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위험 해변 1).jpg

NSW 주 프레이저 파크(Frazer Park)의 스내퍼 포인트(Snapper Point)는 바위 낚시꾼들의 익사사고 다발지역으로 지난 8년 간 이곳에서는 무려 1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m 대형 파도에 휩쓸리는 바위낚시인들의 익사사고 다반사

지역 주민들, “안전한 낚시 장소-파도 흐름 파악해야...” 경고

 

NSW 주 프레이저 파크(Frazer Park)의 금빛 모래사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스내퍼 포인트(Snapper Point)는 낚시인들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고 다발지역으로 악명 높다.

낚시를 즐기는 이들 사이에서 록피싱(rock fishing) 장소로 유명한 이곳은 화산활동에 의한 들쭉날쭉한 바위가 가득해 운동화가 쉽게 찢어지기도 쉽다.

지난 일요일(7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지난 8년 간 이곳에서 1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017년의 마지막 날에도 이곳에서 한 젊은 남성의 변사체가 발견됐다.

사망한 남성을 발견한 목격자 폴 스톤(Paul Stone)씨는 “1미터 정도 높이의 대형 파도가 몰아치기 시작했고, 약 18명의 사람들이 바위 위에서 파도를 피하려고 왔다 갔다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이윽고 헬리콥터가 바다에 빠진 남성의 시신을 해안가로 끌어올리는 것을 지켜봤다”고 전했다.

센트럴코스트(Centrak Coast)와 레이크 맥콰리(Lake Macquarie) 남쪽 해안의 북부 끝자락을 아우르는 ‘문모라 NSW 주 레크리에이션 지역'(Munmorah State Recreation Area) 주민이자 레이크 맥콰리 시티 카운슬의 인명구조 서비스 감독관이기도 한 스톤씨는 “사고를 당한 사람들은 이 지역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또한 “캐서린 힐 베이(Catherine Hill Bay)의 남부 해안선을 따라 겨우 3미터밖에 되지 않는 이 짧은 구간에서만 2010년 이래 13명의 익사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며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최근 이곳에서는 남편과 함께 록피싱을 하던 43세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갔다가 구조당국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지만, 대다수는 살아 돌아오지 못했다.

2011년에는 가족 5명이 익사했으며, 이후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10대 2명과 20대 한 명으로 구성된 친구 세 명이 모두 이곳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사망자들 가운데는 북쪽 방면으로 1킬로미터가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인 ‘플랫 록’(Flat Rock)이라는 곳에서 발견되기도 해, 길고 넓게 펼쳐진 평평한 바위 절벽이 낚시꾼들을 유혹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보도했다.

절벽의 끝자락인 톱니 모양의 좁은 모서리에 도달하면 평평한 바위에서도 솟아오르는 파도를 피해 달아날 곳이 없다.

‘타스만 해’(Tasman Sea)에 가까운 지형적 특성도 이곳의 사고 발생을 높이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이곳 해안선으로 돌진하는 파도는 바위에 부딪치기 바로 직전 높이가 급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종합(위험 해변 2).jpg

스내퍼 포인트의 절벽. 타스만 해에서 밀어닥친 파도는 순식간에 2미터 이상의 높이로 바위에서 낚시를 하는 이들을 덮치기도 한다.

 

지역 긴급구조 당국은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것이 유일한 예방책이라고 전하고 있다. 센트럴코스트의 스완지(Swansea) 지역구를 담당하고 있는 노동당 야스민 캐틀리(Yasmin Catley) 의원도 이 ‘죽음의 해안’과 관련해 NSW 주 정부에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실제로 구명조끼는 부상자 및 시신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줄 뿐, 이곳의 치즈커터(cheese cutters) 같은 바위 절벽에서 파도에 한번 휩쓸리면 살아남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 구조대원들 사이에서 오고가는 공공연한 사실이다.

