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대표단, 언론 등 6천명 넘을듯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동방경제포럼.jpg

 

 

오는 9월 연해주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리는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 사상 최대인 6천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 프라임통신은 28일 “이 포럼의 주최자인 로스콩그레스 재단 이고르 파블로프 부이사장은 올해 연해주를 방문하는 참석자와 외국 지도자들의 수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취재를 위해 방문하는 러시아 국내 및 외신 기자들의 수만 2천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재 동방경제포럼 참석 확인율은 지난해보다 4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공식 확인자만 4천명에 이르러 실질적으로는 6천명 이상이 이 포럼을 방문할 것으로 추정(推定)된다.

 

이 기간 동안 블라디보스톡 항구에는 두 척의 러시아 요트와 일본 두 척, 한국 한 척을 포함하여 총 5척의 A급 대형 요트가 정박할 예정이다. 이 보트들은 동방경제포럼 기념 국제 요트경기대회에 출전하며 각 요트에는 총 110명의 선원으로 구성된 팀이 승선(乘船)한다.

 

해변에는 해양촌이 설치되어 국제요트경기대회와 관련된 여러 행사들이 개최되고, 프레스 센터도 설치된다. 4차 동방경제포럼은 9월 11-13일까지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교 캠퍼스에서 개최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韓 ‘9개의 다리’ 러 북극개발 지원 (2018.7.19.)

文대통령 한러협력 우선분야 구상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811

 

 

  • |
  1. 동방경제포럼.jpg (File Size:67.5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61 러시아 ‘북러 정상회담 한반도 정세 완화에 중요’ 러 통신 newfile 뉴스로_USA 18.08.21.
660 러시아 ‘푸틴, 김정은 만날 준비됐다’ 러신문 new 뉴스로_USA 18.08.21.
659 러시아 ‘한반도 하늘에서 펼쳐진 이름없는 전쟁’ file 뉴스로_USA 18.08.18.
658 러시아 ‘미국은 제동 걸고, 한국은 가속하고’ 러일간지 file 뉴스로_USA 18.08.18.
657 러시아 “미 대러제재 정상회담 무위로 만들 것” 러전문가 경고 file 뉴스로_USA 18.08.12.
656 러시아 러 동방경제포럼 50개 이상 행사 열린다 뉴스로_USA 18.08.12.
655 러시아 러, 한국전 미군전사자 신원확인 협조 file 뉴스로_USA 18.08.11.
654 러시아 “미국, 언론에 북한관련 러시아 비난 쏟아내”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8.08.08.
653 러시아 ‘아이스 실크로드’에 눈을 돌려라 file 뉴스로_USA 18.08.07.
652 러시아 ‘트럼프, 푸틴에 북핵문제 부탁가능성’ 러 레그늄통신 file 뉴스로_USA 18.08.04.
651 러시아 日미사일방어시스템 러시아 우려 file 뉴스로_USA 18.08.03.
650 러시아 日정부, 북한 비핵화 러시아와 협력 희망 뉴스로_USA 18.08.02.
» 러시아 2018 동방경제포럼에 사상 최대 참석 예상 file 뉴스로_USA 18.08.01.
648 러시아 러, 美에 무기관련 조약 준수 의지 확인 뉴스로_USA 18.08.01.
647 러시아 ‘트럼프, 비판여론속 푸틴 초청’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8.07.28.
646 러시아 “북핵동결, 대북제재완화 동반되야” file 뉴스로_USA 18.07.25.
645 러시아 푸틴, 北근로자 노동허가 2019년말까지 연장 뉴스로_USA 18.07.25.
644 카자흐스탄 ‘카자흐의 별’ 데니스텐 장례식 2만명 운집 file 뉴스로_USA 18.07.23.
643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 미스테리 file 뉴스로_USA 18.07.23.
642 러시아 북러 평양에서 무슨 협의했나 file 뉴스로_USA 18.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