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이 모스크바에서 열린 극동 개발을 위한 전문가 원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이 북한 근로자들이 러시아에서 근로(勤勞) 활동을 할 수 있는 기간을 2019년 12월 22일까지 연장하도록 러시아 노동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은 22일 코즐로프 장관이 이 같은 결정에 따라 현재 북한 근로자들에게 약 3200명의 쿼터가 할당됐다고 소개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현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위배(違背)될 수 있다. 금년 초 기준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등 극동 지역과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의 서부 지역을 포함한 러시아 전역에 37,000 여명의 북한인들이 건설, 벌목, 농수산업 등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해외 근로자들의 외화 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북한은 그 간 러시아가 안보리 제재 결의를 우회해 북한인자들의 러시아 체류 기간 연장을 가능케 하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

 

한편,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현재 러시아에 체류 중인 북한 근로자 수가 안보리 제재 이전에 비해 절반 정도로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 동안 계약 기간이 만료된 북한인들이 단계적으로 귀국, 현재 2만명 이하의 북한 근로자들이 러시아에 남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극동러시아 北근로자들 인도인으로 대체 (2018.7.20.)

연해주 기업들 대북제재 여파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81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8 러시아 러, 美에 무기관련 조약 준수 의지 확인 뉴스로_USA 18.08.01.
647 러시아 ‘트럼프, 비판여론속 푸틴 초청’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8.07.28.
646 러시아 “북핵동결, 대북제재완화 동반되야” file 뉴스로_USA 18.07.25.
» 러시아 푸틴, 北근로자 노동허가 2019년말까지 연장 뉴스로_USA 18.07.25.
644 카자흐스탄 ‘카자흐의 별’ 데니스텐 장례식 2만명 운집 file 뉴스로_USA 18.07.23.
643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 미스테리 file 뉴스로_USA 18.07.23.
642 러시아 북러 평양에서 무슨 협의했나 file 뉴스로_USA 18.07.23.
641 러시아 러시아, 월드컵으로 국가브랜드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7.21.
640 러시아 러극동지역 선박건조 수요급증 뉴스로_USA 18.07.21.
639 러시아 극동러시아 北근로자들 인도인으로 대체 뉴스로_USA 18.07.21.
638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남북러 3자회담 가능성 적다’ 北주재 러대사 뉴스로_USA 18.07.21.
637 러시아 월드컵으로 외교적 영향력 과시한 러시아 file 뉴스로_USA 18.07.20.
636 러시아 “韓러가 9개의 다리에 북한 동참시켜야” 뉴스로_USA 18.07.16.
635 러시아 ‘金위원장, 동방경제포럼 참가할까’ 러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7.13.
634 러시아 러동방경제포럼 ‘유람선 숙박’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7.12.
633 러시아 ‘1년안에 비핵화 원하는 미국’ 러매체 뉴스로_USA 18.07.12.
632 러시아 러동방경제포럼 ‘유람선 숙박’ 눈길 뉴스로_USA 18.07.08.
631 러시아 ‘北 비핵화 쉽지 않을 것“ 러일간지 뉴스로_USA 18.07.05.
630 러시아 ‘가미카제 상황의 트럼프’ 러매거진 file 뉴스로_USA 18.07.04.
629 러시아 ‘北 마지막 비장의 카드, 장사정포’ 러매체 뉴스로_USA 18.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