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한상드림 총 10억5천만원 모아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싱가포르 한상 리딩CEO 정영수 CJ그룹 글로벌경영고문이 31일 한상들로 구성된 사회공헌재단 ‘글로벌한상드림’에 1억 원의 기부금을 쾌척(快擲)했다고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밝혔다.

 

이날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은 정영수 고문과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 한광수 한상사업부 부장, 글로벌한상드림 윤준필 팀장이 참석했다.

 

 

정영수 고문 1억 쾌척 한우성 이사장.jpg

정영수 고문과 한우성 이사장

 

 

글로벌한상드림은 국내 차세대 한민족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6년 재외동포 한상들이 자발적으로 설립한 사회공헌재단이다. 차세대 글로벌 인재 육성 프로그램인 ‘드림서포터즈’와 취약계층 청년 취업지원 교육 프로그램 ‘꿈을 잇다’ 등의 지원 사업을 통해 한민족 청년들을 후원하고 있다.

 

역대 기부자로는 글로벌한상드림 이사장인 홍명기 듀라코트 회장을 비롯해 송창근 KMK 글로벌스포츠그룹 회장, 임도재 글로텍엔지니어링 회장, 이숙진 제마이홀딩스 회장, 김점배 ㈜천관 회장, 박기출 PG홀딩스그룹 회장 등이 있다.

 

정영수 고문의 기부로 총 10억 5천만 원의 기금을 모은 글로벌한상드림은 기금 100억 원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우성 이사장은 “정영수 고문의 기부처럼 글로벌 한상들의 아름다운 전통이 계속되길 기대하며, 도움을 받은 차세대 청년들은 세계 속 리더로 성장하여 자신의 다음 세대까지 이 전통을 계속 이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청년 일자리 창출에 韓商이 나선다’ (2018.10.30.)

제17차 세계한상대회 폐막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26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93 의정부 안중근 동상 구조물 오류 또 발견 file 뉴스로_USA 19.04.03.
492 로창현기자 2차 방북 취재 나선다 뉴스로_USA 19.03.26.
491 유네스코 ‘日대표부에 강제징용 자료전달’ file 뉴스로_USA 19.03.22.
490 김구와 함께하는 인천 독립운동길 file 뉴스로_USA 19.03.15.
489 ‘강명구 평화마라톤’ 청와대청원 3.17 마감 file 뉴스로_USA 19.03.14.
488 “3월 10일, 안창호 서거일 기억하나요?” file 뉴스로_USA 19.03.12.
487 송혜교-서경덕, 3.1운동 100주년 '이준열사기념관' 한글간판 기증 file 뉴스로_USA 19.03.03.
486 “친일파 제작 백범 김구 동상 재제작 진정” file 뉴스로_USA 19.03.02.
485 스마트폰에 삼일절 정신 담는다 file 뉴스로_USA 19.03.01.
484 서경덕-영화 ‘항거’팀, ‘유관순 영상’ 공개 file 뉴스로_USA 19.02.28.
483 김주희-서경덕, 3.1운동 100주년 '상하이 3대 의거' 소개 file 뉴스로_USA 19.02.24.
482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어디에 file 뉴스로_USA 19.02.22.
481 “위안부 日정부 입장은 거짓” 서경덕 NYT에 재반론 file 뉴스로_USA 19.02.19.
480 배우 박솔미 ‘2월 16일, 윤동주 서거일을 기억하나요?’ file 뉴스로_USA 19.02.17.
479 ‘안중근의거 도운 최재형선생’ ‘서경덕교수팀 SNS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2.14.
478 구글, 언제까지 중국설날인가? file 뉴스로_USA 19.02.04.
477 “남북해외, 우리는 하나다‘ file 뉴스로_USA 19.02.01.
» 정영수 CJ그룹고문 1억기부 file 뉴스로_USA 19.02.01.
475 LG전자 구미노조 이주노동자에 사랑의쌀 file 뉴스로_USA 19.01.30.
474 “3.1독립선언서 읽어보셨나요?” file 뉴스로_USA 19.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