 중 하나는 역대 대회 중 가장 많은 16명의 원주민 출신 선수가 포함되었다는 점이다. 이들 16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종목은 11개이다.

 

역대 올림픽에서 호주는 1896년 처음으로 ‘Australia’ 국기를 앞세우고 하계 대회에 참가해 왔지만 1964년 도쿄가 대회를 개최할 때까지 원주민 선수는 대표팀에 선발되지 못했다.

 

원주민 출신 선수가 호주의 올림픽 사에서 역사를 만든 것은 바로 64년 도쿄 대회로, 당시 농구의 마이클 아 매트(Michael Ah Matt), 권투에서 출전한 아드리안 블레어(Adrian Blair)와 프란시스 로버츠(Francis Roberts)였다.

 

원주민 여성으로 처음 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되어 대회에 참가한 이는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의 수영선수인 사만타 라일리(Samantha Riley)로, 그녀는 평영 100미터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원주민 선수로 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선수는 1996년 애틀란타 대회 하키팀 대표(‘Hockeyroos’) 일원으로 참가한 노바 페리스-니본(Nova Peris-Kneebone)이었고, 4년 후인 새천년(2000년)의 시드니 대회에서는 육상 스타 캐시 프리먼(Cathy Freeman)이 여자 400미터 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미국 등 육상 강국들과의 경쟁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획득한 프리먼은 일약 전 국민의 스타로 부상했다. 특히 그녀는 호주 올림픽 꿈나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실제로 호주 올림픽 대표 선수들은 스포츠 선수로서 가장 영감을 받은 인물로 400미터 트랙을 질주하던 프리먼을 꼽기도 했다.

 

호주 육상의 또 한 명의 원주민 스타는 허들 종목의 카일 밴더-큐이프(Kyle Vander-Kuyp)였다. ‘워리미-유인’(Worimi-Yuin) 부족 출신으로. 두 번의 올림픽 대회에 출전했던 밴더-큐이프는 선수 생활을 접은 뒤 호주 올림픽위원회의 원주민 선수 연락관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매거진(원주민 선수 2).jpg

호주 비치발리볼 올림픽 대표팀의 탈리카 클런시(Taliqua Clancy) 선수. 호주는 1896년 대회 때 처음으로 호주 국기를 앞세워 올림픽에 참가해 왔으며, 원주민 출신 선수가 대표팀 일원으로 올림픽에 출전한 것은 1964년 도쿄 대회가 처음이다. 사진 : 사진 : 트위터 / @TaliquaClancy

 

밴더-큐이프씨는 “2020 도쿄 대회에 선발된 원주민 선수 수는 전체 선수단 규모 면에서 대단한 수치”라며 자신의 경험이 “원주민 선수는 물론 호주 대표팀의 모든 선수들에게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원주민 선수 연락관으로서 “과거 두 차례, 올림픽 대회에 출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로 하여금 최선의 기량을 선보이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는 그는 “진정 끔찍한 전염병 사태에서 모든 악조건을 극복하고 호주 대표팀 선수로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모든 선수들에게 큰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여자 축구의 키아 사이먼

 

호주 여자 올림픽 축구 대표팀 일원이 된 ‘아나이완’(Anaiwan) 부족 출신의 키아 사이먼(Kyah Simon) 선수는 올해로 연기된 도쿄 대회 출전이 불투명했었다. 애초 예정된 대회 한 해 전인 2019년, 그녀는 대표팀 선발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기 때문이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마틸다’(Matildas. 호주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을 일컫는 애칭. 남자 축구 대표팀은 ‘Socceroos’로 칭한다)에 복귀했다.

 

사이먼은 ‘마틸다’의 붙박이 주전 골키퍼인 ‘눙가르’(Noongar) 부족 출신의 리디아 윌리엄스(Lydia Williams. 현재 영국 여자 프로축구 슈퍼리그의 Arsenal 소속)와 함께 ‘호주의 많은 원주민 아이들에게 긍정적 역할 모델’이 되어 왔다. 스스로도 “호주의 모든 원주민 부족과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키아 사이먼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원주민 아이들에게 스포츠 선수로서 하나의 모델이 되었듯, 육상 스타 캐시 프리먼은 그녀의 우상이었다. 2000년 당시 9살이었던 사이먼은 시드니 대회에서 400미터 트랙을 달리던 프리먼 선수를 TV로 지켜보면서 큰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직까지 소수의 원주민 출신 올림픽 대표 선수 중 하나로 자부심이 있지만 20년쯤 후에는 호주를 대표하는 원주민 출신 선수들이 지금의 두 배, 세 배로 늘어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매거진(원주민 선수 3).jpg

