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전에 홍콩 보물찾기 첫 번째 이야기로, 홍콩 공공주택의 역사와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하루 박물관을 소개했는데, 오늘은 그 두 번째 이야기를 함께 나눠볼까 한다. 오늘 여러분과 함께 찾아 볼 홍콩의 두 번째 보물은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이다. 이곳의 정식 명칭은 남풍사창(南豐紗廠, The Mills)이다. 남풍 방직 그룹이 회사 소유의 방직 공장을 개조하여 복합 문화 시설로 새롭게 태어난 곳이다. 천편일률적인 홍콩의 쇼핑몰에 지쳐있다면, 다양한 문화와 카페가 함께 있는 이곳을 추천하고 싶다.

 

홍콩 방직업의 역사

1960년대는 홍콩에서 방직업이 크게 발전했던 시기이다. 이 당시 홍콩 노동인구의 약 30%가 방직업에 종사했다고 하며, 그 중 남풍 그룹은 췬완(Tsuen Wan) 지역에 6개동의 방직 공장을 운영하고 있던 홍콩의 대표적인 방직업 회사였다. 원래 췬완 지역은 홍콩에서도 시골 지역으로 분류되었는데, 중국의 내전으로 인해 본토에서 넘어온 많은 사람들이 1945년부터 51년 사이에 이곳에 많이 정착하였고, 주로 방직업 쪽에 일자리를 얻었다고 한다. 방직업은 60년대에 이어 70년대까지 호황을 누렸고, 방직업의 최전성기에는 방직업 종사자가 홍콩 노동인구의 43%에 이르렀다고 한다.

 

하지만 1980년대와 90년대에 이르면서 상황은 급변하기 시작했다. 전 세계의 투자금이 홍콩으로 유입되고, 홍콩은 금융과 무역 중심의 도시로 빠르게 변모하였다. 그와 함께 홍콩의 제조업은 쇠락의 길을 걸었고, 방직업도 예외는 아니었다. 방직공장은 하나 둘 문을 닫기 시작했으며, 1990년대에는 17개 업체만이 남게 되었다. 그리고 2014년에 튠문 지역의 마지막 방직 공장이 문을 닫으면서 홍콩 방직업의 역사도 막을 내렸다.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예술관의 탄생

남풍 방직 공장은 6개동의 공장 중 3개 동을 철거한 후 그 자리에 아파트를 건설하였고, 나머지 3개 동은 창고로 활용하였다. 그리고 창고로 활용하던 3개 동(4동, 5동, 6동)은 그룹 6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여에 걸친 대공사를 통해 다양한 문화 시설로 재탄생되었다.

 

13-1.jpg

남풍 방직 공장의 1970년대 모습 방직 공장 내부 모습

 

13-2.jpg

                    2014년 리모델링 공사 이전                                          2018년 리모델링 공사 이후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예술관

현재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는 크게 네 구역으로 나뉘어져 운영되고 있다.

 

1) Fabrica 南豐作坊 (남풍 작업방)

예술가들에게 작업 공간을 제공하는 작업실, 예술가를 키우는 교육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13-3.jpg

 

2) The Centre for Heritage, Arts and Textile (CHAT) 六廠紡織文化藝術館 (6호 공장 방직 문화 예술관)

홍콩 최초의 방직 문화 예술관이다, 찬란했던 홍콩 방직업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발전 방향을 보여주는 공간이다. 다양한 방직 작품들의 전시회와 함께, 관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워크샵도 마련되어 있다.

 

13-4.jpg

 

3) Shopfloor: 南豐店堂 (남풍 문화 쇼핑 공간)

12만 6천sqft에 달하는 면적에 다양한 소매품 가게, 많은 예술가들이 만든 유일무이한 수제품들을 파는 가게, 식당과 카페 등 60여 개의 가게들이 입점해 있다.

 

13-5.jpg

 

4) WAVY WEAVING WALL 紗廠公園 (방직 공원)

6호 공장 옥상에 조성되어 있는 야외 공원으로 다양한 예술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4×23m의 대형 예술작품. 수천개의 작은 철 조각으로 만든 그림으로 홍콩의 방직업 이야기를 기록하고 있다.

 

13-6.jpg

 

직접 채소를 키울 수 있는 농장이 마련되어 있다.

 

13-7.jpg

 

60년대부터 이어진 방직업의 전통과 앞으로의 과학기술 그리고 자연이 공존하며 발전해 나간다는 것을 상징하는 그림이다.

 

13-8.jpg

 

찾아가는 방법

The Mills [남퐁사청] 南豐紗廠 (naam4 fung1 sa1 chong2)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예술관

주소: The Mills, 45 Pak Tin Par Street, Tsuen Wan, Hong Kong

南豐紗廠,位於香港荃灣柴灣角白田壩街45號  (港鐵荃灣站A3出口, 港鐵荃灣西站A2出口)

개장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 (가게/전시장별로 영업시간이 다를 수 있다)

 

사진, 글: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동어 한마디

 

A 저기요, 사진 한장 찍어 주세요.