스톤씨는 “교육이 중요한 예방책”이라며 “낚시꾼들은 바다 수영을 할 줄 알아야하고, 바다의 미묘한 차이를 읽을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그는 “낚시를 하기 전 15분 정도 앉아서 바다를 지켜보고 파도의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가끔씩 큰 파도가 몰아치는 데, 다른 파도와 차이가 크다. 당시는 한동안 수면이 발가락을 덮는 수준이라 할지라도 두 시간 뒤 갑작스럽게 2미터 높이의 대형 파도가 몰아쳐 당신의 온 몸을 덮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역 주민들은 “미숙련 낚시꾼들이 지역 상황을 잘 알지 못한 채 무작정 경치만 보고 낚시 장소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스톤씨도 “날씨가 좋지 않은 악조건에도 무턱대고 안전하지 않은 장소에서 낚시를 즐기려는 미숙한 사람들이 문제”라며 “이들은 자신의 결정과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위험 해변 1).jpg (File Size:59.1KB/Download:16)
  2. 종합(위험 해변 2).jpg (File Size:57.7KB/Download:1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07 뉴질랜드 지진으로 생긴 호수, 특이한 관광상품으로 각광 NZ코리아포.. 18.01.16.
2506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4.
2505 호주 2018 호주오픈 15일 개막…정현, 권순우 ‘출격’ 톱뉴스 18.01.14.
2504 호주 끝이 안보이는 시드니 전철 ‘대란’…15일 지연 운행 우려 톱뉴스 18.01.14.
2503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재점화 톱뉴스 18.01.14.
2502 호주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신작 ‘더 포스트’ 톱뉴스 18.01.12.
2501 호주 버려진 장난감으로 탄생한 ‘공 룡 세 상’ 톱뉴스 18.01.12.
2500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업그레이드! 톱뉴스 18.01.12.
2499 호주 ‘신과함께’, 神들린 흥행 호주까지 이어질까 톱뉴스 18.01.12.
2498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2497 호주 2018년 내 모습을 2008년으로… 새해에 10년 젊어지는 비결 톱뉴스 18.01.12.
2496 호주 정부, 해외 투자자 소유 ‘빈집’ 대대적 단속 톱뉴스 18.01.12.
2495 호주 ‘느림보’ 호주 브로드밴드…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보다 느려 톱뉴스 18.01.12.
2494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2493 호주 나무기둥에 못 박혀 죽은 코알라…“무슨 죄를 졌길래”, 지역 사회 ‘공분’ 톱뉴스 18.01.12.
2492 호주 생의 마지막서 쓴 호주 여성의 편지, 전세계 울려 톱뉴스 18.01.12.
2491 호주 새해 호주사회의 새 변화 톱뉴스 18.01.12.
2490 호주 노조 “젊은피 수혈하라”…노동당, 다스티야리 후임 인선 난항 톱뉴스 18.01.12.
2489 호주 새해로 이어진 이중국적 파동…자유당, 수잔 램(노동당) 의원 사퇴 촉구 톱뉴스 18.01.12.
2488 호주 새해벽두 연방 정치권 ‘공화제’ 이슈 ‘갑론을박’ 톱뉴스 18.01.12.
2487 호주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사흘째 이어진 시드니 전철 대란 톱뉴스 18.01.12.
2486 호주 극단적 변덕날씨에 시드니 ‘몸살’ 톱뉴스 18.01.12.
2485 호주 호주, 동성 결혼 시대 서막 톱뉴스 18.01.12.
2484 호주 ‘성추행 과거사’ 불똥 배우 크레이그 맥라클란에게 톱뉴스 18.01.12.
2483 호주 연말연시 최다 교통사고 사망자…최선의 예방책은? 톱뉴스 18.01.12.
2482 호주 정부 지원금 착복 부실 차일드케어 센터 단속 강화 톱뉴스 18.01.12.
2481 뉴질랜드 로토루아, 뉴욕 타임즈지 꼭 가봐야할 세계적 명소로 선정 NZ코리아포.. 18.01.12.
2480 뉴질랜드 용인 가족 살인범 김모씨, 한국으로 송환돼 NZ코리아포.. 18.01.12.
2479 뉴질랜드 3월 퀸즈타운 뉴질랜드 오픈, 3명의 떠오르는 별 참가 확정 NZ코리아포.. 18.01.11.
2478 뉴질랜드 뉴질랜드 현금 사용 감소, 자선단체 모금에 어려움 겪어 NZ코리아포.. 18.01.11.
2477 뉴질랜드 호주의 키위 전과자들, 매일 두 명꼴로 뉴질랜드 돌아와 NZ코리아포.. 18.01.11.
2476 호주 호주 고용주들이 좋아하는 직원들의 출신 대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5 호주 “부정부패 관행 목격했다”는 호주 공무원, 5천 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4 호주 Census 2016 분석- 시드니 고학력 거주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3 호주 멜번-시드니 노선, 두 번째로 많은 국내선 항공기 취항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2 호주 ‘치맥’으로 한해 매출 1천600만 달러... 동포업체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1 호주 시드니 외곽의 숨겨진 마을 번디나(Bundeena), 새 휴가지로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70 호주 Golden Globes 2018: 할리우드 스타들, 여성계와 손잡고 ‘타임스 업’ 부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 호주 죽음의 절벽 ‘스내퍼 포인트’, 8년간 사망자 13명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68 호주 호주 브로드밴드 인터넷 속도, 전 세계 평균치 이하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67 호주 ‘모건 스탠리’, “호주 주택시장, 올해 약화 이어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66 호주 2018년 NSW 주 ‘Australia Day’ 대사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2465 뉴질랜드 기술 및 사업 비자 이민자, 5명 중 2명만 오클랜드 정착 NZ코리아포.. 18.01.08.
2464 뉴질랜드 키위들 가장 큰 걱정거리는 생활비 상승, 두번째는 환경 오염 NZ코리아포.. 18.01.08.
2463 호주 ‘살인 더위’ 시드니 7일 낮 최고 기온 섭씨 47.1도 톱뉴스 18.01.07.
2462 호주 호주정부, 외국인 범죄자 추방 조치 강화 움직임 톱뉴스 18.01.07.
2461 호주 호주 내 불법 체류자 62,900명 톱뉴스 18.01.07.
2460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서 출발! 톱뉴스 18.01.07.
2459 호주 연방정부 경고 비웃는 멜버른 아프리카 청소년 범죄 톱뉴스 18.01.07.
2458 호주 호주 남동부 살인적 무더위...산불 주의보 발효 톱뉴스 18.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