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한국동해운동 소개 IHO 일본대응 예고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일본의 대표적 일간신문인 요미우리 신문이 반크의 주도(主導)로 시작된 민관 합동 한국바로알리기 운동에 대한 동해 표기 성과를 소개하며 대응을 예고해 전략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18일 요미우리는 “다른 나라의 세계 지도 등 점검, 메일로 ‘동해’ 요구”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 1월 18일 기사>

https://www.yomiuri.co.jp/politics/20190118-OYT1T50104.html

 

 

www_yomiuri_co_jp_20190123_090724.jpg

 

 

요미우리는 “일본해의 호칭 문제를 둘러싸고, 국제수로기구(IHO)가 세계의 바다 이름을 기록한 지침 개정의 문제를 한국과 협의하도록 일본에 요구해 온 것이 밝혀졌다. 한국은 동해 병기를 목표로 국제사회에서 민관합동 공세를 펴고 있으며 이번 움직임도 그러한 흐름 속에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2017년 4월 모나코에서 열린 IHO총회. 일본이 외무성 등으로부터 약 10여 명을 파견한 것에 반하여 한국은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직원 및 전문가들 약 30여 명을 보냈다. 한국 정부는 1992년 유엔지명표준화회의에서 일본해 호칭에 이의를 제기한 이후, 국제사회에 '식민지 지배의 결과로 번졌다'라는 주장을 되풀이해 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요미우리는 기사 마지막 부분에 “한국 국민들도 함께한다. 민간단체 회원들은 각국의 지도와 학교 교과서, 매스컴의 기사 등을 점검. 일본해 단독표기가 있으면 시정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내고 있다. 2009년 한국의 조사에서는 세계의 지도 약 28%가 동해를 병기하고 있다고 한다”며 반크 등 민간단체의 활동을 강조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이 동해 병기를 목표로 국제사회에서 민관합동 공세를 펴고 있으며 국제수로기구의 이번 움직임도 그러한 흐름 속에 있다”며 국제수로기구의 입장변화를 한국정부와 민관 합동 공세의 성과(成果)임을 주목했다.

 

이와 관련, 반크 회원 등이 전 세계지도에 일본해 단독표기를 발견하면 시정 메일을 보내 세계지도에 28%가 동해를 병기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반크는 지난 2015년 11월 30일 국회 동북아 역사 왜곡 대책 특위에 초청받아 일본정부의 일본해 단독표기를 동해로 바꾸기 위해서는 민관 공조가 가장 필요하다는 것을 발표한후, 정부 동해관련 기관 11개 기관이 하나가 되어 시작되었다.

 

당시 국회의원들은 “10년 넘게 반크가 활동하는 동안 국회를 처음 찾았다는 데 놀랐다. 국회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와 교육부 등에 반크 지원 대책 등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반크는 “외국 교과서, 박물관, 외신 기사, 웹사이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매체에서 한국 관련 오류나 왜곡정보를 제대로 시정하려면 민·관·학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통일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회 동북아 대책 특위 위원장은 "반크의 제언이 일회성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며 외교부, 교육부, 동북아역사재단 등에 다음달 13일 열리는 전체회의 때까지 관련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반크 민관 합동 중요성 국회 발표, 2015년 11월 30일 관련 기사>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01&aid=0007954688

 

이후 2016년 3월 29일 국회 동북아 대책 특위의 지시시항으로 정부와 민간단체가 외국 교과서 등의 한국 관련 오류와 역사 왜곡에 대해 민관협력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대응에 나섰다.

 

위원회는 교육부와 외교부 산하 12개 유관기관과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민관협력위원회'를 구축, 국립국제교육원과 국립해양조사원, 국토지리정보원, 동북아역사재단, 재외동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 해외문화홍보원 등 교육부와 외교부 소속 7개 산하단체와 반크 등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위원회를 운영했다.