원주민 출신 선수이자 스포츠 스타로 이름을 떨친 남자 110미터 허들의 밴더-큐이프(Kyle Vander-Kuyp) 선수(사진). ‘워리미-유인’(Worimi-Yuin) 부족 출신으로. 두 번의 올림픽 대회에 출전했던 밴더-큐이프는 선수 생활을 접은 뒤 호주 올림픽위원회의 원주민 선수 연락관으로 후배들을 이끌고 있다. 사진 : Australian Olympic Committee

 

비치발리볼에서도

금메달 겨냥

 

호주올림픽위원회는 매 대회마다 호주가 획득할 메달 수에 대한 목표를 설정해 왔다. 하지만 이번 도쿄 대회에서는 많은 변수를 감안, 선수들 개개인이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치기를 바랄 뿐이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대회에서 최고의 선수로 시상대의 맨 위 발판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은 모든 선수들이 꿈이자 최종 목표일 것이다. 호주 비치발리볼(beach volleyball) 대표 선수인 탈리카 클런시(Taliqua Clancy)와 파트너인 마리아페 아타초 델 솔라(Mariafe Artacho del Solar. 페루 출신 이민자)는 “금메달이 목표”임을 분명히 했다(이들 두 선수는 2020년 1월 기준으로 세계랭킹 5위에 올라 있다).

“우리 스스로 강도 높은 훈련을 해 왔다”는 클런시 선수는 “현재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며 “정말 잘 준비해 왔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클런시 선수는 이어 “스포츠가 내게 준 기회에 감사하다”면서 “비치발리볼 덕분에 전 세계를 여행했고, 이번에 두 번째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원주민 상징 선수복 착용, 자랑스럽다”

 

‘Rugby Sevens’(7명이 경기를 펼치는 seven-a-side rugby) 선수 중 한 명인 ‘다라왈’(Dharawal) 부족 출신 모리스 롱보텀(Maurice Longbottom) 선수는 호주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

 

호주 럭비리그에서 프로 선수로 뛰던 롱보텀은 5년 전 럭비 세븐스로 전환했고, 그 때부터 그의 올림픽 여정이 시작됐다. 그리고 호주를 대표하는 선수 일원으로 원주민 상징 디자인(Indigenous-design)의 스포츠 셔츠를 입게 된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2020 도쿄 올림픽 출전

호주 원주민 출신 선수들

(이름 : 종목 / 출신)

