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죄 질

 

한국을 등 뒤로 적도를 건너 남국 호주에 정착한 한국 사람들에게도 지난 몇 달간 싫건 좋건 조국의 소식을 피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것의 핵심이 검찰개혁이라는데 이견이나 반대의사를 표명할 사람도 없을 것이다. 1950년대 농경시대에서 현 G20, OECD 멤버국가로 도약한 기적의 대한민국에는 아직도 REFORM(개혁) 필요 투성이다. 그간 검찰/사법 개혁이 없지는 않았겠으나 삼성의 발전에 비하면 턱없이 더딘 속도가 아닐까. 그래도 개혁을 반대 방향으로 추진하다 더 이상 추락할 수도 없어 땅속을 파기 시작한 정치문화에 비하면 감지덕지 해야하는 것은 아닐지.

 

한국의 신문에서 법률 기사들을 읽다보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는 문구를 종종 발견할 수 있다. 무슨 뜻인지는 어렴풋이 알겠으나 선량하거나 우량한 죄질이라는 표현도 있는지 모르겠다. 사사건건 등장하는 ‘증거인멸’이나 ‘업무방해’ 같은 개념 역시 전천후 무한한 위력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호주에서 이러한 이유를 법정에서 들어본 적이 없다. 한국 ‘워홀러’의 경우 사소한 범행이라도 해외(고국) 도주 이유로 보석이 거절되는 경우는 상당히 많다. 그러나 호주 시민의 경우 보석신청이 기각되는 사유는 피의자가 사회에 위험을 제공하기에 그렇다. 그래서 구금되는 피의자들은 주로 살인, 강간, 마약밀수 등 강력범죄 용의자들이 거의 전부이다. 소위 White Color Crime 관련해서 선고 받기 전에 구금되는 경우를 본 적이 없다. 요즘같이 인터넷과 이메일, Social Media 범람 세상에 증거를 인멸할 수도 없지 않는가.

 

호주에서 형사재판(Trial)은 거의 배심원 재판(Jury Trial)이라고 간주하면 된다. 이러한 배심원 재판은 고등법원이나 대법원에서만 이루어진다. 즉 한국어 통역관이 상주하는 버우드 소법원(Local Court)에서 음주운전으로 법정에 끌려온 한국 남자에게 “당신도 소주를 마셨나?” 물어보는 사람은 판사(Judge)가 아닌 Magistrate(치안판사)이다.

 

NSW 주 형법은 모든 Offence(위법/범법 행위)를 크게 3가지로 구분하고 있다.

1.Summary Offences

• 약식 기소되는 범행을 일컫는다.

• 반드시 지방법원(Local Court) 에서 해결되어야 한다.

• 즉 재판이 없고 치안판사가 즉결심판을 내린다.

• 지방법원에서 구형할 수 있는 최고형량은 징역2년이다.

• 음주운전, 운전 부주의, 마약소지 등 비교적 가벼운 범죄들이 해당된다.

• 대다수의 한국 사람들에게 해당/경험하는 일들로 버우드 법원이 단골이다.

 

2.Indictable Offences

• 기소 가능한 위법행위를 가리키며 일단 지방법원에서 처리하게 되어있다.

• 사소하지 않지만 중범이 아닌 범죄들로 2가지로 추가 구분된다.

  a. Table1 Offence – 피의자/검사 모두 상급법원에서 처리를 신청할 수 있다.

  b. Table2 Offence – 검사만 상급법원 처리를 신청할 수 있다.

• Table1 범행은 Table2 대비 중범죄로 간주된다.

 

3.Strictly Indictable Offences

• 고등법원이나 대법원에서 (배심원) 재판이나 선고를 통해서 해결되어야만 하는 문제들이다.

• 심각한 범죄들로 살인, 마약밀수나 제조, 성폭행, 납치, 돈세탁 등이 해당된다.

 

호주에서 일반적으로 죄질은 상기와 같이 구별될 뿐이다. 죄질 보다는 범행자가 불량 괘씸한 것이다.

 

호주에서 형사와 민사는 철저히 별개 업무다. 형법 외 업무에 경찰은 관심도 없고, 개입도 않는다. 형사취급 검찰청을 DPP라 부르고 나머지 정부 변호사들은 Crown Solicitors로 나뉘어져있다. 엘리트 법대생들 대다수가 로펌을 선호하는 호주다.

