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금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다. 무술년의 개는 보통개가 아니라 황구(黃狗)다. 황구는 경량급인 진도개나 풍산개와 다르다. 송아지만한 헤비급 덩치에 누런 황금빛이라 금송아지처럼 보인다. 한국정부에서는 무술년 기념화페로 30만원짜리 금빛 황구메달을 발행하고 있다. 무술년 개띠해가 됐으니 송아지만한 황구가 왕왕 짖어대면 누런 황금덩어리가 무더기로 쏟아지겠지?

 

“짖어라 짖어라 개야. 왕처럼 왕왕(王王)짖어라 황구야!”

 

그러나 새해가 시작되고 열흘이 지났건만 황구가 짖어대는 소리 들리지 않는다. 황구는 커녕 강아지소리도 못 들었다. 내가 사는 아파트단지에는 개들이 많다. 황구중의 황구인 도사견도 보인다. 일본사람들이 맹견들을 교미(交尾)시켜 사자처럼 용맹스런 황우를 만들어 낸게 도사견이다. 큰머리 넓은 가슴 누런 황금빛 꼬리가 사자를 닮았다. 황우도사견이 아파트를 돌면서 포효하면 똥개들이 오줌을 질질거리며 따라붙는다. 그런데 금년 들어 황구는 고사하고 강아지 짖는 소리도 없다. 신년벽두부터 불어닥친 살인한파에 다람쥐와 들고양이들이 얼어 죽었다. 놀란 개들이 개구멍속으로 숨어 버렸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사람이라도 짖어야지. 그래서 이번 돌섬통신은 “무술년의 개소리”다.

 

8년전 은퇴한 우리부부는 시영아파트가 있는 섬으로 왔다. 섬이름이 Far Rockaway(멀고먼 돌바위 길). 사형수들이 갇혀 지내는 무인도처럼 아주 멀고 쓸쓸해 보이는 이름이다. 이사짐차를 운전하면서 아내에게 슬쩍 건네봤다.

 

“Far Rockaway 동네이름 안에 돌바위(Rock)라는 단어가 들어있네. 돌섬이라 부릅시다.”

 

그래서 돌섬이 됐다. 와보니 돌섬은 케네디공항 뒤 아주 가까운 거리에 있었다. 바다와 백사장이 둘러싸여 있는 아름다운 섬이었다. 도로는 바다처럼 시원하게 달리는데 집들은 여기 저기. 아직 자연이 남아있는 반반도시(半半都市)다. 와! 넓고 아름답다.

 

그런데 90%가 흑인이다. 아파트에 들어서니 시궁창이다. 찢어진 종이, 먹다 버린 찌꺼기, 심지어는 오줌 똥까지 뒹굴고 있었다. 방을 나설 때마다 비닐봉지 들고 나와 주어 담았다. 내가 사는 복도에는 예쁜 표어를 붙였다.

 

“우리는 착한 이웃입니다” “당신은 자랑스런 미국시민권자입니다” ”서로 도와 깨끗한 아파트를 만듭시다”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건 깨끗한 것이랍니다”

 

밤만 지나면 복도 표어는 찢겨져 사라졌다. 위선자(僞善者)라고 눈을 흘긴다.

 

굿 모닝! 하고 인사했더니 손을 내민다. 악수하자는 걸로 알고 반가워 덥석 손을 잡으려 하는데 그게 아니다. 돈을 달라고 손을 내미는 것이었다.

 

누가 찾아오면 원님맞을 준비로 복도청소를 해야 했다. 너무 지저분하기 때문이다. 7년동안 했더니 어린애들이 따라하기 시작한다. 지금은 안 한다. 전보다 많이 깨끗해졌기 때문이다

 

굿모닝 인사는 지금도 여전. 그런데 굿모닝! 하면 주먹을 쥐고 달려든다. 때리려는 게 아니다. 경기 시작전 주먹과 주먹을 맞부딛쳐 주는 종합격투기(UFC) 인사법이다.

 

휠체어 노인과 어린애들도 주먹을 내민다. 껴안고 뽀뽀해주는 허그족도 있다. 난 UFC챔피언이라도 된 기분이다. 교회도 흑인교회, 쇼핑도 흑인들과 함께한다. 첨에는 아프리카의 맹수처럼 무서웠지만 사귀고 보니 여간 좋은 친구가 아니다.

