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jpg

▲ 김채윤 위클리 홍콩 학생기자,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홍콩에서 영어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 중 꽤 대다수가 한번쯤은 중미권이나 한국 대학이 아닌 대학들에 입시를 희망하거나 고려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시아권의 대학들이 상대적으로 학비도 저렴한 편이고, 홍콩과 가깝기 때문에 인기가 있는 것 같다. 지금부터 아시아권 대학들 중 대표적으로 홍콩, 싱가포르, 일본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겠다.

 

홍콩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다시피 대학의 수가 그다지 많지 않다. 그렇지만 홍콩의 대학들 중 홍콩 대학교, 중문 대학교, 홍콩 과학 기술 대학교, 성시 대학교, 폴리텍 대학교 등은 세계 대학 순위에서 꽤 높은 순위를 차지하며 높은 명성을 보여주고 있다. 홍콩의 대학들은 우리나라와 다르게 9월에 입학을 한다. 우선 홍콩대는 1911년 홍콩 최초로 설립된 대학으로, 꽤 오랜 역사를 자랑하며 현재 홍콩에서는 1위, 아시아에서는 1~3위, 세계에서는 20~40위권에 안착하고 있다.

 

홍콩대는 다양한 분야에서 최적의 연구 환경을 제공하며, 국제 지원자의 연간 수업료는 약 한화 2400만 원 정도로 보인다. 중문대는 1960년에 개교하였으며 세계 대학 랭킹 중 50위권 내에 든다. 본 학교는 과학, 엔지니어링, 중국 문화, 경제 등의 많은 분야에서 실제 노벨상을 수상한 교수님의 강의를 들을 수도 있다. 중문대의 연간 수업료는 약 한화 2150만 원 정도로 보인다.

 

홍콩과기대는 1991년 설립되었으며, 엔지니어링, 경영, 과학 등의 학과로 구성되어 있고, 좀 더 과학 쪽으로 특화된 학교이다. 아시아에서는 단연 1~3위에 안착하고 있으며 세계에서도 30~40위권에 든다. 연간 수업료는 한화기준으로 약 2100만 원 정도로 보인다. 성시는 시티 대학교라고도 불리며, KUSB 리서치에서 세계 경영대학 8위를 차지하는 등 경영대로서 굉장히 높은 명성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 50위권 안에 드는 대학으로, 연간 수업료는 한화로 약 2100만 원 정도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이공대학, 폴리텍 대학교는 호텔경영, 경영학, 디자인 등 다양한 전문직 전공에서 거의 세계 최고라고 불릴 수 있다. 세계에서 호텔경영으로는 2위, 경영으로는 10위권, 디자인으로는 20위권 내에 드는 명문대이다. 이 학교의 연간 수업료는 한화 약 2100만 원 정도이다. 사람들이 홍콩의 대학교를 많이 선호하는 이유는 미국이나 영국에 비해 학비가 낮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영어로 제공해준다. 또한, 접수시기가 Early Admission (11월 중순까지), Regular Admission (1월 말까지), Late Admission (3월 중순까지) 등으로 나누어져 있어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는 싱가포르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겠다. 싱가포르의 대학들도 마찬가지로 9월 입학으로, 정책적으로 20% 이상의 외국인 학생들을 뽑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유명한 대학들은 싱가포르 대학교, 난양이공 대학교, 싱가포르 경영 대학교 등이 있다.

 

우선 싱가포르 대학교는 아시아에서 최고 순위에 드는 대학교로, 세계에서도 11위 랭킹을 보유하고 있다. 23개 학부 수준의 연구 시설을 제공하고 있으며, 최고 수준의 교육을 자랑한다. 또한, 최근 9개의 해외 캠퍼스를 실리콘밸리, 뉴욕 등에서 설립하는 등 인턴쉽과 학업을 병행하는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연간 수업료는 의대를 제외해 한화 약 2500만원에서 3100만 원 정도이다.

 

난양공대는 세계 대학 랭킹 12위를 차지하고, 아시아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본교는 매년 연구를 위해 70억 이상의 금액으로 투자하고 있다. 수업료는 연간 의대를 제외해 한화 약 2600만원에서 3000만 원 정도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싱가포르 경영 대학교는 경영, 경제 회계, 법률, 사회과학 등에서 특정 학부를 운영하며, 경영 경제 분야에서는 세계 50~60위권 안에 드는 명문대이다. 연간 수업료는 한화 약 3600만 원에서 3800만 원 정도이다. 싱가포르의 대학들은 외국인들을 대상으로도 정부 보조금 신청을 가능하게 하고 있으며, 세계의 다양한 기업에서 인턴쉽을 할 기회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일본의 명문 대학교에 대해 알아보겠다. 일본 대학들의 장점은 마찬가지로 낮은 학비와 생활비이고, 1차부터 4차까지 다양한 접수시기이다. 또한, 졸업 후에 높은 취업률을 보장하고 있다. 도쿄의 명문대는 동경 대학교, 게이오 대학교, 와세다 대학교 등이 있다.

