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생활이야기] 내가 호날두를 좋아하는 이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식솔을 많이 거느리고 있는 가난한 엄마가 자식 중 한 명이 성공해서 어느 날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라고 말한다면 그 엄마는 얼마나 기쁠까. 끼니때마다 많은 자식들의 배를 무엇으로 채워 줄까 고민하였을 것이니 말이다.

한 해 세계 최고 축구선수에게 수여되는 '발롱도르(Ballon d'Or)' 상을 지난 12월 8일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2. 포르투칼)가 받았다. 호날두에게는 5번째이다. 또다른 유명 축구선수인 리오넬 메시(30. 아르헨티나)도 이 상을 최근 10년간 5번 받은 적이 있다.

1956년 프랑스 축구 전문지 <프랑스 풋불>이 만든 발롱도르(프랑스어로 '황금공'이라는 뜻)는 매년 기자단 투표를 통해 세계 최고 축구선수를 선정한 뒤 파리 에펠탑에서 시상식을 갖고 상을 수여한다.

나는 메시보다 호날두 선수를 좋아하여 TV에서 그가 뛰는 경기가 나오면 할멈이 도중에 심부름 안한다고 벼락을 치든 말든 처음부터 끝까지 앉아서 본다. 내가 호날두를 이처럼 좋아하는 이유가 있다.

호날두는 지도에도 없는 포루투칼 어느 작은 섬에서 태어나 가난하게 자랐다. 그는 유럽 어느 팀의 축구선수가 된 뒤 집에 와서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라고 말했다는데, 이 말은 내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또 그가 일가 친척까지 30여명을 육지로 데려와 새로운 삶의 터전을 마련하여 주었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크게 감동이 일었다.

호날두는 내가 일손을 놓고 마음 편히 TV를 보기 시작한 때의 그 모습보다는 지금의 모습이 더 멋져 보인다. 특히 그는 골문 앞에서 침착성을 잃지 않고, 골 세레머니도 너무 요란하지 않은 채 그저 싱긋 웃는 모습이 천진난만한 어린 아이같다. 자신이나 동료 선수가 실수 하였을 때도 기회는 또 온다는 모습으로 팀 주장답게 항시 덤덤하다.

호날두가 유럽 축구팀의 선수가 되었을 때는 우리 부부가 일손을 막 놓았을 무렵인데, 당시 할멈은 호날두의 성공으로 인해 가족이 끼니 걱정하지 않게 됐다는 얘기를 듣고 "우리도 시어머니가 지금까지 살아 계셨으면 그렇게도 먹고 싶어 하던 쇠고기를 마음껏 잡수시게 할 수 있는 데" 라고 종종 말했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에 우리 두 늙은이는 손자 손녀들, 그리고 그들의 남자 여자 친구들까지 총 8명으로부터 세배를 받고 세배돈을 나눠 주었다.

특히 세배를 받기 전에 다섯 손자 손녀에게 작은 종이와 펜을 각자 나눠주었다. 그리고 나는 "종이에 각자 이름을 적어라. 그리고 할아버지의 질문에 답을 그 종이에 적어라. 잘 맞추면 100달러를 덤으로 주마" 하고 말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네 엄마 아빠 데리고 74년도에 이곳 올랜도에 정착금도 없이 도착하여 주 10시간 오버타임까지 합쳐 얼마의 주급을 집에 가져 왔느냐?”, "너희 아빠 엄마는 학교 무료 급식을 과연 몇 번이나 먹어 본 적 있느냐?" 같은 질문들은 숫자게임을 겸하면서 이민초기 우리 가정의 고생을 되돌아보고 현재를 감사하기 위한 것이었다.

호날두와는 비교할 성질의 것은 아니지만 되돌아보면 우리 가정도 이민생활에서 성공한 셈이다. 손자 손녀들에게 이민 초기의 고생을 알려주고 있는 것을 보면 말이다.

  • |
  1. 송석춘.jpg (File Size:4.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file

    빈무덤 2차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완도 시외버스 터미널 인근 모텔은 값싸고 깨끗하고 친절했다. 오랜만에 숙면(熟眠)을 취했다. 아침 일찍 여객선 터미널로 향했다. 모처럼 날씨도 상쾌하고 숙면한 덕분으로 컨디션은 좋았으나 다리는 여전...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 2018년은 처음이라...

    다들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나는 늘 연말이 되면 마음이 헛헛하다. 한 동안 그렇다.    한국에 있을 때는 추운 날씨와 뭔가 쓸쓸한 회색의 겨울날들이 더 그렇게 느끼게 했던 것 같다. 그래서 계절이 반대인 뉴질랜드에서는 가끔 한 해의 중간에 있는 7,8월의 겨울에 연...

