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17.jpg

 

 

“우리꽃에 대한 진실을 세계에 알려주세요!”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국제사회에 창씨개명(創氏改名)과 한국의 꽃을 알리는 동영상을 제작하고 해외에 널리 알리는 SNS 캠페인을 벌인다.

 

반크가 제작한 동영상은 2분 40초 분량으로 한글, 영어로 제작됐다. 반크는 18일 동영상을 유투브에 올리고 전세계 한글학교와 외국인들에게 알리는 SNS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동영상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29일 일본식 이름으로 바뀐 우리의 꽃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모금 캠페인을 전개한 대학생 단체 '아리아리'에서 받은 후원금 50만원을 씨앗으로 삼았다.

 

일제 강점기 우리꽃 이름에 일본 제국주의의 잔재가 알려지게 된 이야기를 주제로 한 영상을 해외에 알리는 이유는 국제사회에 한국인이 이름에 대한 중요성, 의미를 올바르게 전하는데 효과가 있기때문이다

 

반크가 전세계 세계 지도, 세계사 교과서, 백과사전, 포탈 사이트를 대상으로 일본해 단독 표기를 동해로 바꿀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도 일본 제국주의로 인해 한국인들이 일제 강점기(强占期) 창씨개명을 당하는 등 이름에 대한 한국인의 민족정 정서를 국제사회에 제대로 홍보했기 때문이다.

 

반크는 “외국 교과서를 쓰는 해외 학자들에게 ‘일본해’ 표기가 일제 강점기 일본 제국주의가 우월하고 강압적인 힘으로 국제사회에 확산시킨 것이며 한국인들이 동해 이름을 되찾는것도 일본 잔재의 불합리를 21세기 한국인들이 바꾸는 것이라는 대의명분(大義名分)을 적극적으로 알린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12.jpg

 

 

반크는 “이번 ‘창씨개명과 한국의 꽃’을 주제로 한 영상을 통해 국제사회에 동해, 독도, 일본 제국주의로 세계에 왜곡된 한국의 역사 또한 올바르게 알릴수 있고 국제적 지지 여론을 확대시킬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크는 올해 3.1 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이 영상을 반크 유투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전세계 한글학교와 해외 대학 한국학 커뮤니티에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계획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반크, 아름다운 한국꽃 프로젝트 (2017.7.31.)

한국꽃 바로 알리는 영문엽서 14종 5만6천부 제작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pkt&wr_id=59

 

‘창씨개명’ 당한 우리꽃 알리는 대학생들 (2018.11.6.)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287

 

  • |
  1. 17.jpg (File Size:47.5KB/Download:4)
  2. 12.jpg (File Size:43.7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75 LG전자 구미노조 이주노동자에 사랑의쌀 file 뉴스로_USA 19.01.30.
474 “3.1독립선언서 읽어보셨나요?” file 뉴스로_USA 19.01.29.
473 임수정-마크테토, ‘대한콜랙숀’展 내레이션 재능기부 file 뉴스로_USA 19.01.26.
472 국제 수로기구 동해 병기에 관해 한일 협의 요청 file 뉴스로_USA 19.01.25.
471 반크, ‘일본해’ 저지 대국민 홍보 프로젝트 착수 file 뉴스로_USA 19.01.24.
» ‘창씨개명된 우리꽃’ 반크 동영상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1.19.
469 ‘남해’가 사라지고 있다 file 뉴스로_USA 19.01.15.
468 안성기-박중훈, 독립만세운동 홍보영상 file 뉴스로_USA 19.01.11.
467 송은이-김숙 “1월8일 이봉창의거일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9.01.09.
466 서경덕 ‘아시안컵 日전범기 퇴치’ file 뉴스로_USA 19.01.08.
465 충남도 음주운전 공무원 승진 못한다 file 뉴스로_USA 19.01.08.
464 서울대 분당 병원, 러‘스콜코보’ 의료 클러스터 참가 file 뉴스로_USA 19.01.08.
463 눈과 얼음의 겨울왕국 file 뉴스로_USA 19.01.02.
462 신아영-딘딘 ‘나석주의거일’ 알리기 file 뉴스로_USA 18.12.31.
461 ‘북한그래픽디자인전 서울개막 file 뉴스로_USA 18.12.25.
460 대학생 2018명 올해의 인물 '방탄소년단', file 뉴스로_USA 18.12.25.
459 왜곡된 독립운동가 정보 제보해주세요 file 뉴스로_USA 18.12.15.
458 “환상적인 한국의 의료관광” file 뉴스로_USA 18.12.14.
457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위문품 전달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2.
456 부활 김태원, ‘종묘제례’ 국내외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