 

그런데 개똥이 문제다. 흑인들은 개를 좋아한다. 한집 건너 개를 기르고 있다. 개가 끙끙거리면 끌고 나간다. 급해진 개가 복도나 엘리베이터안에 똥을 싸도 치우지 않는다. 아파트미니공원은 개똥밭이다. 200불 벌금! 경고문을 붙여도 소용없다. 반상회에 나가서 건의해봤다. 아파트지배인에게 항의했지만 소용없다. 오히려 개주인들에게 미움만 받게 생겼다. 개들도 우리 부부가 자기들 싫어하는 걸 아나 보다. 어느 날 엘리베터안에서 개가 아내에게 달려들었다. 주인이 있는데도 아내를 물은 개는 사나운 도사견 이었다. 아파트가 발칵 뒤집혔다. 이슈화가 되자 여론이 들고 일어났다. 개주인은 피해자에게 보상하라. 큰개는 기르지 말자. 개주인은 개똥을 치워라. 우리는 몰래 웃으면서 햇볕정책으로 나갔다. 똥을 누이려고 주인이 개를 끌고 나타나면 수작을 걸었다.

 

“댁의 개가 참 귀엽군요” “당신은 신사적인 시민권자로 보입니다” “개도 사람도 좋은 이웃으로 지냅시다”

 

그러면 모른체 지나가려던 개주인은 얼른 개똥을 치웠다. 매일 밤마다 몰래기도. 개주인이 개똥치게 해주소서. 이상하여라. 하나님은 개똥기도를 들어주시는가? 요즘은 많이 좋아졌다. 미국 동부를 꽁꽁 얼어붙게 했던 살인한파가 끝나자 돌섬에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영하14도의 겨울날씨가 영상14도로 올라가자 뉴욕에는 겨울봄이 찾아왔다. 시영아파트옆 스포츠파크에는 사람들이 몰려와 봄날씨를 즐기고 있었다. 넓은 미식축구장은 덜 녹은 눈이 하얗게 깔려있는데 개와 사람이 뛰어다니고 있었다. 삽살개와 숨박꼭질을 하고 있는 소녀학생, 송아지만한 황구를 타고 다니는 아기소년. 까만 밍크코트를 걸친 팔등신미녀가 새까만 도벨만을 끌고 나왔다. 개와 자연과 인간이 어울려지내는 그림이 아름답구나.

 

“그때에 이리가 어린양과 함께 거하며 표범이 어린 염소와 함께 누우며 송아지와 어린 사자와 살찐 짐승이 함께 있어 어린 아이에게 끌리며 암소와 곰이 함께 먹으며 그것들의 새끼가 함께 엎드리며 자기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며 젖먹는 아이가 독사의 구멍에서 장난하며 젖뗀 어린아이가 독사의 굴에 손을 넣을 것이라”(이사야11:6-8)

철이철이.jpg

 

 

글로벌웹진 NEWSRIOH 칼럼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sarangbang

 

 

  • |
  1. 철이철이.jpg (File Size:69.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file

    빈무덤 2차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완도 시외버스 터미널 인근 모텔은 값싸고 깨끗하고 친절했다. 오랜만에 숙면(熟眠)을 취했다. 아침 일찍 여객선 터미널로 향했다. 모처럼 날씨도 상쾌하고 숙면한 덕분으로 컨디션은 좋았으나 다리는 여전...

    시간의 흐름이 멈춘 청산도, 여서도(1)
  • 2018년은 처음이라...

    다들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나는 늘 연말이 되면 마음이 헛헛하다. 한 동안 그렇다.    한국에 있을 때는 추운 날씨와 뭔가 쓸쓸한 회색의 겨울날들이 더 그렇게 느끼게 했던 것 같다. 그래서 계절이 반대인 뉴질랜드에서는 가끔 한 해의 중간에 있는 7,8월의 겨울에 연...

    2018년은 처음이라...
  •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0)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달리는 그 절대의 침묵 속에서 큰 호흡으로 마음을 어루만진다. 일정한 속도로 반복 운동을 하는 두 다리의 움직임 속에서 절대자를 부르는 경건한 의식을 치른다. 달리기는 내게 끝없이...

    달리기는 평화통일 제천의식이 되었다
  •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 악법은 법이 아니다 file

    가족과 생이별당한 멕시코 남성의 사연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라는 말은 고대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한 말로 유명하다. 소크라테스는 말년에 부정한 권력층에 의해 젊은이들을 타락(墮落)시킨다는 누명을 쓰고 사...

