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경제 둔화 여파로 감소해

 

 

8.png

 

홍콩 시위 및 경제 위축 여파로 지난해 홍콩 1인당 쓰레기 배출량이 전년 대비 3.2% 감소했다. 그러나 환경 단체들은 정부의 2022년 쓰레기 배출량 감소 목표 수치에는 턱없이 모자라다고 지적했다.

 

홍콩 쓰레기 배출량이 지난 30년 동안 80% 증가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인구 수는 36% 증가해, 인구 대비 쓰레기 배출량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21일(월), 환경보호국이 발표한 최신 쓰레기 배출량 수치에 따르면, 2019년 홍콩인 한 명이 배출하는 하루 평균 쓰레기가 1.47kg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1.53kg보다 줄어들었다. 그러나 재활용률은 같은 기간 30%에서 29%로 줄어들었다.

 

쓰레기 배출량이 감소한 주요 이유로는 지난해 하반기 홍콩 시위로 인하여 중국 본토 관광객을 포함한 전체 홍콩 방문객 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홍콩 시위와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지난해 하반기 홍콩이 처음 경제 침체에 빠졌으며, 경제 위축 현상이 상업 및 산업 폐기물 감소로 이어졌다. 상업 및 산업 폐기물이 전년 대비 4.5% 감소한 1일 4,503톤으로 줄어들었다.

 

그린어스(Green Earth)는 “정부는 1인당 쓰레기 배출량을 2022년까지 0.8kg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했지만 현재로서는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희박하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1인당 쓰레기 배출량을 45% 이상 감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내년 1월부터 중국이 종이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홍콩 내 종이 폐기물 처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현재 홍콩에는 종이 공장이 없으며, 그동안 종이 폐기물을 매립지로 보내거나 중국으로 수출해왔다. 게다가 종이 재활용률도 2018년 41%에서 지난해 35%로 줄어들었다. 그린어스는 “홍콩 내 종이 재활용률을 늘리기 위해서는 홍콩 종이 폐기물을 대만구 지역의 타 도시로 수출할 수 있도록 협상이 필요하며, 그동안 입법화에 실패했던 쓰레기 배출 감축 관련 정책들을 입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플라스틱 병 생산자 책임 제도가 입법회의에 발의된 이후 정체된 상태이다. 폐기물 감축 목표 일환으로 쓰레기 배출 요금 제도도 2020년 말 시행을 목표로 입법화 단계였지만, 내년 7월 현 입법회 임기 만료 예정으로 결국 보류됐다. 지난해 홍콩 시위, 올해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우선순위에서 밀렸기 때문이다. 한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지난달 연례 정책 보고에서 폐기되었던 쓰레기 배출 요금 제도 법안을 다시 되살리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환경 단체들은 코비드19 팬데믹을 ‘핑계’ 삼아 쓰레기 배출 감축 관련 정책 논의를 지연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며, 홍콩 재활용 산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재활용 제도 마련을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올해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면서 소비가 위축되고 전체 쓰레기 배출량 중 상당 부분을 차지했던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포장과 배달이 늘어 일회용 용기 등과 같은 플라스틱 폐기물이 늘어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8.png (File Size:549.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11 홍콩 홍콩 내 대학교, 글로벌 평판 하락…홍콩 시위 영향인가? file 위클리홍콩 20.12.29.
» 홍콩 작년 1인당 쓰레기 배출량, 일일 1.47kg, 3.2% 줄어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9 홍콩 소비자위원회가 공개한 올해 ‘먹거리 파동’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8 홍콩 Covid-19로 달라진 우리의 일상, ‘2020 新풍속도’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7 홍콩 작년 빈곤율 21.4%, 11년래 최고…5명 중 1명 꼴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6 홍콩 홍콩 정부, 전염병 방역망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2월 5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2.29.
1104 홍콩 가사도우미 고용주 ‘저렴한 격리 호텔' 부족에 불만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103 홍콩 대학 졸업생, 평균 초봉 HKD1만6,077… 2년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102 홍콩 온라인 식료품 쇼핑 급증, 민원도 급증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101 홍콩 음료 단체 ‘병당 5센트' 재활용 제도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100 홍콩 시중 판매 마스크, 대부분 여과 효율 우수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099 홍콩 주거 취약계층, 전년 대비 2.4%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09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12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12.22.
1097 홍콩 2020년 구글 검색어 순위...‘Covid-19’, ‘미국 대선’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6 홍콩 설문 결과 ‘중국 선전, 홍콩 대체 가능성 낮아’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5 홍콩 위기의 사립 고등교육기관, 신입생 모집정원 미달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4 홍콩 코비드19 4차 확산세에 홍콩 출국자 수 급증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3 홍콩 내년에도 부동산 회복 쉽지 않다 file 위클리홍콩 20.12.15.
1092 홍콩 홍콩 정부 자문 의료진 ‘대체로 선정된 백신 찬성해’ file 위클리홍콩 20.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