唔該,幫我影張相呀!

M4 goi1, bong1 ngo5 ying2 zho:ng1 so:ng2 a1

[음 꺼이, 뽕 어 옝 쪙 셩 아]

여기 배경으로 찍어주세요.

影呢個背景呀。

Ying2 ni1 go3 bui3 ging2 a1.

[옝 니 거 뿌이 겡 아]

 

B 다 찍었어요. 보시기에 괜찮은가요?

得啦,你睇吓得唔得呀?

Dak1 la3, nei5 tai2 ha5 dak1 m4 dak1 a1?

[딱 라, 네이 타이 하 딱 음 딱 아?]

 

A 마음에 들어요, 고맙습니다.

好滿意呀, 唔該曬。

Hou2 mun5 yi3 a3, m4 goi1 saai3.

[호우 문 이 아, 음 꺼이 사아.]

 

rs edu 1.jpg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3-1.jpg (File Size:178.8KB/Download:6)
  2. 13-2.jpg (File Size:194.5KB/Download:5)
  3. 13-3.jpg (File Size:158.4KB/Download:6)
  4. 13-4.jpg (File Size:170.9KB/Download:6)
  5. 13-5.jpg (File Size:408.6KB/Download:5)
  6. 13-6.jpg (File Size:168.0KB/Download:5)
  7. 13-7.jpg (File Size:75.8KB/Download:5)
  8. 13-8.jpg (File Size:186.2KB/Download:5)
  9. rs edu 1.jpg (File Size:90.6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스리랑카는 나를 곱게 보내주지 않았다 newfile

    갑질하는 항공사 덕에 조기 귀국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 한바퀴 (25)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가는 야간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갔다. 탑승하게 될 항공사 카운터에 갔더니 젊은 남자 직원이 깐깐하게 여러가지...

    스리랑카는 나를 곱게 보내주지 않았다
  • 이런 우연이 new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Pembroke, NY에서 김영주 씨와 만났다. 서로 약속한 것도 아닌데. 넓은 미국땅에서 이렇게 만나다니. 지난번 스프링필드 본사로 김영주 씨가 찾아온 이후로 두 번째다.   휴게소에서 아침 9시에 일어났다. 7시에 떠날 계획이었지만 ...

    이런 우연이
  • [맛있는 홍콩] 여름 보양과 별미 file

    연일 30도가 넘는 날씨로 지치는 홍콩이다. ‘끼니마다 무엇을 먹을까’가 큰 고민이다. 안먹자니 기력이 딸리고 먹자니 입맛이 없다. 오늘은 ‘이거다’라고 할 만한 여름보양을 위한 우리의 음식을 소개한다.   장어구이 : 정력강화, 원기회복, 두뇌발달, 피부미용, 눈건강...

    [맛있는 홍콩] 여름 보양과 별미
  •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의 지하철 역명... file

    홍콩의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지하철역명을 보고 있노라면 가끔 유난히 특이하게 느껴지는 이름들이 있다. 油麻地(Yau Ma Tei)역을 지나갈 때는 이곳에서 마유(麻油)를 짰나 싶다가도, 역 이름이 麻油地(Ma Yau Tei)가 아니니 그게 아닌가보다 싶어 그냥 넘어가기도 하고...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의 지하철 역명의 유래
  •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영미권 대학들 file

    ▲ 김채윤 위클리 홍콩 학생기자,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지난주에는 홍콩을 포함한 아시아의 다양한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미국과 영국에 위치해 있는 최상위권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고, 미국, 영국 대학의 다양한 입시 제도들을 조...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영미권 대학들
  • 미국 독립기념일에 '반 영국' 언행은 없다

    식민통치로부터의 독립에 의의 두고 있어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저는 미국의 독립기념 연휴중에 이 원고를 쓰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독립기념일에는 화려한 불꽃 놀이와 여행길을 떠나는 시민들이 연중 가장 많은 시기이...

    미국 독립기념일에 '반 영국' 언행은 없다
  • 기숙사에서 대인관계 배운다

    [교육칼럼] 룸메이트는 대학 생활에 큰 영향 될 수 있어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을 어디로 가게될 지 결정하고 나면 이제 구체적인 사항들을 결정해야 합니다. 집에서 학교가 가까운 드문 예를 제외한다면 기숙사에서 지내게 ...

    기숙사에서 대인관계 배운다
  • 반크, 프랑스에 ‘직지’알리기 프로젝트 file

    프랑스청년 클라라 앞장     Newsroh=박기태 칼럼니스트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直指(직지)를 보관하고 있는 프랑스에 직지를 알리는 SNS 캠페인을 추진합니다.   한국 역사에서 고려시대인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되어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

    반크, 프랑스에 ‘직지’알리기 프로젝트
  • 딸아이의 성년식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딸아이가 열여덟 살이 됐다. 이번 가족 여행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다. 미국에서 열여덟 살은 큰 의미를 지닌다. 법적으로 성인이 됐음을 뜻한다. 공직 선거에 투표를 할 수 있고, 부모의 허락 없이 결혼할 수 있다. (포르노에 출...

