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이 한국내 흥행 신드롬을 넘어 아시아 10개국에서 개봉을 이어가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1일부터 이벤트 시네마를 통해 호주 전역에 동시개봉하며 과연 호주에서도 인기를 끌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과함께'는 대만 박스오피스 1위, 베트남에서는 2위,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는 각각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하는 등 아시아 국가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신과함께'는 한국 최초로 1편과 2편을 동시 촬영한 영화로, 2편은 올 한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총 제작비는 400억 원(편당 200억 원)으로, 편당 손익분기점은 600만 명이다. 1편이 1천200만 명을 동원해 총 제작비를 이미 건진 만큼, 2편은 흥행 부담 없이 출발할 수 있게 됐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올해 처음으로 천만 고지를 밟아 화제가 됐다. 이 작품은 한국 영화 역사에 전무했던 본격 판타지 장르로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흥행요인으로는 인기 원작 웹툰과 초호화 캐스팅, 화려한 CG와 한국적 정서를 자극하는 스토리 등이 꼽힌다.

'신과함께'는 저승 법에 따라 사후 49일 동안 살인, 나태, 거짓, 불의, 배신, 폭력, 천륜 7개의 지옥에서 7번의 재판을 받게 된 김자홍(차태현 분)을 저승차사 강림(하정우 분), 해원맥(주지훈 분), 덕춘(김향기 분)이 변호와 경호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제작진은 누구도 가본적 없는 저승의 모습을 관객에게 가장 익숙한 자연의 물성으로 구현해 현실과 크게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도록 시각화하는 데 오랜 시간 동안 공을 들였다. 스탭들의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완성된 저승 세계는 한국영화 최초로 사후 세계를 그려낸 것이다.

스크린에 끝없이 펼쳐지는 장대한 지옥이 마치 실제 저승 세계에 들어와 있는 듯한 착각마저 들게 하며 영화 속 주인공들과 함께 지옥 재판을 받는 것 같은 생동감까지 선사한다. 전에 본 적 없던 광활하고 웅장한 저승의 풍경은 관객에게 새로운 충격과 함께 러닝타임 내내 신선한 체험을 하게 한다.

 

http://topdigital.com.au/node/518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42 뉴질랜드 싸움 현장 출동했다가 대박(?) 성과 올린 경찰 NZ코리아포.. 18.01.20.
2541 뉴질랜드 하루 동안 3차례 지진 찾아온 CHCH, 피해 보고는 없어 NZ코리아포.. 18.01.20.
2540 뉴질랜드 사립 초중고 졸업 비용, 모두 36만 달러...국공립의 10배 NZ코리아포.. 18.01.20.
2539 뉴질랜드 재신다 아던 총리 “6월에 첫 아기 출산해” NZ코리아포.. 18.01.20.
25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전국 주택 연간 5.8%, 오클랜드 1.8% 상승 NZ코리아포.. 18.01.20.
2537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536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535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534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533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532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531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530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529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52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7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526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525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524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523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522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521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520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9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8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7 호주 정부 규제 강화로 외국인 부동산 구입, 크게 감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6 호주 Australia Day... ‘호주’ 국가 출발을 기념하는 최대 국경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5 호주 광역시드니 각 카운슬의 개발신청 승인 상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4 호주 2018년 대대적 변화가 전망되는 시드니 5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3 호주 NSW 주, ‘Be Water Safe, Not Sorry’ 캠페인 전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2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인근, 주택 가격 저렴한 해안 휴양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511 뉴질랜드 혼자 버스 타고 쇼핑하러 가는 견공(?) NZ코리아포.. 18.01.17.
2510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상 열기로 해변 수온 올라가 NZ코리아포.. 18.01.17.
2509 뉴질랜드 뉴질랜드 독자들은 스릴러를 좋아해 NZ코리아포.. 18.01.17.
2508 뉴질랜드 다양한 길거리 공연 등장하는 CHCH NZ코리아포.. 18.01.17.
2507 뉴질랜드 지진으로 생긴 호수, 특이한 관광상품으로 각광 NZ코리아포.. 18.01.16.
2506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4.
2505 호주 2018 호주오픈 15일 개막…정현, 권순우 ‘출격’ 톱뉴스 18.01.14.
2504 호주 끝이 안보이는 시드니 전철 ‘대란’…15일 지연 운행 우려 톱뉴스 18.01.14.
2503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재점화 톱뉴스 18.01.14.
2502 호주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신작 ‘더 포스트’ 톱뉴스 18.01.12.
2501 호주 버려진 장난감으로 탄생한 ‘공 룡 세 상’ 톱뉴스 18.01.12.
2500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업그레이드! 톱뉴스 18.01.12.
» 호주 ‘신과함께’, 神들린 흥행 호주까지 이어질까 톱뉴스 18.01.12.
2498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2497 호주 2018년 내 모습을 2008년으로… 새해에 10년 젊어지는 비결 톱뉴스 18.01.12.
2496 호주 정부, 해외 투자자 소유 ‘빈집’ 대대적 단속 톱뉴스 18.01.12.
2495 호주 ‘느림보’ 호주 브로드밴드…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보다 느려 톱뉴스 18.01.12.
2494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2493 호주 나무기둥에 못 박혀 죽은 코알라…“무슨 죄를 졌길래”, 지역 사회 ‘공분’ 톱뉴스 1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