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위원장 성명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북미정상의 친분관계가 양국관계 격화(激化)를 막을 보장이 될 수는 없다고 북한이 주장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보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위원장이 27일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의 적대행위들과 잘못된 관행들로 하여 몇 번이나 탈선되고 뒤틀릴 뻔 했던 조미관계가 그나마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는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형성된 친분관계의 덕분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모든 것에는 한계가 있는 법이다”라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김영철 위원장은 이어 “미국이 자기 대통령과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과의 개인적 친분 관계를 내세워 시간 끌기를 하면서 이해(올해) 말을 무난히 넘겨보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어리석은 망상”이라고 강조하면서 “조미수뇌들 사이의 친분관계는 결코 민심을 외면할 수 없으며 조미관계 악화를 방지하거나 보상하기 위한 담보(擔保)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영철 위원장은 “나는 영원한 적도, 영원한 벗도 없다는 외교적 명구가 영원한 적은 있어도 영원한 친구는 없다는 격언으로 바뀌지 않기를 바란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최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북한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미국과의 관계에서 모든 장애물을 극복하기를 바라며 올해 말까지 미국의 새로운 셈법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북미 실무회담이 성과 없이 종료된 후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는 이미 미국이 “빈손으로 나타났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국 측은 이러한 주장을 부인하면서 훌륭한 논의를 했고 새로운 창조적인 아이디어들을 제시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북한 외무성은 미국이 적대적인 정책을 버리지 않고 비핵화와 체제안전 보장에 관한 실제적인 해결책을 올해 말까지 제시하지 않으면 협상을 계속하지 않겠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켄트 헤르스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 특사는 수 주 내에 미국과 북한이 새로운 실무협상을 개최하도록 초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협상 계속 전망을 낙관적으로 평가하면서 양측이 열려진 역사적 기회를 활용하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기회가 영원히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양측은 국내 정치적인 일정도 고려해야 하고, 이후에 거시적인 상황이 변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韓, 남북러 3각프로젝트 러시아에 협조요청 (리아노보스티 통신)

 

 

남북러 삼각프로젝트 실행이 가능하도록 러시아가 북한 비핵화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이해찬 한국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러시아 하원에서 세르게이 네베로프 통합 러시아당 당수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러시아가 철도 연결, 북한을 통한 한국으로의 가스관 부설과 같은 프로젝트 진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대해 우리는 공동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과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 때문에 비핵화 과정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북러의 삼각 프로젝트에는 남북철도와 러시아 시베리아횡단 철도의 연결, 북한을 통해 한국까지 러시아가스관 부설 사업에 포함되어 있다. 하산-나진 철도선과 북한 나진항은 러시아 철도공사와 북한이 공동으로 재건축했다. 하산-나진 프로젝트는 수년전에 이미 시작되어 화물을 철도로 러시아에서 나진항까지 운송한 후 나진항에서 한국이나 기타 국가들로 해운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실제로 수차례에 걸쳐 러시아산 석탄을 한국으로 운송했으나 최근 이 사업은 잠정 중단된 채 남아 있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차관은 9월말 리아노보스티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현재 이미 북한을 통해 한국으로 가스관을 연결하는 프로젝트 실행의 기술경제적 파라미터 공동조사 시행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4 러시아 “북미 윈윈하는 한반도문제 해결” 러 외교장관 뉴스로_USA 19.11.13.
813 러시아 고르바초프“북핵 프로그램 포기 기회 있다” 뉴스로_USA 19.11.05.
» 러시아 “북미정상 친분도 민심외면 못해” 뉴스로_USA 19.11.03.
811 러시아 ‘트럼프 재선 실패시 대북관계 악화 귀결’ 러 전문가 뉴스로_USA 19.10.31.
810 러시아 북한, 푸틴의 러시아 주권수호정책지지 뉴스로_USA 19.10.19.
809 러시아 ‘北미사일 발사는 신기술 도달 의미할 수도’ 뉴스로_USA 19.10.11.
808 러시아 러‘소유즈’발사체 한국 큐브위성 4기 발사 뉴스로_USA 19.10.09.
807 러시아 ‘러시아, 한국과 영토분쟁하는 일본’ 뉴스로_USA 19.09.06.
806 러시아 ‘이루어지 않은 희망열차의 대기소’ 뉴스로_USA 19.09.03.
805 러시아 ‘북한과 합의 시도하는 미국’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8.30.
804 러시아 모르굴로프 러 외교차관 다음주 방북 뉴스로_USA 19.08.11.
803 러시아 트럼프, 러시아 산불로 관계개선? 뉴스로_USA 19.08.06.
802 러시아 “北미사일 도발 아니야” 러하원 논평 뉴스로_USA 19.07.31.
801 러시아 ‘北, 한미연합훈련시 약속지킬 명분 없어’ 인터팍스통신 뉴스로_USA 19.07.18.
800 러시아 러 연해주 대북 밀 수출량 28배 증가 뉴스로_USA 19.07.18.
799 러시아 ‘북-러 극동지역 양자무역 증대’ 러 통신 뉴스로_USA 19.07.12.
798 러시아 ‘일본 무역보복 미국한테 배웠다’ 러주간지 file 뉴스로_USA 19.07.12.
797 러시아 “한일 하이테크 무역전쟁 시작” 러 신문 뉴스로_USA 19.07.11.
796 러시아 ‘美, 中과 한반도문제 접촉 강화 용의 있어’ 뉴스로_USA 19.07.11.
795 러시아 ‘미국,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도’ 뉴스로_USA 19.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