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피겨스케이팅 스타

의병장 민긍호선생 외고손자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데니스 텐 수정.jpg

www.en.wikipedia.org

 

 

카자흐스탄의 피겨영웅 데니스 텐의 장례식(葬禮式)이 수많은 시민들이 운집한 가운데 21일(현지시간) 알마티의 발라샥 스포츠센터에서 엄수(嚴修)됐다.

 

빙상장이 있는 이곳에서 시민장으로 치러진 장례식엔 무려 2만여명의 시민들이 몰려 스물다섯 꽃같은 나이에 숨진 그들의 영웅을 애도(哀悼)했다. 장례식은 오전 9시였지만 아침부터 조문객들이 너무 많이 와서 시내에 있는 꽃집에 꽃들이 동날 정도로 추모 열기가 뜨거웠다.

 

 

37420320_10211213823451658_3784396869640126464_n.jpg

장례식이 열리는 빙상장에 카자흐 시민들이 구름처럼 몰려가고 있다 <이하 사진 고려일보 김상욱 주필 제공>

 

 

데니스 텐은 4대륙선수권 금메달, 소치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카자흐의 피겨영웅이자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졌다.

 

그는 구한말 의병장 민긍호(閔肯鎬.∼1908) 선생의 외고손자로 카자흐땅에 뿌리내린 고려인들의 자부심이기도 했다. 그의 성 텐은 한국의 정(丁)씨를 러시아에서 쓰는 키릴 문자로 표기한 것이다.

 

텐은 6살 때 피겨를 시작해 2004년부터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훈련을 해왔고, 2008년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우승하면서 카자흐스탄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텐은 지난 19일 자동차 백미러를 훔치려는 남성 2명과 몸싸움을 하다 흉기에 찔려 과다 출혈로 숨졌다. 현재 용의자들은 모두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 매체인 한인일보의 김상욱 주필은 “데니스 텐은 단순히 재능과 실력만이 아니라 인품과 끈기와 그리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으로 과거 우리의 부모 세대가 1937년 강제이주 당했을 때 중앙아시아에 뿌리 내리기 위해서 분투했던 근면과 성실성을 고스란히 보여주었다. 그는 카자흐 국민들과, 특히 고려인들에겐 진정한 영웅이었다. 그래서 고려인 동포사회가 크게 애통해하고 비탄에 빠졌다”고 전했다.

 

김상욱 주필은 “고려일보 국장을 지낸 겐나지 선생이 장례식을 참석하고 난 뒤에 ‘데니스와 같은 영웅은 앞으로 당분간 우리 곁에 다시 나오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씀하더라”고 덧붙였다.

 

 

37426814_10211213823291654_7261159903476056064_n.jpg

 

 

 

데니스 텐은 2008년 12월 고양시에서 열린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했을 때 의병장의 후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적인 관심을 끌었다. 그는 생전에 원주에 있는 민긍호 선생의 산소에서 두 개의 돌을 줏어와 항상 호주머니에 넣고 다녔다고 한다. 경기에 출전할 때 ‘나는 항일 의병장의 손자다. 더 대범하게 더 담담하게 더 잘해야 된다’고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며 항일 독립운동의 후예라는 자긍심(自矜心)을 갖고 있었다.

 

김상욱 주필은 “데니스를 만났을 때 자기는 할머니가 끓여준 미역국이 제일 맛있다고 말하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다. 국민적 스타였지만 늘 겸손하고 가족 사랑이 넘치는 티없이 맑은 젊은이였다”고 회고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데니스 텐 수정.jpg (File Size:51.8KB/Download:5)
  2. 37420320_10211213823451658_3784396869640126464_n.jpg (File Size:237.3KB/Download:3)
  3. 37426814_10211213823291654_7261159903476056064_n.jpg (File Size:270.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8 러시아 러, 美에 무기관련 조약 준수 의지 확인 뉴스로_USA 18.08.01.
647 러시아 ‘트럼프, 비판여론속 푸틴 초청’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8.07.28.
646 러시아 “북핵동결, 대북제재완화 동반되야” file 뉴스로_USA 18.07.25.
645 러시아 푸틴, 北근로자 노동허가 2019년말까지 연장 뉴스로_USA 18.07.25.
» 카자흐스탄 ‘카자흐의 별’ 데니스텐 장례식 2만명 운집 file 뉴스로_USA 18.07.23.
643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 미스테리 file 뉴스로_USA 18.07.23.
642 러시아 북러 평양에서 무슨 협의했나 file 뉴스로_USA 18.07.23.
641 러시아 러시아, 월드컵으로 국가브랜드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7.21.
640 러시아 러극동지역 선박건조 수요급증 뉴스로_USA 18.07.21.
639 러시아 극동러시아 北근로자들 인도인으로 대체 뉴스로_USA 18.07.21.
638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남북러 3자회담 가능성 적다’ 北주재 러대사 뉴스로_USA 18.07.21.
637 러시아 월드컵으로 외교적 영향력 과시한 러시아 file 뉴스로_USA 18.07.20.
636 러시아 “韓러가 9개의 다리에 북한 동참시켜야” 뉴스로_USA 18.07.16.
635 러시아 ‘金위원장, 동방경제포럼 참가할까’ 러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7.13.
634 러시아 러동방경제포럼 ‘유람선 숙박’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7.12.
633 러시아 ‘1년안에 비핵화 원하는 미국’ 러매체 뉴스로_USA 18.07.12.
632 러시아 러동방경제포럼 ‘유람선 숙박’ 눈길 뉴스로_USA 18.07.08.
631 러시아 ‘北 비핵화 쉽지 않을 것“ 러일간지 뉴스로_USA 18.07.05.
630 러시아 ‘가미카제 상황의 트럼프’ 러매거진 file 뉴스로_USA 18.07.04.
629 러시아 ‘北 마지막 비장의 카드, 장사정포’ 러매체 뉴스로_USA 18.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