    2018년은 처음이라...
  •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0)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달리는 그 절대의 침묵 속에서 큰 호흡으로 마음을 어루만진다. 일정한 속도로 반복 운동을 하는 두 다리의 움직임 속에서 절대자를 부르는 경건한 의식을 치른다. 달리기는 내게 끝없이...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 악법은 법이 아니다 file

    가족과 생이별당한 멕시코 남성의 사연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라는 말은 고대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한 말로 유명하다. 소크라테스는 말년에 부정한 권력층에 의해 젊은이들을 타락(墮落)시킨다는 누명을 쓰고 사...

    악법은 법이 아니다
  •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선진국가의 기업들과 효율적 경쟁 가능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세계의 어디에 가나 한국 기업을 알리는 빌보드가 눈에 띱니다. 런던, 알젠티나, 페루, 중국, 동남아 제국 등 어디에 가나 한국의 대기업을 알리는 빌보드 광고...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교육칼럼] 성적 나빠 입학 허가 취소된 사례들 많아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무슨 일이든 “마지막”이라고 하면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또 다시 같은 시간과 기회가 오지 않는 것이기에 그런 것일 것입니다. 이 겨울 방학이 지나고 나면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생활칼럼] 콧물, 코막힘이 주 증상이라면 감기, 독감은 근육통 동반   ▲ 오렌지카운티 보건소 직원이 독감 백신을 준비하는 모습. <코리아위클리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겨울철의 가장 흔한 질병인 감기(Cold)와 독감(Flu)은 일반인들에게 가...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시류청론] ‘공정성 밑바닥’ 한국 보수언론, 이젠 민족 이익 대변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1월 11일 백악관을 찾은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나는 중국의 시진핑, 일본의 아베 등과 훌륭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사...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  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  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  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태계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1월 초에 ‘국립수대기연구원(NIWA, Natio...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file

    평창올림픽 평화축제를 위한 제언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평창올림픽의 남북단일팀 논의가 계속되는 가운데 반대 여론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남북단일팀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무주에서 열린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북한의 장웅 IOC위원을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 예술의 섬 연흥도(下)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

    예술의 섬 연흥도(下)
  •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file

    인간의식의 3중구조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1)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많은 지구인들은 만남에 대한 다음과 같은 환상(幻想)을 가지고 있다.   “일군의 사람들이 산 봉우리, 혹은 한적한 사막 한가운데 모여 있다. 어떤 의식을 행하고 정성들여 명상 또는 기...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file

    득보다 실많아 4년간 땀흘린 선수희생 없어야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분단(分斷)과 냉전논리(冷戰論理)로 이득을 취하는 수꼴세력과는 분명히 선을 긋고 얘기를 하려고 한다. 필자는 남북한의 화합과 평화통일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지만 남북단일팀에 대...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여덟 번 째 이야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소록도 국립병원을 나오는데 빗발이 제법 거세다. 경비실에 도착 거금도 버스편을 알아보니 다음 버스는 2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소록도에서 거금대교를 거쳐 거금도 휴게소까지 거...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 무술년의 개소리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금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다. 무술년의 개는 보통개가 아니라 황구(黃狗)다. 황구는 경량급인 진도개나 풍산개와 다르다. 송아지만한 헤비급 덩치에 누런 황금빛이라 금송아지처럼 보인다. 한국정부에서는 무술년 기념화페로 30만원짜...

    무술년의 개소리
  •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file

    의식의 분할구조와 집단의식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0)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외계인과의 만남이 항상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는데 아직 이해하지 못하겠다. 좀 더 설명해 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독자들이 계실 것이다. 오늘 그 점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에게] 참고 성서 : 롬 7장 21~25, 6장 20~21   ▲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은 얼마나 자유로운가.   (*아래는 기독교세계관 연구 발제문으로 12월 3일 올랜도새길교회에서 낮예배시 발표되었습니다. 필자 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file

    [이민생활이야기] 내가 호날두를 좋아하는 이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식솔을 많이 거느리고 있는 가난한 엄마가 자식 중 한 명이 성공해서 어느 날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라고 말한다면 그 엄마는 얼마나 기쁠까. 끼니때마다 많은 자식들의 배를 무...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

    잠재의식으로 행동이 목표 실천에 따라가게 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가 잠재의식 속에 확고한 자리를 잡고 있으면 반드시 성공하게 됩니다. 반대로 뚜렷한 목표가 없는 사람은 일상 생활이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