    악법은 법이 아니다
  •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선진국가의 기업들과 효율적 경쟁 가능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세계의 어디에 가나 한국 기업을 알리는 빌보드가 눈에 띱니다. 런던, 알젠티나, 페루, 중국, 동남아 제국 등 어디에 가나 한국의 대기업을 알리는 빌보드 광고...

    한국 대기업들도 위정자 영향에서 벗어나야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교육칼럼] 성적 나빠 입학 허가 취소된 사례들 많아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무슨 일이든 “마지막”이라고 하면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또 다시 같은 시간과 기회가 오지 않는 것이기에 그런 것일 것입니다. 이 겨울 방학이 지나고 나면 ...

    12학년 2학기 성적 소흘히 하면 ‘낙방’
  •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생활칼럼] 콧물, 코막힘이 주 증상이라면 감기, 독감은 근육통 동반   ▲ 오렌지카운티 보건소 직원이 독감 백신을 준비하는 모습. <코리아위클리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겨울철의 가장 흔한 질병인 감기(Cold)와 독감(Flu)은 일반인들에게 가...

    감기? 독감?... 어떻게 구별하나
  •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시류청론] ‘공정성 밑바닥’ 한국 보수언론, 이젠 민족 이익 대변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1월 11일 백악관을 찾은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나는 중국의 시진핑, 일본의 아베 등과 훌륭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사...

    문재인의 ‘트럼프 띄워주기’, 북한이 이해하라!
  •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  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  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  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태계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1월 초에 ‘국립수대기연구원(NIWA, Natio...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file

    평창올림픽 평화축제를 위한 제언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평창올림픽의 남북단일팀 논의가 계속되는 가운데 반대 여론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남북단일팀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무주에서 열린 태권도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북한의 장웅 IOC위원을 ...

    단일팀 접고 와일드카드 늘리자
  • 예술의 섬 연흥도(下)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

    예술의 섬 연흥도(下)
  •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file

    인간의식의 3중구조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1)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많은 지구인들은 만남에 대한 다음과 같은 환상(幻想)을 가지고 있다.   “일군의 사람들이 산 봉우리, 혹은 한적한 사막 한가운데 모여 있다. 어떤 의식을 행하고 정성들여 명상 또는 기...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file

    득보다 실많아 4년간 땀흘린 선수희생 없어야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분단(分斷)과 냉전논리(冷戰論理)로 이득을 취하는 수꼴세력과는 분명히 선을 긋고 얘기를 하려고 한다. 필자는 남북한의 화합과 평화통일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지만 남북단일팀에 대...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여덟 번 째 이야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소록도 국립병원을 나오는데 빗발이 제법 거세다. 경비실에 도착 거금도 버스편을 알아보니 다음 버스는 2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소록도에서 거금대교를 거쳐 거금도 휴게소까지 거...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 무술년의 개소리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금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다. 무술년의 개는 보통개가 아니라 황구(黃狗)다. 황구는 경량급인 진도개나 풍산개와 다르다. 송아지만한 헤비급 덩치에 누런 황금빛이라 금송아지처럼 보인다. 한국정부에서는 무술년 기념화페로 30만원짜...

    무술년의 개소리
  •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file

    의식의 분할구조와 집단의식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0)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외계인과의 만남이 항상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는데 아직 이해하지 못하겠다. 좀 더 설명해 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독자들이 계실 것이다. 오늘 그 점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에게] 참고 성서 : 롬 7장 21~25, 6장 20~21   ▲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은 얼마나 자유로운가.   (*아래는 기독교세계관 연구 발제문으로 12월 3일 올랜도새길교회에서 낮예배시 발표되었습니다. 필자 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file

    [이민생활이야기] 내가 호날두를 좋아하는 이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식솔을 많이 거느리고 있는 가난한 엄마가 자식 중 한 명이 성공해서 어느 날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라고 말한다면 그 엄마는 얼마나 기쁠까. 끼니때마다 많은 자식들의 배를 무...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

    잠재의식으로 행동이 목표 실천에 따라가게 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가 잠재의식 속에 확고한 자리를 잡고 있으면 반드시 성공하게 됩니다. 반대로 뚜렷한 목표가 없는 사람은 일상 생활이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