 

면책공고 Disclaimer

위의 내용은 일반적인 내용이므로 위와 관련된 구체적 법적문제는 변호사의 자문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뉴욕의 ‘삼보일배 시위’ 그 후 newfile

      Newsroh=로창현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며칠전 뉴욕 맨하탄 한복판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전범기를 반대하는 ‘3보1배(三步一拜)’ 시위를 했습니다. 이후 행사를 주도한 단톡방에서 한 평화활동가가 “욱일기 반대 시위로 3보1배는 ...

    뉴욕의 ‘삼보일배 시위’ 그 후
  • 뉴욕의 베테란스데이 퍼레이드 newfile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베테란스 데이(Veterans Day)는 한국말로 재향 군인, 참전 용사를 뜻하는 단어로 그들의 국가를 위한 서비스에 감사하는 날이기도 하다. 퇴역군인의 뜻을 가진 베테란(veteran)은 "늙은"의 의미를 가진 라틴...

    뉴욕의 베테란스데이 퍼레이드
  •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new

      H U M A N   Human Being 과 Being Human 의 차이가 무엇일까? 전자는 간단한 명사로 ‘인간’, ‘사람’ 을 뜻하고 후자는 ‘인간다운 것’ 을 의미한다. 호주 정치가중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호언장담할 수 있는 Bob Hawke 23대 연방총리가 금년 5월에 서거했다. 명석한 두...

  • 지성수 칼럼 - 대사관의 차이 newfile

      * 금주 지성수 칼럼(#1369호, 15/11/2019)은 작가의 요청에 따라 ‘시드니 스캔들(제5화 - 검사와의 악연)’ 연재 대신 아래 내용으로 대체합니다. [편집자 주]   친구인 박세진 교수는 아내가 아델라이드 한인회장이 되는 바람에 할 수 없이 실무자가 없는 그곳 한인회...

    지성수 칼럼 - 대사관의 차이
  •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 회사설립 및 운영(2) file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관과 KOTRA 홍콩무역관, 유니월드 회계법인의 협업으로 발간된 홍콩 진출 가이드북 <홍콩 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의 유용한 정보들을 시리즈별로 요약해서 소개하고자한다. 중국과 동남아 진출을 위한 관문에서 대만구의 중심핵으로서의 지위를...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 회사설립 및 운영(2)
  • 홍콩 아울렛 매장 : OUTLET AND FACTORY SHOPS file

    홍콩에는 유명 브랜드 및 디자이너 상점에서 소규모 상점 및 포장을 위해 생산되는 현지 상품을 판매하는 작은 상점 및 공장형 매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쇼핑장소들이 많다.   잘 알려진 브랜드를 주로 판매하는 공장 창고형 소매점이지만 명품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저...

    홍콩 아울렛 매장 :  OUTLET AND FACTORY SHOPS
  • 모스크바한국학교 MOKOS 페스티벌 file

    2019 종합학예발표회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유럽 유일의 교육부 인가학교인 모스크바한국학교에서 2019 MOKOS 페스티벌이 개최되었습니다.   모코스 페스티발은 학생들이 지난 1년간 학교에서 배우고 익힌 내용을 발표하는 종합학예발표회입니다. 이번 ...

    모스크바한국학교 MOKOS 페스티벌
  • 지성수 칼럼- 외로움과 고독의 차이 file

      * 금주 지성수 칼럼(#1368호, 8/11/2019)은 작가의 요청에 따라 ‘시드니 스캔들(제5화 - 검사와의 악연)’ 연재 대신 아래 내용으로 대체합니다. [편집자 주]   지난 주 한인회에서 주최하는 페스티발에 가서 오래 만에 여러 사람을 만났다. 내년에는 나는 호주에 없겠...

    지성수 칼럼- 외로움과 고독의 차이
  • 시드니 한인작가회 산문광장 file

      나무 그리고 여자   이영덕 / 수필가, 시드니한인작가회 회원   내 나이가 몇 살쯤인지는 모르겠지만 주변의 많은 변화들을 겪어내고 있으니 짧지 않은 세월을 사는 것 같소. 내가 뿌리를 내린 이곳은 오랫동안 강물이 흐르고 숲이 우거진 평화로운 산속이었소. 그런...