 

 

<민관 합동 위원회 출범, 2016년 3월 29일>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01&aid=0008289039

 

 

이번 요미우리의 보도는 2015년 국회에서 반크의 제안으로 시작된 민간 합동 위원회를 통해 국제사회에 한국을 바로 알리는 활동이 착수가 되고, 이후 전세계 지도, 교과서, 웹사이트등에 일본해 표기를 동해로 바꾸는 성과가 속속 드러나자 이를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국제수로기구 IHO 사무국은 2020년 총회까지 한일 양국, 그리고 한국과 마찬가지로 개정을 요구하는 북한 등 3자가 동해 명칭에 대한 비공식협의를 하도록 요구했으며, 일본 정부는 IHO의 권고(勸告)를 마지못해 받아들이기로 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반크는 내년 2020년 총회에서 국제수로기구인 IHO가 동해 표기 개정 문제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동해 표기 저지 및 일본해 표기 확산 작업이 강화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반크는 “2019년 1월 22일 제 8차 민관 협력위원회에서 앞으로 일본정부의 대대적인 동해 표기 방해작업을 막아내기 위해 앞으로 1년간 총력을 다해 일본해 표기 시정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을 천명하고, 이에 대국민 홍보활동에 착수했다.

 

오는 2월 20일∼25일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에 있는 국립중앙박물관 나들길(지하철 4호선 이촌역 2번 출구)에서 연합뉴스와 함께 '2019 국가브랜드업(UP) 전시회'를 방문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동해 표기 홍보활동에 동참해 21세기 독립운동가로 나서줄것을 알리기로 했다.

 

또한 전국민 글로벌 동해 홍보사이트(http://eastsea.prkorea.com/)를 전국 시도 교육청 교사 연수를 통해 초중고교 교사와 학생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 2020년 국제수로기구 IHO 총회전까지 전세계 교과서, 세계지도에 동해를 홍보하는 활동에 동참할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반크는 “한국 국민들과 해외 동포들이 세계 곳곳의 일본해 표기 오류를 반크에 제보하는 수동적인 활동을 넘어 직접 시정활동에 적극적인 동참할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4개국어로 된 일본해 표기 항의서한을 웹사이트에 공개에 한국 국민, 해외동포 누구나 동해 홍보대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본해 표기 4개 국어 항의서한>

http://eastsea.prkorea.com/defend_eastsea/letter_eastsea/

 

 

한편 반크는 해외 사이트에서 일본해 단독 표기 지도를 발견했을 때는 반크에서 제작한 디지털 동해 단독 영문 세계지도를 제공해 동해를 올바로 알려나가는 활동을 지원한다.

 

<영문 온라인 한국지도>

http://theworldchanger.net/upload/new_board/C1279755411134.gif

<한글 온라인 한국지도>

http://peace.prkorea.com/upload/new_board/C1282789702610.gif

< 영문 온라인 북한 지도>

http://www.theworldchanger.net/upload/new_board/C1284105947713.jpg

< 한글 온라인 북한 지도>

http://peace.prkorea.com/upload/new_board/C1282712083331.gif

<영문 온라인 일본 지도>

http://www.theworldchanger.net/upload/new_board/C1284106137901.jpg

<한글 온라인 일본 지도>

http://peace.prkorea.com/upload/new_board/C1282722077392.gif

 

 

반크 박기태 단자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한국인들이 다른 어떤 시기보다 역사의식이 높아진 지금이야말로 100년전 일본 제국주의로 빼앗긴 바다 이름을 되찾아는데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기태 단장은 “지금이야말로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외교관이 되어 국제사회를 향한 일본정부의 일본해 표기를 막아내고 동해를 알려야할 때이다. 3.1 운동 100주년의 해, 우리가 바로 21세 독립운동가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일본 요미우리 신문 1월 18일 기사

 

https://www.yomiuri.co.jp/politics/20190118-OYT1T50104.html

 

他の地などチェック、メルで「東海」 要求

다른 나라의 지도 등 점검, 메일로 ‘동해’ 요구

 

(ソウル=水野祥)日本海の呼問題を巡り、際水路機(IHO)が世界の海洋名を記した指針改訂の是非を韓と協議するよう日本に求めていた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

韓は東海の記を目指し、際社で官民げて攻勢を仕掛けており、今回の動きもそうした流れの中にある。

 

일본해의 호칭 문제를 둘러싸고, 국제수로기구(IHO)가 세계의 바다 이름을 기록한 지침 개정의 문제를 한국과 협의하도록 일본에 요구해 온 것이 밝혀졌다. 한국은 동해 병기를 목표로 국제사회에서 민관합동 공세를 펴고 있으며 이번 움직임도 그러한 흐름 속에 있다.