 

국립대인 동경대는 9월 입학이며, 국제학생들에게는 영어로 진행되는 수업인 PEAK (Programs in English at Komaba) 라 불리는 전공만 제공된다. 이 전공은 경제학과 환경과학 분야의 수업을 제공한다. 사립대인 게이오대는 9월 입학으로, PEARL (경제학부), GIGA (국제정보학부) 등의 전공이 있으며, 각 전공에서 100명, 50명을 모집하고 있다.

 

와세다 대학은 사립대로, SILS (국제교양), SPSE (정치경제), TAISI (사회과학), SCMS (문화구상), FSE (이공학부) 등 국제 지원자를 위한 다양한 전공을 보유하고 있으며, 보통 9월 입학이지만 SILS와 TAISI 같은 경우에는 9월과 4월 입학자를 모두 모집하고 있다.

 

이렇게 이번에는 아시아의 다양한 명문대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렇게 아시아의 다양한 대학에서 국제 지원자들을 위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에 다양한 수업들이 제공되니 충분히 고려해 볼 가치가 있고, 꼭 미국이나 영국, 또는 한국의 대학만 고집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1.jpg (File Size:123.3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스리랑카는 나를 곱게 보내주지 않았다 newfile

    갑질하는 항공사 덕에 조기 귀국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 한바퀴 (25)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가는 야간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갔다. 탑승하게 될 항공사 카운터에 갔더니 젊은 남자 직원이 깐깐하게 여러가지...

    스리랑카는 나를 곱게 보내주지 않았다
  • 이런 우연이 new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Pembroke, NY에서 김영주 씨와 만났다. 서로 약속한 것도 아닌데. 넓은 미국땅에서 이렇게 만나다니. 지난번 스프링필드 본사로 김영주 씨가 찾아온 이후로 두 번째다.   휴게소에서 아침 9시에 일어났다. 7시에 떠날 계획이었지만 ...

    이런 우연이
  • [맛있는 홍콩] 여름 보양과 별미 file

    연일 30도가 넘는 날씨로 지치는 홍콩이다. ‘끼니마다 무엇을 먹을까’가 큰 고민이다. 안먹자니 기력이 딸리고 먹자니 입맛이 없다. 오늘은 ‘이거다’라고 할 만한 여름보양을 위한 우리의 음식을 소개한다.   장어구이 : 정력강화, 원기회복, 두뇌발달, 피부미용, 눈건강...

    [맛있는 홍콩] 여름 보양과 별미
  •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의 지하철 역명... file

    홍콩의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지하철역명을 보고 있노라면 가끔 유난히 특이하게 느껴지는 이름들이 있다. 油麻地(Yau Ma Tei)역을 지나갈 때는 이곳에서 마유(麻油)를 짰나 싶다가도, 역 이름이 麻油地(Ma Yau Tei)가 아니니 그게 아닌가보다 싶어 그냥 넘어가기도 하고...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의 지하철 역명의 유래
  •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영미권 대학들 file

    ▲ 김채윤 위클리 홍콩 학생기자,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지난주에는 홍콩을 포함한 아시아의 다양한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미국과 영국에 위치해 있는 최상위권 대학들에 대해 알아보고, 미국, 영국 대학의 다양한 입시 제도들을 조...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영미권 대학들
  • 미국 독립기념일에 '반 영국' 언행은 없다

    식민통치로부터의 독립에 의의 두고 있어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저는 미국의 독립기념 연휴중에 이 원고를 쓰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독립기념일에는 화려한 불꽃 놀이와 여행길을 떠나는 시민들이 연중 가장 많은 시기이...

    미국 독립기념일에 '반 영국' 언행은 없다
  • 기숙사에서 대인관계 배운다

    [교육칼럼] 룸메이트는 대학 생활에 큰 영향 될 수 있어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을 어디로 가게될 지 결정하고 나면 이제 구체적인 사항들을 결정해야 합니다. 집에서 학교가 가까운 드문 예를 제외한다면 기숙사에서 지내게 ...

    기숙사에서 대인관계 배운다
  • 반크, 프랑스에 ‘직지’알리기 프로젝트 file

    프랑스청년 클라라 앞장     Newsroh=박기태 칼럼니스트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直指(직지)를 보관하고 있는 프랑스에 직지를 알리는 SNS 캠페인을 추진합니다.   한국 역사에서 고려시대인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되어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

    반크, 프랑스에 ‘직지’알리기 프로젝트
  • 딸아이의 성년식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딸아이가 열여덟 살이 됐다. 이번 가족 여행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다. 미국에서 열여덟 살은 큰 의미를 지닌다. 법적으로 성인이 됐음을 뜻한다. 공직 선거에 투표를 할 수 있고, 부모의 허락 없이 결혼할 수 있다. (포르노에 출...