    시드니 한인작가회 산문광장
  • 반크‘한국바로알리기’중국어사이트 개설 file

    한국 독립운동가들을 도운 중국인들     Newsroh=박기태 칼럼니스트         반크가 14억 중국인과 전세계에서 중국어를 배우는 세계인을 대상으로 독도, 동해,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바로 알리는 한국 바로 알리기 중국어 사이트(china.prkorea.com)를 개설했습니다.   ...

    반크‘한국바로알리기’중국어사이트 개설
  • 세상이 점점 악독해지는 것일까요?

    비관적 견해가 쉽게 동의 모으는 점 고려해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지인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잡담을 할 때 대한 비관적인 견해가 낙관 적인 견해보다 많이 교환됩니다. 한국이나 미국에서 일반인들이나 언론 매체에 실려...

    세상이 점점 악독해지는 것일까요?
  • 국론 분열과 대한민국, 그리고 하나님 나라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요즘 대한민국의 화두는 국론분열이다. 이것이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어 나타난 현상이라는 주장이 있다. 틀린 말이 아닐 수도 있고 틀린 말일 수도 있다. 먼저 틀린 말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이유를 살펴보자. ...

    국론 분열과 대한민국, 그리고 하나님 나라
  • 치대 가려면 생물학이나 화학 전공이 유리

    [교육칼럼] 치의예과 프로그램 있는 학교 찾으면 좋아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가) = 지난 주에 전공 선택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에 이어 이번 주 부터는 직업과 관련하여 전공선택을 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보기로 한다. 직업을 무엇으로 가질 지 뚜...

    치대 가려면 생물학이나 화학 전공이 유리
  •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회사설립 및 운영 file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관과 KOTRA 홍콩무역관, 유니월드 회계법인의 협업으로 발간된 홍콩 진출 가이드북 <홍콩 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의 유용한 정보들을 시리즈별로 요약해서 소개하고자한다. 중국과 동남아 진출을 위한 관문에서 대만구의 중심핵으로서의 지위를...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회사설립 및 운영
  •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죄질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죄 질   한국을 등 뒤로 적도를 건너 남국 호주에 정착한 한국 사람들에게도 지난 몇 달간 싫건 좋건 조국의 소식을 피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것의 핵심이 검찰개혁이라는데 이견이나 반대의사를 표명할 사람도 없을 것이다. 1950년대 농경시...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4화) file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사진설명: 1980~90년대 시드니 한인촌은 서부 캠시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4화)
  • 촛불은 눈 부릅뜨고 조국 대한민국 지켜내야

    조국 사태는 ‘민족진영’과 ‘친일사대주의’ 적폐 세력과의 전쟁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박근혜 친위 쿠데타 ‘내란음모’사건을 불기소로 뒤덮었던 윤석열 적폐검찰과 적폐법원이 잔인하게도 뇌종양, 뇌경색 등 중병을 앓고 있는 조국 전 법무장관 부인 정...

    촛불은 눈 부릅뜨고 조국 대한민국 지켜내야
  • [홍콩] 구석구석 홍콩여행 – Aberdeen(에버딘) file

      홍콩 섬의 남쪽 해안에 위치한 애버딘은 1841년 영국군이 처음으로 해변에 도착한 곳 중 하나였다. 영국 전쟁 및 식민지 장관 인 조지 해밀턴-고든 (George Hamilton-Gordon) 제 4차 애버딘 백작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중국명으로는“향기로운 항구”를 의미한다. ...

    [홍콩] 구석구석 홍콩여행 – Aberdeen(에버딘)
  • 미국은 법치를 따르라 file

    안녕하십니까?   아침공기가 싸늘하고 하루가 다르게 나뭇잎 색감이 달라지는 요즘입니다. 감기조심 하십시요.   지난 10월 26일에는 유엔본부앞 월드처치 센터에서 한반도평화 시민사절단이 주관하는 한반도평화 국제회의(int'l conference for Korea Peace)가 열렸습니...

    미국은 법치를 따르라
  • 일본방해속 영화 ‘주전장’ 美대학순회 대성공! file

        엘에이 일본 총영사관에서 UCLA 교수님에게 전화를 걸어 영화 ‘주전장’ 상영회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또한 ‘주전장’ 상영을 주관한 다른 대학 교수님들은 ‘주전장’ 상영을 취소할 것을 종용하는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꿈쩍 하지 않았습니다.   (최신 ...

    일본방해속 영화 ‘주전장’ 美대학순회 대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