-Ash Barty: 테니스 / Ngarigo 부족

-Angeline Blackburn : 육상 / Monero Ngarigo and Yuin 부족

-Taliqua Clancy : 비치발리볼 / Wulli Wulli and Goreng Goreng 부족

-Thomas Grice : 사격 / Dharawal 부족

-Maurice Longbottom : Rugby Sevens / Dharawal 부족

-Patrick Mills : 농구 / Nunga 부족

-Leilani Mitchell : 농구 / Wuthathi 부족

-Brooke Peris : 하키 / Ngarrawanji 부족

-Dylan Pietsch : 럭비 세븐스(Rugby Sevens) / Wiradjuri 부족

-Stacey Porter : 소프트볼 / Kamilaroi 부족

-Kyah Simon : 여자 축구 / Anaiwan 부족

-Tarni Stepto / 소프트볼 / Kamilaroi 부족

-Brandon Wakeling : 역도 / Wonnarua 부족

-Lydia Williams : 여자 축구 / Noongar 부족

-Mariah Williams : 하키 / Wiradjuri 부족

-Alex Winwood : 복싱 / Noongar 부족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매거진(원주민 선수 1).png (File Size:529.8KB/Download:2)
  2. 매거진(원주민 선수 2).jpg (File Size:40.9KB/Download:2)
  3. 매거진(원주민 선수 3).jpg (File Size:82.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10 호주 [호주 노동시장 분석] 이민문호 개방 불구, 숙련 기술자 부족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9 호주 “시드니 록다운 상황에서 감염자 확산, 규정 준수 어겼기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8 호주 화제의 인물- ‘Outback Cleanups Australia’의 Langford-Baraiolo 커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7 호주 호주 경제 호황 속, 10년 만에 실업률 5% 이하로 하락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6 호주 NSW 주의 비즈니스-일자리 보호 위한 주요 지원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5 호주 전염병 사태로 인한 또 하나의 현상, 자동차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4 호주 “수돗물 활용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 감소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3 호주 광역시드니 부동산 투자로 수익-손실 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2 호주 호주 전 지역서 주택 거래에 소요되는 기간, 크게 짧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1 호주 호주 전역 부동산의 36%, 임대보다 구입이 저렴...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0 호주 퍼스 주택 임대료 급등... 전년 대비 주 80달러 이상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9 호주 ‘Melburnians’의 이주 증가로 VIC 지방 임대료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8 호주 NSW 주, 비즈니스-일자리 보호에 최대 51억 달러 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7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호주 경제 전체에 상당한 영향 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6 호주 “코로나19 극복, ‘백-투-노멀’까지는 시간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5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 '삶에 대한 젊은 여성들의 의식'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4 호주 국민들 해외여행 막은 정부 조치, 헌법상 문제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 호주 [호주 스포츠 역사] 원주민 올림픽 대표, 1964년에 처음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2 호주 일부 국가들, ‘백신 여권’으로 제한 완화... So why doesn't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1 호주 “개방형 사무 공간의 잡다한 소음, 압박감 가중시킨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0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지역 커뮤니티 단체에 보조금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9 호주 호주의 ‘화이자’ 백신 확보,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8 호주 ‘CHOICE’, 예약 취소시 환불 등 담은 소비자법 개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7 호주 캔버라, 호주 장편영화 제작의 또 하나의 허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6 호주 부동산 투자자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5 호주 시드니 동부-노던비치 지역 주택 임대료, 가장 많이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4 호주 호주 전역에서 주택 임대료 상승... 일부 지역, 최대 50%↑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1침실 유닛, 110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2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올라 file NZ코리아포.. 21.06.10.
5381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사육 중인 양의 숫자는? file NZ코리아포.. 21.05.12.
5380 뉴질랜드 25년 전 받은 지원에 보답한 이민자 부부 file NZ코리아포.. 21.05.12.
5379 뉴질랜드 ‘휘태커스 초콜릿’, 뉴질랜드서 가장 신뢰 받는 브랜드 file NZ코리아포.. 21.04.28.
5378 뉴질랜드 NZ “출생시 기대수명 남성80세, 여성은 83.5세” file NZ코리아포.. 21.04.28.
5377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들도 한자리 모인다 file NZ코리아포.. 21.04.22.
5376 뉴질랜드 호주 등반가 유해, 실종 42년 만에 서던 알프스에서 발견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5 뉴질랜드 뉴질랜드,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20달러로 인상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4 뉴질랜드 웰링턴 한인회, 수익용 건물 구입 축하잔치 열어 file NZ코리아포.. 21.03.31.
5373 뉴질랜드 오로라 보면서 프로포즈 한 남성 file NZ코리아포.. 21.03.23.
5372 뉴질랜드 호주와의 트랜스-타스만 버블 시작일, 4월 6일 이후 발표 file NZ코리아포.. 21.03.23.
5371 뉴질랜드 첫날부터 치열한 레이스 펼쳐진 아메리카스컵 요트대회 file NZ코리아포.. 21.03.11.
5370 뉴질랜드 경비 때문에 올림픽 예선 못 가는 NZ농구팀 file NZ코리아포.. 21.03.09.
5369 뉴질랜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10주년 국가 추도식 열려 file NZ코리아포.. 21.02.23.
5368 뉴질랜드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 NZ 신용 등급 상향 조정 file NZ코리아포.. 21.02.23.
5367 뉴질랜드 하루 120차례 점프... 신기록 세운 스카이 다이버들 file NZ코리아포.. 21.02.14.
5366 뉴질랜드 뉴질랜드, 2월15일부터 오클랜드 레벨 3... 그 외 지역 레벨 2 file NZ코리아포.. 21.02.14.
5365 뉴질랜드 화려한 한복 옷맵시 뽐낸 모델들 file NZ코리아포.. 21.01.29.
5364 뉴질랜드 CHCH한국장학재단, 캔터베리 장학금 수여식 개최 file NZ코리아포.. 21.01.29.
5363 호주 서호주 진진-댄다라간 긴급 산불 경보, 감시 행동 경보로 내려가 퍼스인사이드 21.01.12.
5362 호주 서호주인들, 코로나19 백신접종 늦추기 원해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
5361 호주 중국과 무역분쟁 속 성과 이끌어낸 서호주 농가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