    딸아이의 성년식
  •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file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뉴욕 ‘Higher Ground Festival’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다. 땀흘리는 것도 끈적임도 별로 반갑지는 않지만 여름 내내 무료로 진행되는 뉴욕시의 다양한 예술과 문화 행사때문에 여름이 기다려...

    동네잔치가 만든 화합과 문화예술
  • 토종 참외를 복원하자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옥수수로 곧 하모니카를 불 수 있게 되고 여름은 블랙홀을 향해 가듯 점점 뜨거워 집니다...   농장 주인인 선배는 겨우내 봄에 심을 다양한 種子(종자)를 수집합니다. 약초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모인 카페를 통해 소통하며 서로의 경...

    토종 참외를 복원하자
  • 해 뜨면 일어난다

    ‘인간은 사랑없이 살 수 없고, 식물은 태양없이 살아 갈 수 없다.’ 라는 말이 있다. 언제 들어도 멋진 표현이다. 아마도 태양이 식물의 자람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간파해서 생긴 말로 여겨진다.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는 전적으로 태...

  • 가장 파워풀한 마음의 응원

    간간히 저렴한 밥상메뉴를 SNS 올리다 보니 이것저것 물어오시는 분들이 많아지는데요. 가장 많은 질문이 어떻게 일주일 식비를 100불 언저리에 맞춰서 다양한 메뉴들을 만드는게 가능하냐는 문의들이 많으세요. 오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여기서 100불이란 순수한 요리재...

  •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아시아 대학들 file

    ▲ 김채윤 위클리 홍콩 학생기자,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홍콩에서 영어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 중 꽤 대다수가 한번쯤은 중미권이나 한국 대학이 아닌 대학들에 입시를 희망하거나 고려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시아권의 대학들이 상대적으로 학비도 저렴...

    [홍콩] 학생기자가 뛴다 – 아시아 대학들
  •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남풍 방직 공장 문... file

      2주 전에 홍콩 보물찾기 첫 번째 이야기로, 홍콩 공공주택의 역사와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미하루 박물관을 소개했는데, 오늘은 그 두 번째 이야기를 함께 나눠볼까 한다. 오늘 여러분과 함께 찾아 볼 홍콩의 두 번째 보물은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이다. 이곳...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남풍 방직 공장 문화 카페
  • [맛있는 홍콩] 첫사랑처럼 맵다-중국 샤브샤브 “훠궈(火锅)” file

    훠궈는 얇게 썬 고기나 해산물, 채소 등을 끓는 육수에 넣어 살짝 익혀 소스에 찍어 먹는 중국 요리이다. 마카오와 홍콩 그리고 중화민국에서는 다빈로(광둥어: 打邊爐)라 부르며, 서양에서는 핫팟(hot pot)으로도 알려져 있다.   중국의 훠궈는 진한 육수를 끓이며 얇게...

    [맛있는 홍콩] 첫사랑처럼 맵다-중국 샤브샤브 “훠궈(火锅)”
  • [홍콩] 어쩌다 한 컷 – 사진으로 보는 홍콩 file

      낡은 건물 벽의 소담스러운 하얀 꽃들이 피었다. 재개발을 기다리고 있는 건물이 나무 한그루와 함께 한 폭의 그림이 되었다. (지역: 코즈웨이베이 Causeway Bay)       건물과 건물사이의 좁은 뒷골목이 평행선으로 닿을 듯하다. 식당종사자들이 ‘잠깐 휴식’을 위하...

    [홍콩] 어쩌다 한 컷 – 사진으로 보는 홍콩
  • 누가 누구에게 보복을..한단 말인가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왜 우리는 최근 일본이 어줍잖은 헛소리를 하며 報復(보복)으로 자행하는 가소로운 짓거리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가! 그 이유는 우리 사회 핵심 위치에서 친일 반민족행위자와 그 후손들이 상당 부분의 권력을 잡고있기 때문이라 ...

    누가 누구에게 보복을..한단 말인가
  • 반트럼프 세력들, 이제 트럼프 대북정책에 박수쳐야

    [시류청론] 판문점 3차 북미정상회담은 미국 살리는 역사적 사건     ▲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0일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반가운 표정으로 손을 맞잡고 있다. ⓒ 조선중앙통신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국의소리>에 ...

    반트럼프 세력들, 이제 트럼프 대북정책에 박수쳐야
  • 이민자 시선으로 본 영화 ‘기생충’, 냄새와 선을 넘는 것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보았다. 칸느영화제 최고대상을 수상해서가 아니어도 평소 봉준호 감독을 좋아하기 때문에 바쁜 한국방문 일정속에서도 시간을 내서 관람을 했다.  결국 두번을 관람했으니 나름대로 팬심을 발휘한 셈이다.      봉감독이 인터뷰에서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