 

2017年4月にモナコで開かれたIHO。日本が外務省などから約10人を派遣したのにし、

韓は外交省や海洋水産省の職員や有識者ら約30人を送りんだ。

 

2017년 4월 모나코에서 열린 IHO총회. 일본이 외무성 등으로부터 약 10여 명을 파견한 것에 반하여 한국은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직원 및 전문가들 약 30여 명을 보냈다.

 

韓は東海をPRする展示ブスを設け、モナコ元首ら海外要人を多招き、記の必要性を訴えた。

結局、こので、60年以上不だった指針「大洋と海の境界」改訂の是非について、

係が非公式に協議し、次回(20年)で報告されることが決まった。

 

한국은 동해를 홍보하는 전시 부스를 마련해 모나코 원수들 해외 인사를 다수 초청하여 병기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결국, 이 총회에서 60년 이상 변하지 않았던 지침 「해양과 바다의 경계」 개정의 문제에 대해 관련국이 비공식적으로 협의해 차기 총회(20년)에서 보고하기로 결정했다.

 

韓政府は1992年に連地名標準化議で日本海の呼に異議を唱えて以、

際社で「植民地支配の結果がった」などとする主張を繰り返してきた。

 

한국 정부는 1992년 유엔지명표준화회의에서 일본해 호칭에 이의를 제기한 이후, 국제사회에 「식민지 지배의 결과로 번졌다」라는 주장을 되풀이해 왔다.

 

民も連動する。民間の員らは各の地や校科書、メディアの記事などをチェック。

日本海表記があれば是正を求めるメルを送りつけている。09年の韓の調査では、

世界の地の約28%が東海を記しているという。

 

국민들도 함께 한다. 민간단체 회원들은 각국의 지도와 학교 교과서, 매스컴의 기사 등을 점검. 일본해 단독표기가 있으면 시정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내고 있다. 2009년 한국의 조사에서는 세계의 지도 약 28%가 동해를 병기하고 있다고 한다.

 

 

  • |
  1. www_yomiuri_co_jp_20190123_090724.jpg (File Size:151.1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75 LG전자 구미노조 이주노동자에 사랑의쌀 file 뉴스로_USA 19.01.30.
474 “3.1독립선언서 읽어보셨나요?” file 뉴스로_USA 19.01.29.
473 임수정-마크테토, ‘대한콜랙숀’展 내레이션 재능기부 file 뉴스로_USA 19.01.26.
472 국제 수로기구 동해 병기에 관해 한일 협의 요청 file 뉴스로_USA 19.01.25.
» 반크, ‘일본해’ 저지 대국민 홍보 프로젝트 착수 file 뉴스로_USA 19.01.24.
470 ‘창씨개명된 우리꽃’ 반크 동영상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1.19.
469 ‘남해’가 사라지고 있다 file 뉴스로_USA 19.01.15.
468 안성기-박중훈, 독립만세운동 홍보영상 file 뉴스로_USA 19.01.11.
467 송은이-김숙 “1월8일 이봉창의거일 기억합시다” file 뉴스로_USA 19.01.09.
466 서경덕 ‘아시안컵 日전범기 퇴치’ file 뉴스로_USA 19.01.08.
465 충남도 음주운전 공무원 승진 못한다 file 뉴스로_USA 19.01.08.
464 서울대 분당 병원, 러‘스콜코보’ 의료 클러스터 참가 file 뉴스로_USA 19.01.08.
463 눈과 얼음의 겨울왕국 file 뉴스로_USA 19.01.02.
462 신아영-딘딘 ‘나석주의거일’ 알리기 file 뉴스로_USA 18.12.31.
461 ‘북한그래픽디자인전 서울개막 file 뉴스로_USA 18.12.25.
460 대학생 2018명 올해의 인물 '방탄소년단', file 뉴스로_USA 18.12.25.
459 왜곡된 독립운동가 정보 제보해주세요 file 뉴스로_USA 18.12.15.
458 “환상적인 한국의 의료관광” file 뉴스로_USA 18.12.14.
457 재외동포재단, 영주귀국 사할린 동포에 위문품 전달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2.
456 부활 김태원, ‘종묘제례’ 국내외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18.12.08.