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랭 드롱(83세) 최고 명예 팔므 도를 상 받아 눈물 쏟아 

 

알랭 드롱(83)이 칸 영화제에서 명예 팔무 도르 상을 받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눈물을 보인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관객으로부터 긴 박수가 이어졌고 드롱의 딸이 옆에서 그를 지켜주었다.

 

지구상에 영원히 남겨야 할 영화라면 "태양은 가득히"라고 말하고 싶다. 이 영화가 알랑 드롱이 세계 최고의 배우로 등극하는 영화이기도 하지만 영화가 주는 감동이 남달랐다. 영화 마지막 장면은 황혼의 해변가에 배 밧줄에서 이어진 천으로 포장된 뭉치가 드러난다. 완전범죄의 성공과 절망이 교차되는 순간이다. 몰입에서 깨어나게 했지만 영화가 주는 반전의 쾌감도 함께 했던 기억과 드롱과 겹치곤 한다.

 

같은 시대에 쟝폴 벨몽도와 비교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도롱은 전세계 아이돌로 가장 긴 배우 생활 및 제작자로서 역활을 해 왔다.

 

프랑스 영화를 대표하는 최고 미남 배우로 그 상징성이 전세계적으적 알려졌지만 늙어 가면서 인종차별, 동성애 및 여성혐오로 대중들하고 멀어져 갔다. 그래서 명예 팔므 도르를 받는다고 지난 주 발표할 때 "팔므 도를 줄 사람이 그렇게 없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아래 사진은 알랭 드롱의 딸 시누시카와 함께 타피루즈를 통과하고 있다.

 

출처: 마담피가로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64 영국 광복절 1,400회 수요시위연대 전세계 열려 file 뉴스로_USA 19.08.20.
963 스페인 “스페인축구 日전범기 없애라” 서경덕 항의메일 file 뉴스로_USA 19.08.01.
962 영국 해외동포들 “세월호문건 파기책임자 처벌해야” file 뉴스로_USA 19.07.28.
961 프랑스 반크, 직지홍보대사 사이트 구축 file 뉴스로_USA 19.07.23.
960 영국 BBC, 버닝썬 마약 성범죄 실태 심층 취재 뉴스로_USA 19.07.11.
959 기타 스웨덴, 노르웨이에서 한국어 집중캠프 연다 file 뉴스로_USA 19.06.15.
958 기타 “남북미대화 재개 기대” 文대통령 핀란드 회견 file 뉴스로_USA 19.06.12.
957 프랑스 ‘佛여자월드컵 일본전범기 퇴치’ file 뉴스로_USA 19.06.08.
956 동유럽 “文대통령 헝가리 총리와 다뉴브참사 구조 논의” 러 통신 file 뉴스로_USA 19.06.06.
» 프랑스 알랭 드롱(83세) 최고 명예 팔므 도를 상 받아 눈물 쏟아 file 올리비에 19.05.21.
954 영국 해외서 울려퍼지는 ‘님을 위한 행진곡‘ file 뉴스로_USA 19.05.11.
953 영국 옥스퍼드등 유명 영어사전 한국사 왜곡 심각 file 뉴스로_USA 19.05.05.
952 프랑스 제18회 세계 한인 언론인대회, 고국서 네트워킹... 심포지엄 개최 프랑스존 19.04.25.
951 프랑스 낭트 한국의 봄 축제 프랑스존 19.04.25.
950 독일 4.27 평화손잡기 글로벌 참여 file 뉴스로_USA 19.04.24.
949 독일 해외서도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 요구 file 뉴스로_USA 19.04.20.
948 프랑스 파리는 독립운동의 정신이 깃든 곳 프랑스존 19.04.18.
947 프랑스 파리 뉴욕도 4.27 평화 인간띠잇기 동참 file 뉴스로_USA 19.04.17.
946 프랑스 파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출발점이었다 프랑스존 19.04.12.
945 프랑스 이젠, 파리 독립기념관 건립을 추진할 때 프랑스존 19.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