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올해도 주택 가격 5~10% 하락 전망’

 

2.png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홍콩 경기가 침체하고 실업 문제가 더 심각해지면서 업계는 부동산 시장 가격이 12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하락을 기록할 것으로 잠정 추정했다.

 

지난달 29일(화), 부동산가치평가국(RVD) 발표에 따르면, 중고 아파트 가격 지수가 지난해 11월에 0.2% 하락해 380.4를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1.3% 하락했다. 이는 7개월래 최저 수준이다. 비록 코비드19 팬데믹이 시작하기 전이었던 지난해 1월보다 0.2% 높지만, 12월 지수에 이번 코비드19 4차 확산세 여파가 반영되면 그 수치가 더 나쁠 것으로 전망된다.

 

데렉 챈(Derek Chan) 리카코롭 프로퍼티스(Ricacorp Properties) 리서치 책임자는 “12월 데이터까지 반영한다면 지난해 홍콩 주택 가격 지수가 연간 약 1%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12년래 처음 연간 하락이 될 것이다. 주택 시장 가격이 최절정이있던 2019년 5월의 주택 가격 지수 306.9와 비교했을 때 5.4% 하락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코비드19 팬데믹이 주요 원인이며, 팬데믹으로 인하여 지난 수십 년 이래 작년에 가장 심각한 경제 침체와 최고 실업률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홍콩 부동산 가격은 지난 2009~2019년까지 11년 동안 연속 상승했다. 더 나아가 그는 매년 연초에는 부동산 시장 활력이 떨어지는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올해 1~2월 주택 가격이 계속 둔화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SCMP가 시장 분석가, 에이전시, 부동산 개발업체 등 20곳을 대상으로 올해 주택 가격 전망에 대하여 설문조사한 결과, 6곳이 ‘가격 하락’, 7곳이 ‘가격 상승’, 나머지 7곳이 ‘예측하기 어려움’이라고 답변해 업계에서도 올해 주택 시장에 대한 전망이 서로 엇갈리고 있다.

 

나이크 프랭크(Knight Frank)는 일반 주택 가격이 올해 최대 5%까지 하락할 것이지만 하반기에는 하락세가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누빈(Nuveen)은 경제 및 비즈니스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과 고용시장 위축이 주택 시장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올해 주택 가격이 5~1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콜리어스 인터내셔널(Colliers International)은 “2021년에도 지역 경제가 더 위축되면 일자리 공급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것이며, 이것이 주택 구매 심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 코비드19가 재확산할 때마다 부동산 거래량이 급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코비드19 확산세가 단기적 주택 구매 심리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무디스(Moody’s Investors Service)는 향후 6~9개월 동안 사전 분양 신축 아파트 공급량이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파니 라우(Stephanie Lau) 부사장은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신축 아파트 분양이 계속 연기되고 있다. 신축 아파트에 대한 정부 승인이 지연되고, 시장 심리가 위축된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분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케이와 인터내셔널(K Wah International)에 따르면, 지난해에 공급된 신축 아파트 수는 13,000호에 그쳤으며 이는 평년 18,000~20,000호보다 훨씬 못 미친다. 그러나 케이와 인터내셔널은 올해 부동산 거래 규모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이며, 가격 또한 한 자릿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며 낙관적인 시장 전망을 내놨다. 올해 약 30,000호 신축 아파트가 시장에 공급될 것이며 카이탁(Kai Tak), 웡축항(Wong Chuk Hang), 로하스 파크(Lohas Park)와 같이 MTR 지하철역 위 등 전략적 개발지에 위치한 신축 아파트가 많이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2.png (File Size:880.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newfile 위클리홍콩 10:14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newfile 위클리홍콩 10:13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newfile 위클리홍콩 10:11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newfile 위클리홍콩 10:10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newfile 위클리홍콩 10:0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newfile 위클리홍콩 10:07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newfile 위클리홍콩 10:02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9 홍콩 팬데믹으로 정부 재정 준비금 1년 만에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7 홍콩 금 귀금속 매출 최대 8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6 홍콩 발 빠른 보험사, Covid-19 백신 부작용 보장 상품 잇따라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5 홍콩 홍콩주민 5명 중 3명, “Covid-19 백신 접종 받겠다”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4 홍콩 사무실·소매 점포 임대료, 올해도 하향세 전망 file 위클리홍콩 21.01.05.
» 홍콩 홍콩 주택 가격, 12년 만에 연간 하락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