    딸아이의 성년식
  •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file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뉴욕 ‘Higher Ground Festival’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다. 땀흘리는 것도 끈적임도 별로 반갑지는 않지만 여름 내내 무료로 진행되는 뉴욕시의 다양한 예술과 문화 행사때문에 여름이 기다려...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 토종 참외를 복원하자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옥수수로 곧 하모니카를 불 수 있게 되고 여름은 블랙홀을 향해 가듯 점점 뜨거워 집니다...   농장 주인인 선배는 겨우내 봄에 심을 다양한 種子(종자)를 수집합니다. 약초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모인 카페를 통해 소통하며 서로의 경...

    토종 참외를 복원하자
  • 해 뜨면 일어난다

    ‘인간은 사랑없이 살 수 없고, 식물은 태양없이 살아 갈 수 없다.’ 라는 말이 있다. 언제 들어도 멋진 표현이다. 아마도 태양이 식물의 자람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간파해서 생긴 말로 여겨진다.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는 전적으로 태...

  • 가장 파워풀한 마음의 응원

    간간히 저렴한 밥상메뉴를 SNS 올리다 보니 이것저것 물어오시는 분들이 많아지는데요. 가장 많은 질문이 어떻게 일주일 식비를 100불 언저리에 맞춰서 다양한 메뉴들을 만드는게 가능하냐는 문의들이 많으세요. 오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여기서 100불이란 순수한 요리재...

  •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아시아 대학들 file

    ▲ 김채윤 위클리 홍콩 학생기자,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홍콩에서 영어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 중 꽤 대다수가 한번쯤은 중미권이나 한국 대학이 아닌 대학들에 입시를 희망하거나 고려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시아권의 대학들이 상대적으로 학비도 저렴...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아시아 대학들
  •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남풍 방직 공장 문... file

      2주 전에 홍콩 보물찾기 첫 번째 이야기로, 홍콩 공공주택의 역사와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하루 박물관을 소개했는데, 오늘은 그 두 번째 이야기를 함께 나눠볼까 한다. 오늘 여러분과 함께 찾아 볼 홍콩의 두 번째 보물은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이다. 이곳...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
  • [맛있는 홍콩] 첫사랑처럼 맵다-중국 샤브샤브 “훠궈(火锅)” file

    훠궈는 얇게 썬 고기나 해산물, 채소 등을 끓는 육수에 넣어 살짝 익혀 소스에 찍어 먹는 중국 요리이다. 마카오와 홍콩 그리고 중화민국에서는 다빈로(광둥어: 打邊爐)라 부르며, 서양에서는 핫팟(hot pot)으로도 알려져 있다.   중국의 훠궈는 진한 육수를 끓이며 얇게...

    [맛있는 홍콩] 첫사랑처럼 맵다-중국 샤브샤브 “훠궈(火锅)”
  • [홍콩] 어쩌다 한 컷 – 사진으로 보는 홍콩 file

      낡은 건물 벽의 소담스러운 하얀 꽃들이 피었다. 재개발을 기다리고 있는 건물이 나무 한그루와 함께 한 폭의 그림이 되었다. (지역: 코즈웨이베이 Causeway Bay)       건물과 건물사이의 좁은 뒷골목이 평행선으로 닿을 듯하다. 식당종사자들이 ‘잠깐 휴식’을 위하...

    [홍콩] 어쩌다 한 컷 – 사진으로 보는 홍콩
  • 누가 누구에게 보복을..한단 말인가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왜 우리는 최근 일본이 어줍잖은 헛소리를 하며 報復(보복)으로 자행하는 가소로운 짓거리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가! 그 이유는 우리 사회 핵심 위치에서 친일 반민족행위자와 그 후손들이 상당 부분의 권력을 잡고있기 때문이라 ...

    누가 누구에게 보복을..한단 말인가
  • 반트럼프 세력들, 이제 트럼프 대북정책에 박수쳐야

    [시류청론] 판문점 3차 북미정상회담은 미국 살리는 역사적 사건     ▲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0일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반가운 표정으로 손을 맞잡고 있다. ⓒ 조선중앙통신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국의소리>에 ...

    반트럼프 세력들, 이제 트럼프 대북정책에 박수쳐야
  • 이민자 시선으로 본 영화 ‘기생충’, 냄새와 선을 넘는 것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보았다. 칸느영화제 최고대상을 수상해서가 아니어도 평소 봉준호 감독을 좋아하기 때문에 바쁜 한국방문 일정속에서도 시간을 내서 관람을 했다.  결국 두번을 관람했으니 나름대로 팬심을 발휘한 셈이다.      봉감독이 인터뷰에서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