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미주 아시아 대양주 망라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런던_토론토.jpg

 

 

39년전 광주를 울렸던 ‘님을 위한 행진곡’이 지구촌을 한 바퀴 돌아 다시 광주로 향한다.

 

지구촌 곳곳에서 광주민중항쟁을 기념하고 희생자들을 追慕(추모)하는 제39주년 5.18기념식이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노력하는 해외동포들에 의해 준비되고 있다.

 

재외동포들은 5.18 민주항쟁 추모 행사들을 더 정성껏 준비해 대한민국 민주화에 획을 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바로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련_달라스_선전_워싱턴.jpg

 

메릴랜드.jpg

 

미국_필라_LA.jpg

 

 

재외동포들은 얼마전 5.18의 역사를 왜곡한 자한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분노하며 자유한국당 광주민주항쟁 폄훼사태에 대한 재외동포 결의문(결의문 사이트 : https://bit.ly/2X3IOw6) 을 내기도 했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5.18 민주항쟁 기념식은 그동안 현지에서 5.18 추모식을 준비해왔던 호남향우회 뿐만 아니라 민주평통과 한인 단체들이 힘을 합쳐 준비하는 등 현지 동포들의 참여도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

 

5.18 기념식을 개최하는 지역은 미국과 캐나다, 브라질, 중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영국, 독일 등의 국가들의 주요 도시를 網羅(망라)하고 있다.

 

 

인도네시아_브라질_동경_애틀란_타.jpg

 

일본_뉴욕_밴쿠버_상해.jpg

 

홍콩_워싱턴_자카르타.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제39주년 5.18포스터 041519B.jpg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이하 5.18 기념사업회)가 11일 뉴욕 플러싱에서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열었다.

 

5;18 기념사업회는 “1997년부터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 5월 18일은 죽음을 무릅쓰고 전두환 신군부에 맞서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해 항거한 역사적 사건이다. 5.18 민주화 운동은 아시아 민주화 운동의 희망으로 자리잡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제39주년 5.18포스터 041519Y.jpg

 

 

플러싱 woori adult daycare에서 열린 이날 기념식에선 광주항쟁 당시 한마음 한뜻이 되어 헌혈을 하고 먹을 것을 나누어 주던 평등과 공동체 정신을 상기하며 다같이 저녁을 함께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5.18 기념사업회는 지난 2014년부터 미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주최했으며 올해는 북미민주포럼, 세월호를 잊지않는 뉴욕뉴저지사람들의 모임, 사람사는세상워싱턴, 보스턴민주연합, LA AOK 등 미주 전 지역 25개 단체가 참여했다.

 

 

 

  • |
  1. 런던_토론토.jpg (File Size:179.1KB/Download:9)
  2. 대련_달라스_선전_워싱턴.jpg (File Size:158.2KB/Download:9)
  3. 메릴랜드.jpg (File Size:91.0KB/Download:15)
  4. 미국_필라_LA.jpg (File Size:167.7KB/Download:10)
  5. 인도네시아_브라질_동경_애틀란_타.jpg (File Size:139.3KB/Download:20)
  6. 일본_뉴욕_밴쿠버_상해.jpg (File Size:167.9KB/Download:13)
  7. 홍콩_워싱턴_자카르타.jpg (File Size:140.7KB/Download:9)
  8. 제39주년 5.18포스터 041519B.jpg (File Size:109.3KB/Download:9)
  9. 제39주년 5.18포스터 041519Y.jpg (File Size:117.2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3 유튜브, 4차산업 시대의 성공 방정식? 프랑스존 19.09.20.
972 프랑스 IT시대, 나홀로 재택근무 증가 프랑스존 19.09.13.
971 프랑스 삼성 갤럭시 폴드, 9월 18일 프랑스 출시 프랑스존 19.09.13.
970 프랑스 흔들리는 동북아, 열강들의 對한반도 공세 프랑스존 19.09.13.
969 프랑스 프랑스에서 처방전없이 구할 수 있는 비상약품들 프랑스존 19.09.13.
968 프랑스 프랑스한인회, 100주년 기념 조형물 공모 프랑스존 19.09.13.
967 프랑스 ‘기생충’ 프랑스에서 1백만 관객 돌파 프랑스존 19.09.13.
966 프랑스 음악 인생 50주년, 바이올리니스트 피호영 교수 프랑스존 19.09.13.
965 영국 英학생들 ‘삼성 노동권 침해 규탄’ 뉴스로_USA 19.09.12.
964 영국 광복절 1,400회 수요시위연대 전세계 열려 file 뉴스로_USA 19.08.20.
963 스페인 “스페인축구 日전범기 없애라” 서경덕 항의메일 file 뉴스로_USA 19.08.01.
962 영국 해외동포들 “세월호문건 파기책임자 처벌해야” file 뉴스로_USA 19.07.28.
961 프랑스 반크, 직지홍보대사 사이트 구축 file 뉴스로_USA 19.07.23.
960 영국 BBC, 버닝썬 마약 성범죄 실태 심층 취재 뉴스로_USA 19.07.11.
959 기타 스웨덴, 노르웨이에서 한국어 집중캠프 연다 file 뉴스로_USA 19.06.15.
958 기타 “남북미대화 재개 기대” 文대통령 핀란드 회견 file 뉴스로_USA 19.06.12.
957 프랑스 ‘佛여자월드컵 일본전범기 퇴치’ file 뉴스로_USA 19.06.08.
956 동유럽 “文대통령 헝가리 총리와 다뉴브참사 구조 논의” 러 통신 file 뉴스로_USA 19.06.06.
955 프랑스 알랭 드롱(83세) 최고 명예 팔므 도를 상 받아 눈물 쏟아 file 올리비에 19.05.21.
» 영국 해외서 울려퍼지는 ‘님을 위한 행진곡‘ file 뉴스로_USA 19.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