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상에서 퍼져있는 가짜 정보들

 

5.png

▲ 홍콩 사람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뿐만 아니라 확인되지 않은 가짜 정보들로 인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사진=scmp)

 

홍콩 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온라인에 수많은 근거 없는 소문과 가짜 정보들이 양산되고 있어 시민들을 더욱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정부가 친중파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배분하고 있다는 뉴스부터 호텔 입실을 거부당한 중국 본토인들이 길에서 텐트를 치며 노숙 중이라는 소문까지 수많은 가짜 뉴스들이 난무하고 있다. 지난 4일(화), 경찰 당국은 39세의 경비원을 가짜 정보를 퍼트려 Summary Offences Ordinance를 위반한 혐의로 체포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수개월 동안 진행된 반정부 시위로 홍콩 시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처 능력에 대해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이 가짜 뉴스를 빠르게 확산시키고 있다고 말한다. 홍콩대 마사토 카지모토 언론학 교수는 “빠르게 양산되는 가짜 뉴스들은 대체로 진실과 정확성보다는 매우 감정적이고 이미 퍼져있는 잘못된 믿음과 일치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최근 온라인에 퍼진 몇 가지 가짜 뉴스에 대하여 SCMP에서 알아봤다.

 

1) 2월 5일, 왓츠앱에서 중국 본토로부터 공급이 중단되면서 생필품인 화장지부터 채소까지 이르는 먹거리들의 재고가 부족해질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슈퍼 앞에 긴 행렬과 텅텅 빈 선반들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홍콩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웰컴과 파킨샵은 공급업체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모든 물품들을 확보하고 있으며 소문이 양산된 당일 날 수요가 급증했지만 제조업체들이 춘절 연휴 이후 업무를 재개하면서 빠르게 재고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고객들을 안심시켰다. 홍콩 정부 또한 쌀, 라면 등 물품에 대한 수입 제한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2) 온라인에 호텔 입실을 거부당한 중국 본토인들이 노스포인트 거리에 텐트를 치고 노숙하고 있다는 한 사진이 퍼졌다. 정부는 이 사진에 대해서 일요일 휴일을 맞은 가사도우미들이 텐트를 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3) 정부가 정치적인 이유로 해외에서 홍콩으로 배송된 마스크들의 통관을 보류하고 있다는 주장이 일었다. 이에 홍콩 세관 및 소비국 대변인은 마스크는 수입 금지 물품이 아니므로 통관이 보류가 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 소문은 작년 10월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에서 기인되었다.

 

4) 온라인에 친중파 주민들에게 무료 마스크를 제공한다는 경찰청 포스터가 떠돌았다. 경찰 당국은 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가짜 포스터라고 일축했다.

 

5) 정부가 생산한 수술용 마스크가 홍콩 주민들 사이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마스크 박스에 홍콩 징계교육소의 약자인 CSI가 찍혀있으며 일부 현지 언론은 정부 부처에 근무하는 가족과 지인들로부터 받았거나 판매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는 “징계교육소의 수감자들이 한 달에 110만개 마스크를 생산해 정부 부처에 공급되고 있다. 일부 마스크가 바이러스 발발 이전에 비정부 기관에 공급되었을 수 있겠지만 정부가 생산한 마스크는 시장에서 판매되지 않으며 시장 판매는 위법 행위이다”고 말했다.

 

6) 1월 29일 홍콩 유명 포럼인 LIHKG 플랫폼에서 마스크 부족으로 홍콩 주민들조차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홍콩 정부가 중국 본토에 컨테이너 20대 상당의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소문이 돌았다. 다음 날 정부는 거짓된 정보라고 일축했다.

 

7) 홍콩 정부는 1억장 수술용 마스크 및 기타 보호용품들을 비축하고 있다는 소문에 정부는 근거 없는 소문이며 홍콩 징계교육소에서 생산되고 있는 마스크들은 모두 경찰, 병원, 기타 정부 부처로 공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693.7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6 중국 봉쇄 한 달 ‘우한’ 시민들 분노 폭발! “살려달라”는 주민, 체포하는 공안… 호주브레이크.. 20.02.19.
745 중국 '큰손' 중국발 세계 원자재시장 출렁! 마그네슘값↑소비 침체로 구리•아연↓ 호주브레이크.. 20.02.19.
744 홍콩 영화관·노래방 등 2주 영업 중단 권고에 미온적 반응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43 홍콩 변기 뚜껑 닫고 물 내려야, 에어로졸 감염 제기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42 홍콩 국경 폐쇄로 관광객 수 1일 3천명으로 급감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41 홍콩 학교 휴교령 3월 16일까지 연장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40 홍콩 은행 추가 구호책 발표 ‘매달 대출 상환액 인하’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39 홍콩 홍콩정부, 우한폐렴바이러스 구제책 HK$250억 file 위클리홍콩 20.02.18.
738 중국 ‘바이러스 유출’ 中교수 논문 파장! “유출 확인될 경우 정부 신뢰도 추락” 호주브레이크.. 20.02.16.
737 홍콩 코로나에 아시아 경제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6 홍콩 코로나에 대학입시·중학교 배정시험 모두 일정 연기 file 위클리홍콩 20.02.11.
» 홍콩 코로나 관련 가짜 정보에 주민들 더욱 불안 떨어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4 홍콩 청정에너지 전쟁, ‘중국·인도도 아닌 인도네시아’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3 홍콩 요식업 연간 매출, 2003년 사스 이후 첫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2 홍콩 신종 코로나 확산에 은행들 대규모 구제책 발표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1 홍콩 우한 폐렴 바이러스, 앞으로 몇 주간 절정 이룰 것으로 file 위클리홍콩 20.02.11.
730 중국 동북 3성중 유독 헤이룽장성만?’신종 코로나’로 피해 속출 호주브레이크.. 20.02.10.
729 중국 시진핑 리더십 ‘구설’… 공식석상 피해 지시만 호주브레이크.. 20.02.09.
728 중국 中, '신종 코로나 공포' 갈수록 확산! "누적 사망자 800명 넘었다" 호주브레이크.. 20.02.09.
727 중국 中, 신종코로나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 밝혀… 호주브레이크.. 20.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