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유병(sleepwalking) 증상이 있는 20대 남성이 심야에 자동차 사고를 내고 기억을 못한다고 진술했지만 처벌을 비켜가지는 못했다.

 

사고는 작년 8월 19일 새벽 4시 35분에 남섬 남부 도시인 크롬웰(Cromwell)의 이니스코트(Inniscort)스트리트에서 로간 미쳴(Logan Mitchell, 27)이 몰던 트럭이 주차된 한 대의 차량과 부딪히면서 발생했다.

 

당시 음주 테스트에서는 성인 허용기준인 호흡 1리터당 250mcg의 3배인 750mcg가 측정됐으며 그는 음주운전 및 부주의한 운전으로 법정에 서게 됐다.

 

최근 열린 재판에서 변호사는, 노무자인 그가 당시 힘든 일을 마치고 술을 마신 뒤 자던 중 몽유병 증상으로 차를 몰았으며 충돌 사고가 나면서 잠에서 깬 것만 기억하고 있다고 변호했다.

 

실제 법정에 제출된 그의 모친의 편지를 통해 그가 어릴 때부터 몽유병 증상이 있음이 밝혀졌는데, 변호사는 특히 힘든 일을 하게 되면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변호했다.

 

그러나 담당 판사는 몽유병 증세는 참작할 만한 사유이기는 하지만 이는 의사와 먼저 상의해야만 할 문제라면서, 자칫하면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도 크게 다치게 할 뻔했
다고 지적했다.   

 

판사는 그에게15개월의 면허정지와 함께 9개월 동안의 보호관찰, 그리고 150 시간의 사회봉사를 하도록 명령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02 뉴질랜드 개펄 구덩이에 빠졌다가 극적으로 목숨 구한 어부 NZ코리아포.. 18.02.06.
2601 호주 임금•물가 상승률 추월한 사립학교 학비 인상폭 톱뉴스 18.02.02.
2600 호주 시민권 취득자 감소세… 장기 심사 대기자는 증가 톱뉴스 18.02.02.
2599 호주 타이완, 타스마니아 산 과일 수입 금지 톱뉴스 18.02.02.
2598 호주 연방정부 캐비넷 문건 유출 파동 확산 톱뉴스 18.02.02.
2597 호주 5세 이하 NSW 아동 독감 예방주사 무료 톱뉴스 18.02.02.
2596 호주 상속세 없는 호주, 부유층 이민자들이 몰린다 톱뉴스 18.02.02.
2595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난 1월, 150년 이래 가장 뜨거웠던 달 NZ코리아포.. 18.02.02.
2594 뉴질랜드 매년 20명 정도 어린이, 배터리 삼켜 병원행 NZ코리아포.. 18.02.02.
2593 호주 공립-사립-셀렉티브 학교, 자녀에게 미치는 영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92 호주 전 세계 국가와 비교한 호주 각 주(state)의 경제 규모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91 호주 연방 정부, 세계 최고 건강 추구하는 ‘국가적 임무’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90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지원 패키지... ‘보조금 제도’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9 호주 신기술 혁신... 30년 이내 호주인의 삶은 어떻게 변화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8 호주 심리학자가 주는 ‘매일의 행복감 찾기’ 다섯 가지 조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7 호주 비만, “사회적 전염 가능성 있다”... 미 연구진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6 호주 호주 경제 선두 NSW 주, 주택공급 부족으로 1위 ‘위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5 호주 은퇴한 ‘베이비부머’ 등의 이주로 지방 도시 주택가격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4 호주 NSW 주 정부, 5세 이하 어린이에 무료 독감예방 주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3 호주 크라운 그룹, 이스트레이크에 새 도심 휴양지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2582 호주 작년 12월 분기, 호주 물가상승 1.8%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 뉴질랜드 취침 중 심야에 차 몰고 나가 사고낸 몽유병 운전자 NZ코리아포.. 18.01.30.
2580 호주 호주로 몰리는 부유층 이민자…그 이유는? 톱뉴스 18.01.30.
2579 호주 시드니 명문 사립학교 수업료 3만7천 달러 돌파 톱뉴스 18.01.29.
2578 호주 페더러, 호주오픈 패권…사상 첫 메이저 대회 20회 우승 '금자탑' 톱뉴스 18.01.29.
2577 호주 보즈니아키, 첫 메이저 대회 우승...할렙 '분루' 톱뉴스 18.01.29.
2576 호주 정현 발바닥 부상 투혼…"물집 속의 물집" 톱뉴스 18.01.29.
2575 호주 ‘마음을 나눠요’ 캄보디아 뉴스브리핑 정인솔 편집장 톱뉴스 18.01.26.
2574 호주 책으로 인테리어를, 이렇게 멋질수가! 톱뉴스 18.01.26.
2573 호주 2018년 자신감의 ‘종결자’는 외모 -외모의 기본은 헤어스타일과 패션 톱뉴스 18.01.26.
2572 호주 수 만 명의 관객이 주목하다, 테너 사이먼 김 톱뉴스 18.01.26.
2571 호주 NSW 전체 땅 값 ‘$1조7천억 톱뉴스 18.01.26.
2570 호주 G’Day, Australia Day..호주 최대의 국경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톱뉴스 18.01.26.
2569 호주 <2018 올해의 호주인> 물리학자 미셸 시몬스 교수 수상 톱뉴스 18.01.26.
2568 호주 테니스 역사를 뜯어고친 대한민국 청년 정현 톱뉴스 18.01.26.
2567 호주 시드니 전철노조 29일 파업 계획 취소…불씨는 여전 톱뉴스 18.01.26.
2566 호주 ‘설상가상’ 살림 메하저 철장행 …범죄 공모죄 톱뉴스 18.01.26.
2565 호주 원내이션 당 신임상원의원 ‘먹튀’ 파동….내홍 ‘심화’ 톱뉴스 18.01.26.
2564 호주 연방정부 ‘법인세 인하 카드’ 재거론할 듯 톱뉴스 18.01.26.
2563 호주 의사가 가장 많이 몰려 사는 동네 ‘스트라스필드’ 톱뉴스 18.01.26.
2562 호주 [동영상 뉴스] 4강 진출 정현 미디어 인터뷰 풀영상 톱뉴스 18.01.26.
2561 호주 [동영상 뉴스] 韓 최초 메이저 대회 4강 이룬 정현 "응원해주신 한국 팬들 감사합니다" 톱뉴스 18.01.26.
2560 호주 호주 빈부격차 확대... 억만장자들의 부, 더욱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9 호주 NSW 주 ‘포커머신’ 최다 지출 지역은 페어필드(Fairfield)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8 호주 ‘Census 2016’- 시드니 각 지역별 ‘특정 직종’ 거주 현황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7 호주 ‘Australia Day’를 기해 알아보는 공식 ‘Commonwealth Flag’ 사용 규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6 호주 시드니 등 호주 주요 도시 ‘Living costs’, 빠르게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5 호주 시드니 부동산 가격 ‘세계 ‘2위... 가계소득 대비 20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4 호주 퀸즐랜드 내륙 오지의 고스트타운 ‘베투타’, 다시 살아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
2553 호주 ‘트립어드바이저’ 주관, 여행자가 뽑은 ‘Top 10’ 호텔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